실신남녀 1
이른봄 지음 / 메리제인 / 2017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원,수를 사랑하라를 인상깊게 읽었는데 알라딘 추천책에 작가님의 신작이! 연재물로도 인기있는 작품이라 알고 있었지만, 역시나 종이책을 선호하는지라 네이#를 지나 기다렸는데 역시나, 반가운 소식이다. 요즘 여기저기서 종종 등장해 주시는 월하노인의 키워드 만으로도 읽고싶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풍 - 下 - Navie 313, 완결
최은경 지음 / 신영미디어 / 2013년 4월
평점 :
품절


제목이며 표지며, 책소개까지 구매하지 않을 수 없었던! 그리고 정말 재미있게 본 책. 현명하고 용기있고 사랑스럽기까지 한 여주인공의 매력에 푹 빠져 2권이 짧게 느껴질 정도였다. 폭군으로 묘사될 정도로 카리스마 넘치는 왕 파율, 버려진 공주 자희. 전쟁에서 세운 공으로 원한 화친혼에서 버려진 패(?)로 만난 두 사람. 기본적인 줄거리는 평범했지만 인물들의 매력과 재미난 사건들로 참 풍부한 작품이었다.
조연들마져도 너무나 사랑스러웠던 작품 ㅎㅎ

이런 작품이 드라마로 되어야 하는거 아닌가? 아... 여주인공 혼자 고군분투 하려나? 긁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석빙화 1 석빙화 1
이선미 지음 / 가하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명한 작가임에도 그녀의 다른 작품들이 그다지 와 닿지 않았기에 작품의 소개글이 무척 끌렸음에도 미루다 미루다 이제야 읽었다. 그리고 눈을 떼지 못하고 앉은 자리에서 다 읽어버렸다. 왜 이제야 읽었을까, 아니 아껴두길 잘했구나! 멸망한 고구려의 마지막 황녀와 그녀를 보호하는 대조영과 그의 아들들, 황녀의 그림자가 되어 그녀를 지키는 호위무사 무, 그리고 아름답지만 연약한 미령. 실제 역사와 작가의 상상력이 잘 어우러져 매력있는 이야기가 만들어졌다. 이야기의 중요한 반전은 사실 작품 초기에 주어진 힌트로 의외로 쉽게 알아버렸다. 그러나 도리어 반전을 알아챈 후에는 주인공인 황녀의 마음과 행동을, 그녀와 무의 사랑을 더 절절하고 애닯게 바라보았던 것 같다.

 여타의 로맨스 소설과는 달리 서로를 바라보기만 하던 주인공들의 달콤한 시간은 겨우 찾아오고 순식간에 사라진다. 그리고 작품의 마무리 역시, 작가 특유의 불친절함(?)이 살짝 엿보인달까. 그래서 더 아련했고 아름다웠던 것일지도.

 

"나는 오래전에 나를 버리는 선택을 했어."

"그렇다면 당신에겐 권한이 없습니다. 버려진 당신, 내가 줍습니다."

 

아, 개인적으로는  죽음을 목전에 두고 토하듯 내뱉는 저 대사만으로도 내가 이 책을 구매한 이유가 타당해졌다.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푸른빛을 깨치다
원성혜 지음 / 파란(파란미디어)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읽게 된 이유를 설명하라면 말 그대로 '그냥' 이라고 할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중고 서적 로맨스 소설 카테고리에서 책을 고르던 중, 개인적 취향에 부합하는 조금은 예쁘장한 책이라고 생각했다. 마치 일부러 그런 것처럼 참 유치한 제목들 사이에 저 책이 덩그라니 껴 있는 모습이 부끄러워 하는 듯도 하고...  제목도 표지도 조금은 이질적인 느낌이 들어 낯선 작가임에도 충동적으로 장바구니에 담았고 그렇게 '그냥'구매했다. 그리고 책을 받아보고 나서야, 내가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시대물이라는 것을 알았고 의외로 읽은 독자들 사이에서는 좋은 평을 받았다는 것도 알았다.

 

책의 스토리는 단순하다. 귀한 신분의 아가씨, 그런 아가씨를 목숨처럼 사랑하고 지키는 호위무사- 장르소설을 읽지 않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유치할 수 있는 설정. 그러나 내가 참 좋아하는 로맨스 소설의 구성이기도 한. 그들의 사랑과 시련도 별다르게 큰 흐름은 없다. 단권에서 풀어낼 수 있는 정도? 큰 악인들의 등장도 별로 없고, 악인의 역할을 하는 다른 인물도 결국은 사랑이다. (전형적인 로맨스 소설이다)  두 주인공의 감정도, 강단있고 현명한 아가씨와 매력이 철철 넘치는 무사의 모습도 조금은 흔하다 싶을 정도로 평범하다. (얼마 전 출판되었던 교룡의 주인과 분위기가 참 흡사했다)

 

그럼에도, 이 소설은 뭔가 달랐다. 효종의 북벌론, 그리고 선대 왕의 숨겨둔 군자금, 이를 지키려는 신하와 빼았으려는 왕. 표류기로 이름을 남긴 하멜과 그의 후손이 된 푸른 눈의 조선인. 이러한 역사적 사실과 이를 바탕으로 한 작가의 상상력이 덧그려진 내용들이 정말 매력적이었다.  모든 이들의 사랑을 받을 수 밖에 없는 매력적인 외모에 대한 묘사나 주고받는 대사들의 구성은 장르적 전형성에서 크게 벗어나고 있지 않았으나, 작가의 기본적인 필력도 탄탄하여 전혀 유치하거나 어색하지 않았고 전반적인 문체와 단어들도 시대와 잘 어우러져 잘 구성된 한 편의 시대극을 만들고 있는 듯 했다.

마지막 장면에서 대한민국임시정부에 건네진 군자금의 등장은 보너스같았다. 대부분 로맨스 소설의 에필로그라 하면, 인물들의 해피 엔딩을 보여주기 위해 덧붙이는  보너스 트랙이 대부분인데 이 소설에서는 정말 이야기에 필요한 덧붙임이 아니었을까  싶다. 작가가 그저 로맨스를 보여주기 위해 시대의 한 자락을 배경으로 가져온 것이 아니라, 역사의 한 페이지를 보고 그 안에서 로맨스와 사건을 함께 구성해 나갔다는 생각이 들었다.

 

감히 글의 예술성이나 완성도를 판단할 수는 없겠지만, 요즘은 작가 되기가 쉽다라는 생각을 하던 와중에도 역시 이런 소설을 읽으면 아무나 작가라는 이름을 얻을 수는 없다는 생각이 든다. 다행이지 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시의 신루 1~5 세트 - 전5권
윤이수 지음 / 해냄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들인 로설임에 틀림없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