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달콤한 매혹 속에는 그렇듯 파렴치한, 스스로 외면하고 싶은 죄스런 욕망이 씨앗처럼 단단히 박혀 있는 걸까. - P79

여성적이고자 하는 욕망은 나를 부드럽게 어루만졌고, 중성적이고자 하는 욕망은 나를 심각하고 진지한 고민에 빠뜨렸다. 당시의 내게 여성성은 유혹과 매력이었고, 중성성은 당위이자 압력이었다. 누구나 그랬듯이 나는 둘 사이에서 방황했으며, 누구나 그런건 아닐진대 나는 둘 중 어느 것도 제대로 수용하지 못하고 한동안 어정쩡한 태도를 취했다. - P83

여자들은 일에 열중할 때 가장 진지한 얼굴이 되곤 하는데, 내가 그토록 싫어했던 외가쪽 여인들도 서로 협력하여 일을 할 때는 언제나 숭고하게 보였다. - P84

나는 거기서 한발 물러서기로 했다. 무엇에서 풀려났다는 해방감보다는 왠지 모를 상실감, 뭔가 중요한 걸 놓쳐버렸다는 슬픔에 안타까웠지만, 그러나 나는 더이상 허기진 얼굴로 우아하고 아름다운 여성의 자리를 기웃거리는 짓을 하지 않기로 했다. 나는 그 자리에서 훌쩍 비켜서기로 했다. 여름 농촌활동을 계기로 나는 씩씩하고 걸출하고 통이 큰 중성적 여성이 되겠다는 비장한 결심을 했다. 이 선택도 내게 그다지 적합한 것은 아니었는지 모른다. 아니, 어떤 선택에 대해서건 내 인생 자체가 별로 적합한 포즈를 취해주지 않았던 것인지도 모른다. - P9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밀란 쿤데라 식으로 말해서 명호로부터 날아온 우연의 새가 내 오른쪽 어깨에 내려앉았다면 종태가 띄워보냈다고 여겨지는 새로운 우연의 새는 내 왼쪽 어깨에 날아들었다. 온통 잡새 천지인 교정에서 내 이름의 양어깨에 내려앉아준 그리운 우연의 새들을 나는 아직도 잊지 못한다. - P41

자기 생각뿐인 걸 가지고 전부의 생각인 것처럼 대표하려고 하는그런 태도에서 바로 독단이란 게 생겨난다고 본다. - P52

"선배들이 운동권 얘기만 한다고 하면서 실제로 그 반대되는 자기 생각만 얘기하는 것도 문제 아닐까? 대학은 누구한테나 똑같은 생각을 가지라고 강요하는 데가 아닌 걸로 나는 알고 있고, 그러기 위해선 상대방의 생각을 이해하고 인정하는 지성인다운 태도가 필요한데, 그걸 거부하고 자기 논리만 옳다는 식으로 나간다면 그게 바로 파쇼고 군부독재가 되는 거다. - P54

수많은 디테일이 차곡차곡 쌓여 오로지 하나의 대상에 집중되고 종합되는 열정적 사랑이 아니라, 그것과 정반대로, 그렇게 표나는 유일무이성을 참을 수 없어하는 내 마음의 알리바바는 만나는 사람에게서 무엇인가를 건네받는 족족 그 정표에 동일한 표시를 하여 사랑이란 보물을 갈구하는 내 마음의 도적떼를 혼란시켰다. - P57

내 머릿속은 바빠진다. 기억과 상상은 새로운 조리를 실현하는 또하나의 부엌이다. 기억과 상상은 도마와 칼처럼 부지런히 호응하여 비 오는 날에 어울리는 음식들을 분주하게 마련해놓는다. - P59

실현되지 않은 맛에 대한 기억의 길이, 그리움의 길이가 얼마나 기나긴지 내 혀는 알고있다. 충족되지 않은 식욕은 언제든 몸서리치게 끈끈한 식탐으로 부활한다. 내 혀가 내 식욕이 잠에서 깨어난 것은 열한 살 때였다. 각성이 항상 인생에 바람직한 건 아니다. 그것은 맑은 날보다 비오는 날 온다. - P59

