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youtube.com/shorts/qNpgFdA75a4?feature=share

3가지 포인트와 한줄정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책에 말하는 취향에 대한 정의가
설득력있으면서도 참 우습다.

취향

= 무조건적인 끌림
= 이성적인 판단X
= 지속성과 연속성으로 드러남
= 내 취향이 전적으로 내 것일까? 이런 고민은 의미X 취향은 선택이고 선택의 이유는 없기 때문
= 기호로 설명할 수 있지만 그렇게 때문에 설명되지 않음
= 문화 규범에 휘둘리고는 한다.
= 자신이 속하고 싶은 곳에 있다고 표현하기 위해 이용되기도 함
= 취향 전시의 절정은 브이로그


취향보다 더 모순적인 단어가 있을까?
그렇게 때문에 더더욱 아래의 문장이 빛난다.

˝여러분이 한 개인은 자기만의 고유한 속성을 가질 권리를 가진다고 생각한다면
특이한 스타일의 남자 또는 여자에게 이상하다는 시선을 보내서는 안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쇠>

다니자키 준이치로 지음
김효순 옮김
민음사 펴냄

이 책을 다른 책의 제목으로 정리할 수 있다.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아니다 이 작품은 <욕망이라는 이름의 폭주 기관차> 정도다.

책 속 부부는 자신들의 성생활을 일기에 기록하고 서로 일기를 훔쳐보며 심리전을 펼친다.

무려 1956년에 71살인 작가가 쓴 작품이라기엔 너무 너무 강렬하다

남편은 그저 성생활 외에도 젊은 남자 기무라를 이용해서 자신을 질투하게해서까지 성욕을 불태운다.

아슬아슬 할수록 좋다는 말을
뻔히 남겨두기까지 한다.

유교걸에게는 ˝고정하세요...˝ 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자극적이고 그래서 흡입력이 대단하다.

때마침 앉은 자리에서 다 읽기 딱 좋은 150쪽짜리 소설

쉬는 날 독서로 도파민 좀 풀고 싶다면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벼운 점심>

장은진 지음
한겨레출판 펴냄

📢 구매버튼

수상경력이 화려한 작가님인데도 내가 몰랐다는 억울함으로 선택했다.


📢 만듦새

화려한 표지들 사이에서 슴슴한 그림 한장
제목처럼 가벼운 제목 서체

잘 어울린다.


📢 리뷰/감상

하고 싶은 말이 많은 책이지만 읽어야만 느낄 수 있는 것들이라 리뷰에는 쏟아붓지 않기로 한다.

이 책의 단편들은 같은 구슬로 잘 만든 귀걸이와 반지와 목걸이 같다.
6편의 이야기가 한 세트처럼 빛난다.

이 책이 주는 외로움에 쑥 빠져들었다.

외로움, 외로움에 포함된 작은 원망, 그래도 굳이 굳이 섞이는 사람들을 이렇게 차분하고 강렬하게 그릴 수 있을까
소설이 주는 진동을 다시금 느꼈다.

°

책을 열자마자 <가벼운 점심>이라는 단편과 맞이한다.

아무생각없이 펼쳤다가 스타벅스에서 우는 여자가 되었다.

훌쩍 떠난 사람을 나만의 방식으로 이해하고 가여워도 해보는 또 너무 가까이 가고싶어하지 않으면서도 궁금해하는 이야기.

당신이 미운지, 미워해야 하는지, 사실은 밉지 않은데 원망은 하지만 당신이 살아만 있다면 다행이라는 마음

모순된 감정이 엄청난 설득력으로 이어진다.

<가벼운 점심>은 스무살이 넘은 모두에게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령자 씨, 지금 무슨 생각하세요?>

사토 신이치 지음
우윤식 옮김
한겨레출판 펴냄

📢 구매버튼

전 회사에서 CS업무가 있었다.
당연히 여러 트러블이 있었고 고령자의 이해하기 어려운 컴플레인도 많았다.

나는 ˝고령자씨는 왜 고집이 세고 화가 많을까?˝

이 문장을 도저히 지나칠 수 없었다.


📢 만듦새

직관적이어서 좋다. 시인성 좋은 노란색에 커다란 물음표. 그 위에 앉은 고령자

표지만으로 모든 걸 설명한다


📢 리뷰/감상


- 아내와 사별한 남편이 금방 아내 뒤를 따르는 까닭은?
- 왜 운전대를 놓지 못할까?
- 자기에게 불리한 기억은 쉽게 이유

등등 이 책에는 고령자에 대한 아주 유용하고 궁금한지도 몰랐던 질문이 많다.

이 질문들에 대한 과학적/사회적 답변을 일러준다.

꽤 낯선 용어가 많이 등장하지만 꼼꼼히 설명해줘 어렵지 않았다. 오히려 얕고 넓은 사회적 상식을 보충하며 고령층에 대한 폭 넓은 이해를 돕고 있는 느낌.

각 질문에서는 노년, 나이듦에 대한 편견을 엿볼 수 있고 답변에서는 이 편견에 대한 잘못된 점을 바로 잡아준다.

˝초고령화 시대에 꼭 필요한 노년 마음 수업˝이라는 소개글은 정말 정말 정확한 카피였다.

이미 노년에 다다른 이들에 대한 이해도도 올라가지만
스스로 나이듦에 대한 사람들의 막연한 공포를 엿볼 수 있다.

노년과 (내가)나이듦에 대한 올바른 시선과 대처법을 알려주어서 특히나 신선한 느낌이었다.

청소년에게도 물론 좋겠지만 20대 후반부터 고령자 직전까지의 사람들에게 모두 권하고 싶다


#고령자씨지금무슨생각하세요 #우윤식 #한겨레출판 #사토신이치 #고령자 #사회도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