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석의 나라 1~3 세트 - 전3권 (완결) - 애장판
이와아키 히토시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칠석의 나라‘

<기생수>, <히스토리에>의 작가 ‘이와아키 히토시‘의 이전 작품입니다. ‘기생수‘는 지구에 떨어진 외계생명체가 인간에게 기생하면서 일어나는 이야기입니다. ‘히스토리에‘는 알렉산드로스 대왕 휘하의 장군 ‘에우메니스‘의 일대기를 다루는데요. 방대한 고증에 입각한 디테일에 감탄을 자아내게 만듭니다.

칠석의 나라는 일본의 어느 마을에서 이어져 내려오는 축제의 기원에 대한 이야긴데요.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견우와 직녀의 만남이 이루어진다는 ‘칠석‘을 소재로 시작합니다.

아. 이 작가의 상상력에 즐거운 주말을 보내고 있습니다. 외계생명체를 다룬 또 다른 이야기가 끌리는군요. 류츠신의 <삼체> 2편을 펼쳐야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어 계급사회 - 누가 대한민국을 영어 광풍에 몰아 넣는가 대한민국을 생각한다 4
남태현 지음 / 오월의봄 / 201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어가 만드는 계급사회‘

과도한 영어 숭배는 망국에 이르는 병이다. 또한 영어공부 관련 기업의 배만 불려주는 희대의 사기이기도 하다. 이것이 저자의 주장이다. 생각해보면 지금 세상은 영어를 잘하기 위해서는 자녀 개인의 노력보다는 자녀 부모의 재력이 필수적인 상황이다. 사교육, 좋은 중,고등학교, 어학연수는 가난한 사람들에게는 언감생심이지 않은가. 저자는 영어를 잘해야 성공하는 사회적 구조가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얼마 전에 자녀 나이 7세 이전에 대학이 결정된다는 국회의원의 발언도 있었다. 도대체 7세 이전의 아이모습에서 무엇을 발견할 수 있길래 대학이 정해진단 말인가. 이 말은 아이의 노력과 능력과는 무관하게 대학이 정해진다는 말이지 않은가. 저 말이 사실이어도 문제다. 사실이 아니면 저런 망발을 하는 국회의원을 뽑았다는게 문제다. 결국은 문제구나. 아... 어쩌란 말인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이지 않는 영향력 - 대중은 왜 그런 선택을 했는가
조나 버거 지음, 김보미 옮김 / 문학동네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왜 그런 선택을 했을까?‘

우리가 하는 의사결정의 대부분은 타인의 영향을 받습니다. 이 힘을 사회적 영향력이라고 하는데요. 비록 자기 자신은 타인의 영향을 받는다는 사실을 믿지 않을 뿐입니다만 우리 결정의 99.9%가 타인의 영향을 받는다고 합니다.

왜 그럴까요?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기 때문입니다. 저마다 인식을 하든, 못하든 간에 우리는 이 사회적 영향력에 지배를 받고 있는데요.

이 책은 그 사례들을 보여주며 사회적 영향력을 인식하게 합니다. 아울러 이 힘을 사용해서 자신과 공동체의 이익에 일조할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하는군요. 이 책 또한 혼자만 알고 싶은 책입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좋은 날보다 싫은 날이 많았습니다 - 완벽하지 않은 날들을 살면서 온전한 내가 되는 법
변지영 지음 / 비에이블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무엇인가?‘

내가 ‘무엇‘인지를 알기 위해서는 ‘심리 상담‘이나 ‘명상‘을 권합니다. 심리상담이나 명상이란 그동안 외면해온 부정적인 내적 경험에 머무르는 연습을 말하는데요. 우리는 대개 부정적인 감정을 마주하면 회피하거나 부정하도록 진화되어 왔습니다. 그래야 지금 당장의 생존에 유리하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심리상담과 명상은 부정적인 감정이 주는 불편함의 무게와 질감을 이전보다 더 견뎌보게 합니다.

이런 연습을 하면 3가지 이득을 준다고 하는데요. 첫째, 상황과 감정을 통제하려는 노력을 더 이상 하지 않아도 됩니다. 분노나 불안과 같은 부정적인 감정을 통제하려고 애쓰는 것을 그만 두는 것만으로 자신의 에너지를 상당수 보존할 수 있을 것 같군요. 둘째, 부정적인 감정을 회피하거나 부정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경험함으로써 새로운 창틀로 삶을 바라보게 됩니다. 아마 이전과는 다른 세상이 보이지 않을까요? 셋째. 이런 과정을 통해 자기 자신에 대한 이해가 깊어지고 자신과 깊이 연결된다고 합니다. 자신과의 연결이 정확히 어떤 상태인지는 이해하지 못했지만 자기 자신에 대한 이해가 깊어질거라는 말에는 공감이 되는군요.

변지영 작가는 삶에서 마주하는 부정적인 감정들을 부정하거나 회피하지 않고 완전히 뚫고 지나가야만 자신에 대해 알 수 있다고 합니다. 처음부터 부정적인 감정을 관통해가기는 역부족이겠지요. 조금씩 더 불편한 감정의 무게와 질감을 마주하는 연습을 해야겠습니다. 내가 ‘무엇‘인지 알고 ‘삶의 목적‘을 찾기 위해서는 말이죠.

#변지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람은 왜 인정받고 싶어하나 살림지식총서 159
이정은 지음 / 살림 / 200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왜 인정받고 싶어하나?‘

타인에 대한 인정욕구는 인간의 기본 욕구 중의 하나이기 때문이다. 지나치지만 않다면 개인의 인간성을 계발시키고 사회발전에 공헌하기도 한다.

아쉽게도 우리들 대부분은 타인의 인정을 받기 위해 분투중이다. 우리들 문제의 대부분이 바로 인간관계에서 발생하는데 그 저변에는 결국 인정욕구가 깔려 있는 것이다.

생각해보면, 타인이 나를 인정해주지 않아서 내가 고통받듯이 나 또한 타인을 인정해주지 않아 고통을 주고 있는 것이다.

‘자기 중심‘에서 벗어나서 조금씩만 타인을 인정해주면 우릴 둘러싼 고통을 덜어낼 수 있지 않을까? 내일부터 타인을 좀 더 인정해주기로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