나는 ‘인물이 좋다‘든가 ‘훤하다‘는 말에 그다지 매력을 느끼지 않았다. 그 말들은 평범하게 생긴 얼굴을 짐짓 치켜세우는 말처럼 들렸다. - P6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나긴 시장 골목엔 갖가지 가게와 좌판이 늘어서 각각의 매물과 각각의 인생들을 전시하고 있다. - P7

냄비가 말을 할 수 있다면 그 밖의 다른 것들도 할 수 있을지 모른다는 부창부수적인 생각에 나는 고개를 갸웃한다. 말을 한다는것이 그토록 무한한 가능성을 약속하는 보증이 될 수 있을까. - P9

소꿉 살듯 닭을 희롱하던 아이는 이내 싫증이 났는지 도마 뒤에서 목을 잔뜩 빼어 내밀고 호기심과 두려움이 가득찬 눈망울을 이리저리 굴리고 있다. 대학에 입학했을 당시의 나도 그랬다. 저렇게 여윈 타조처럼 목을 잔뜩 빼고 무엇인가를 찾아다녔다. 내 몸에 속속들이 밴 생닭내 같은 치기는 전혀 모른 채. - P10

나는 분홍색 꽃핀을 만지작거리며 닿는 금속 모두를 녹슬게 하는 내 정신의 습기에대해 잠시 생각한다. 그리고 그것을 가둘 수 있기라도 하듯 서랍을 딸깍 닫는다. - P14

아무리 하찮은 대상에라도 정신을 잃을 만큼 몰입하는 나를, 나는 아직도 좋아하는 급진적인 경향이 있다. - P15

자랑스럽게도 내 몸속에는 기다림과 금욕적인 삶을 사주하는 위대한 피, 게으름을 운명으로 포용하는 철면피적 수도승의 혈통이 면면히 흐르고 있다. 그건 분명히 두부모 자르듯 부계 반 모계 반일 거라고 나는 확신한다. - P17

기다림은 시간에 대한 의식을 새롭게 한다. - P18

어른이란 모름지기 ‘정치‘와 ‘성‘에 대해 확고부동한 입장을 갖추고 있어야 하는 법이다. - P21

주로 타인의 발음을 통해서만 귀에 익은 내 이름을 직접 내 입으로 말하고 소개하는 것은 낯설고 계면쩍은 경험이었다. ‘자기소개‘는 인생의 새로운 단계, 새로운 세계로의 진입을 암시했다. 다들 자연스럽게 나를 알고 있으려니 하는 유년의 수동성을 넘어 당당히 내가 바로 아무개라고 자기를 주장해야 하는 세계, 서로의 존재를 매번 정겨운 방식으로 일깨우는 공동체가 아니라 각지고 독립된 개체의 삶을 책임져야 하는 사회, 그런 어른들의 세계로 진입하기 위해 우리는 자기소개를 해야 했다. - P24

자기소개라는 절차는 일종의 폭력성을 내포하고 있었다. 소개자는 자기 이름을 모두가 알아들을 수 있도록 명료히 발음해야 했고, 청중은 소개자가 임의로 요약한 그 혹은 그녀의 존재성을 강제로 받아들여야 했다. 자기소개는 소극적인 자들이 도태되고 적극적이고 용감한 자들만이 살아남는 세계로의 입사식이었다. 불리기를 기다려서는 안 되고 어떻게든 적극적으로 부르심을 유도하는 방식, 다른 사람들이 자기 이름을 한시바삐 소비하도록 이름을 세일하는 방식이었다. - P24

아버지에게 결혼은, 암소 주인이 바라본 냄비처럼 몹시 그럴듯하게 보이긴 하지만 호기와 방탕, 그 무한한 자유의 암소와 바꿔치기하고 싶을 만큼 대단치는 않은 것이었다. - P26

부모님이 나를 합리화하는 방식 속에는 이미 나에 대한 수치심이 숨어 있었다. 부끄러움이 신화를 만들어냈고 신화에 족쇄가 채워진 그들은 차마 더는 아기를 낳을 수 없었다. - P30

