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의학의 탄생 - 광기를 합리로 바꾼 정신의학사의 결정적 순간
하지현 지음 / 해냄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시대에 너무나 중요해진 정신의학의 세계와 역사를 일목요연하게 알아보고 탐구해 볼 수 있는 좋은 작품이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몽의 빈칸추론 공략기술 (2016년) - New Version, 영어 1등급의 최대승부처 ‘빈칸추론 만점비급’
박희성 지음 / 쏠티북스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렵고 까다로운 빈칸 추론 형태의 문제를 확실하게 익힐 수 있는 책이라 상당히 실용적이고 고득점을 위한 멋진 발판이 될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린책들에서 나온 작품들 참 많이 샀는데, 지금은 여기저기 어디 박혀있는지, 일단 보이는대로 찾은 것은 이 정도 입니다. ^^

 

  예전에 이사오느라 책을 박스에 많이 포장해 놓고 미처 다 풀지도 못한 것들이 많은데 아마 거기에 더 있을 겁니다. 가장 좋아하고 결코 잊을 수 없는 '장미의 이름'을 비롯해서.

 

  어릴 적 용돈 모아서 한 권씩, 한 권씩 사보던 베르나르 베르베르. 그 시절, <개미>와 <타나토 노트>를 읽고 받았던 그 충격이란. 그 시절의 손때가 고스란히 묻은 20년도 더 된 책들을 다시 꺼내어 살펴보니, 꿈도 많고 즐거움도 많았던 그 때 그 시절이 문득 떠오르기도 합니다. 아련하게.

 

 

 

  요즘은 양장 세트로 깔끔하게 다시 나온 모양이던데, 개인적으로는 이 판형의 초판이 더 정감갑니다. 책 뒷면에 큼지막하게 나온 잘생겼던(?!) 베르나르 베르베르 성님!

 

  그가 들고 있던 저 개미가 진짜다, 아니다, 모형이다 친구들이랑 갑론을박 했던 추억도 슬그머니 떠오르네요. 진짜 개미라면 무지막지하게 무서울 듯... 이게 개미여 타란튤라여... 후덜덜...

 

 

 

  친구가 보고 있어 멋모르고 따라 샀던 <푸코의 추>.

  지금은 '푸코의 진자'라는 이름의 개정판이 나와 그나마 읽기 쉬워졌다고 하지만, 그래도 좀 난해하고 어려운 작품. 하물며, '푸코의 추' 버전은 진짜 어려워서, 읽다 덮다 하다가 결국은 다 읽기는 읽었는데 이해하기가 힘들었던, 그 어린 나이에는 정말 힘들게 읽었던 작품.

이것도 친구들과 푸코추~ 푸코추~ 하며 얘기하던 장면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그 때 그 놈들은 모두 다 잘 살고 있을런지...

 

 

 

  개미는 꽤나 빨리 샀다고 생각했었는데, 이제 보니 무려 43쇄째 것들을 샀었군요.

  워낙 인기있던 작품이라 그 때도 벌써 43쇄라니. 지금은 판형 자체가 달라지긴 했지만, 총 몇 쇄를 돌파했을지 궁금해지네요.

 

  서가 정리가 제대로 안되어 열린책들 작품을 좌르륵 꽂아놓고 흐뭇해 할 여유는 안되지만, 언젠가는 집안 곳곳에 숨겨진 열린책들 책을 모두 모아 서가의 한 쪽을 장식할 수 있는 날을 손꼽아 기다립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16-02-18 23: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푸코추... 이거 발음 잘 해야겠는데요. 악센트를 세게 하면 풋고추... ㅎㅎㅎ

五車書 2016-02-18 23:19   좋아요 0 | URL
그래서 개정판에서 푸코의 진자로 바뀌었나봐요. 추측~ ^^;

히로 2016-02-18 23:27   좋아요 1 | URL
cyrus / 그래서 일부러 애들끼리 강하게 `푸코추`~ 푸코추~ 하며 놀았었습니다. ㅋㅋ

五車書 / 아마도 제목이 완곡한 느낌(?!)으로 바뀌게 된 매우 중요한 이유가 아닐까 싶어요 ^^;
 
생각을 읽는다 - 금세기 최고 멘탈리스트의 강력한 신체언어 규칙 16
토르스텐 하베너 지음, 송경은 옮김 / 마일스톤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통을 위한 몸짓, 신체언어. 관찰을 통해 그들이 원하는 것을 읽어내기 위한 규칙과 방법을 알아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말벌
기시 유스케 지음, 이선희 옮김 / 창해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시 유스케의 신작이 드디어 나왔군요. 분량이 좀 짧기는 한데, 어떤 분위기와 반전을 선사해 줄지 기대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