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딸 - 가깝고도 먼 사이, 아버지와 딸의 관계심리학
이우경 지음 / 휴(休)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딸바보 아빠의 리스크‘

딸의 잘못한 행동마저도 ‘오냐오냐‘하고 모두 받아준다면 딸은 ‘연극성 성향‘을 띄게 됩니다. 애교와 앙탈을 부리는 여성적인 속성만 발달시키거나 자신이 항상 관심의 중심이기를 바라는 걸 말이죠.

딸의 건강한 여성성을 칭찬해주는 것은 물론 ‘자기책임감‘과 ‘자기결정력‘을 함께 키울 수 있도록 북돋아줘야 건강한 성인이 될 수 있다고 합니다.

딸이 스스로 뭔가를 이루기전에 아버지가 무엇이든 해결해주기만 하면 성인이 된 딸은 아버지처럼 자기의 손발이 되어줄 아버지의 대체물을 찾아 인생을 낭비하게 됩니다.

섬뜩한 경구입니다. 딸에게 좋은 아버지의 롤모델을 찾았는데요. 큰 도움이 됩니다. 육아를 배우면 배울수록 반성과 후회를 반복하는데요. 진짜 나는 부족한 아빠라는걸 실감합니다. 육아 책은 정기적으로 읽어야 하는 책인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차별에 찬성합니다 - 괴물이 된 이십대의 자화상 지금+여기 3
오찬호 지음 / 개마고원 / 201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날로 정규직되려고 하면 안되잖아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요구와 지지에 연대를 보내지는 못하고 시시포스적 '끌어내리기'와 '밟고오르기'를 시전하는 사람들을 보니 눈앞이 아득해진다. 어쩌면 일부 언론이 그렇게 선동하는 탓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런 위계적인 사회와 계층간 사다리가 걷어차여지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죽을때까지 '밥벌이'만 하다가 가야 할 상황이라는 걸 놓쳐서는 안된다. 작금의 상황은 절로 이 책을 떠올리게한다.
농담반 보태면 오찬호 작가는 예언가인가... 사회학자로서 그의 통찰은 존경스러울 정도며 두렵기조차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중일전쟁 - 역사가 망각한 그들 1937~1945
래너 미터 지음, 기세찬.권성욱 옮김 / 글항아리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는 승자의 것.

8년에 걸쳐 이루어진 중일 전쟁의 과정과 의미에 대해서 생각하게 합니다. 역사의 승자인 마오쩌둥의 공산정권이 장제스 정권을 매도하고 폄훼한 것일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역사는 승자가 쓰는 것이니까요.

1937년 7월부터 1945년 8월까지 8년간 중국과 일본의 전쟁은 1,500만 명의 사망자와 1억의 난민을 만들었습니다. 저는 이 중일 전쟁이라는 책을 통해 2가지 사실을 몰랐다는 것을 깨닫는데요. 첫째는 중일 전쟁이 이렇게나 오랜 기간동안 피해가 막심한 규모의 전쟁이었다는 것입니다. 둘째는 전쟁이라는 재앙 속에서 권력에 집착했고 부패하고 무능하다고 알려진 장제스 정권이 중일 전쟁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것입니다.

이 책은 8년동안 변변찮은 동맹국없이 홀로 버텨야했던 중일 전쟁, 잊혀진 전쟁이자 장제스 정권의 항일 분투기이군요. 기존의 통념을 깨뜨려준 유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역사는 팩트가 아니라 해석이라는 것이 실감나는군요.

다음으로 읽고 싶은 책으로 아이리스 장의 난징의 강간, 권성욱의 중일전쟁, 김명호의 중국인 이야기, 존 톨랜드의 일본제국 패망사를 적어둡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앞서가는 조직은 왜 관계에 충실한가 - 성과를 내는 조직 문화의 비밀
랜디 로스 지음, 김정혜 옮김 / 현대지성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릴 때 놀이터에서 다른 아이와 잘 놀았나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성장하려는 욕구가 있습니다. 슬프게도 성장하는 법을 제대로 아는 사람은 거의 없지요.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법은 공동체에 가입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성장하기 위해서는 변화를 감수해야 하는데요. 이 역시 대부분의 사람은 변화하기를 싫어합니다. 하지만 공동체의 일원이 되어 사람들과 관계를 맺기 시작하면 변하게 됩니다. 그럼 관계맺는 법을 잘해야겠지요?

이 책은 조직문화에 대한 책입니다. 직원들간의 관계를 중요시해야 지속성장이 가능한 조직이 되는 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 - 소아정신과 의사 서천석의
서천석 지음 / 창비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모는 아이와 함께 자란다‘

준비된 부모는 없습니다. 처음부터 잘 할 수 없다는 것이지요. 부모는 아이가 생김으로써 부모가 되는겁니다. 그때부터가 시작이란 말이지요.

완전한 부모일 수가 없습니다. 자기비하에 빠질 필요가 없다는 것이지요. 필요한 것은 자신의 부족함을 인정하고 현재의 자신을 직시할 수 있는 마음이라고 합니다. 부모도 아이와 함께 자라야 한다는 것이죠.

코로나19 사태로 부쩍 아이와 함께하는 시간이 많아졌습니다. 그만큼 아이의 관계에서 갈등이 많이 생기는데요. 이 책은 소아정신과 의사 서천석 선생이 말하는 육아의 조언들입니다. 저는 아직도 너무나 부족하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육아만 제대로 해도 세상에 태어나 내 한 몫을 다한 것이라는 생각이 확실히 듭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