신화는 그 유일무이성에 의해 권력을 보전하는 법이다. 그들은 입에 침이 마르도록 유포시킨 파랑새 신화를 거울삼아 그것에 비추어 한 치도 부끄러운 짓을 할 수 없었다. 내가 이런 수치심을 합리화하는 수단일 수밖에 없도록 길러진 것은 당연했다. 나의 출생은 나의 양육 방식을 결정했다. - P31

목이란 부위는 무엇인가를 기다리는 데도 적합하지만 무엇인가를 찾는 데도 적합할 것이라고 열아홉의 나는 믿었다. 나는 대학에서 그 밖의 다른 무엇인가를 찾으려 했다 - P3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윤리학자 대니얼 켈리Daniel Kelly는 ‘부족 본능‘ 개념을 통해 역겨움의 사회적 기능을 도덕적 역겨움과 연결한다. 그에 따르면 부족 본능은 부족의 생태 환경에 적합한 사회 규범을 따르도록 하는 ‘규범심리학norm psychology‘과 여러 단서들을 바탕으로 자기 부족에 속한 개체와만 상호 작용하려는 동기를 가지는 ‘종족심리학ethnic psychology‘으로 구성된다. - P12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로나19 시대에 우리는 예전보다 훨씬 더 많은 시간을 온라인 세계에서 쓰고 있다. 그만큼 중요해졌고 그만큼 더 위험해졌다. 일상 속으로 깊숙이 들어와 작동하고 있는추천 알고리듬으로 인해 사람들의 편향은 제어 받을 기회를 점점 잃고 있다. 끼리끼리 덕분에 공감의 깊이는 더욱 깊어지고 있지만 타자에 대한 공감의 반경은 점점 줄어들고 있다. 양극화의 위험은 더 커졌고 비판적 중도의 입지는 줄어들었다. 온라인에서는 이미 내전 중이다. 그래도 문제를 인식했다는 것은 해결의 시작이다. 우리는 달라질 수 있다. - P112

도덕심리학자 조너선 하이트Jonathan Haidt와 제시 그레이엄JesseGraham은 모든 문화권에 보편적으로 적용되는 도덕의 토대로서 다섯 가지 기준, 즉 ‘도덕 기반moral foundation‘이 있다고 주장한다. 이 기반들은 ‘피해harm‘ ‘공정성fairness‘ ‘내집단ingroup‘ ‘권위authority‘ ‘순수성purity‘이다. 도덕 기반 이론에따르면 이런 기반들이 흔들릴 때 우리의 도덕적 직관은 빨간 신호등을 켜면서 우리에게 ‘뭔가 잘못 되었음‘이라고 경고한다. - P116

도덕 기반 이론에 따르면 인간이면 누구나 이 다섯 가지 기준을 갖고 있지만 어디에 가중치를 주는지에 따라 정치적 입장이 달라진다. 자유주의자는 새로운 경험에 대한 개방적 성향이 더 강하기 때문에 보수주의자에 비해 내집단, 권위, 순수성 기반에 가중치를 덜 둔다. - P117

역겨움 또는 혐오는 도덕 기반들이 위배되었을 때 우리가 느끼는 감정 중 하나다. 역겨움은 회피 동기를 주는 대표적 감정 - P118

다윈이 일찍이 관찰했듯이 동물들은 감정을 외부로 표현한다. 그런데 동물이 왜 감정을 겉으로 표현하게끔 진화했는지는 과학적으로 중요한 질문이다. 감정이 그저 주위 환경의 변화에 대한 내적 반응일 수는 없었을까? 감정의 외부 표출이 내적 반응보다는 더 큰 비용이 드는 행위임이 분명하기 때문에 이것은 의미 있는 질문이다. 감정을 외부로 표현하는 것에 아무런 이득이 없었다면 어쩌면 감정은 내적 반응으로만 진화했을 수도 있을 것이다. 다시 말해동물들이 실제로 감정을 표현하고 있다면 그런 감정 표현에는 어떠한 진화적 기능이 있었을 것이라는 논리다. - P12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