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남북전쟁 - 링컨 리더십의 본질 살림지식총서 552
김형곤 지음 / 살림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명령하지 않고 사람을 움직일 수 있는가?‘

남북전쟁이란 1861년~ 1865년 동안 4여년간 북부연방과 남부연합의 내전을 말합니다. 북부연방의 승리로 끝난 남북전쟁은 약 60만 명 이상의 인명피해를 냈는데요. 이 숫자는 미국이라는 나라가 건국된 이후의 모든 전쟁에서 희생된 수보다 많다고 합니다.

남북전쟁의 결과를 크게 3가지 관점으로 요약해보자면, 정치적으로는 미국은 지역주의의 한계를 극복하고 연방국가의 형태를 띤 하나의 국민국가로서의 시금석을 낳았습니다. 사회적으로는 명목상으로나마 노예해방을 통해 인간의 자유와 평등을 실현하는 민주주의국가의 토대를 만들었고요. 경제적으로는 남부의 농업 중심보다 북동부의 상동업 중심으로 자본주의 발달을 촉진시켜 자유방임을 통한 거대기업의 출현을 가능하게 만들었습니다.

저는 남북전쟁의 과정에서 보인 링컨의 리더십에 압도적인 인상을 받는데요. 그는 당근과 채찍으로 사람을 움직이는 리더가 아닌 설득하고 배려하는 관용의 리더였습니다. 머리로는 이해가 되지만 가슴으로 실행하기 어렵다는 것을 현실에서 뼈저리게 실감하는 리더십이죠. 롤모델입니다. 생각해보면 제 주변에서도 이런 리더들이 있더군요. 부지런히 쫓아다니면서 배워야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삼체 : 2부 암흑의 숲 지구의 과거 3부작 2
류츠신 지음, 허유영 옮김 / 단숨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과연 외계 문명은 있는가‘

1편에서는 ‘이게 대체 뭔소린가?‘하는 혼란이 꽤 있었지만 손을 놓지 않은 보람이 있었다. 덕분에 2편은 더 재미난 내용과 전개에 만족한다.

인류보다 훨씬 앞선 외계 문명 삼체가 지구를 침략하러 4광년의 거리를 날아온다. 삼체의 우주함대가 도착하기 전에 인류는 그들을 물리칠 대비를 해가는 내용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리얼 Real 12
이노우에 다케히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3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너도 힘껏 저어야 해‘

˝티켓링크는 말이죠. 완성된 배가 아닙니다. 아직 움직이지 않는 ‘배‘인 셈이죠. 그러니 티켓링크라는 배에 탑승한 사람들, 즉 직원들, 임원들, 대표 한 사람 한 사람이 자신만의 이유로 필사적으로 노를 젓고 있습니다. 모두의 힘을 모아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죠. 그 집합체가 ‘티켓링크‘라고 하는 배입니다.
.
.
.
그러니까 당신도 ‘같이‘ 저어야 하는 거죠˝

목구멍까지 올라왔던 말꼬리들을 되새김질하다가 소화불량이 될 것 같아 소심하게 페북에 글을 쓰고 만다. 체기가 내려가는게 느껴진다. 내일 라운딩가야하는데 큰일 날 뻔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브앤테이크 Give and Take - 주는 사람이 성공한다
애덤 그랜트 지음, 윤태준 옮김 / 생각연구소 / 2013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타인에게 베풀어야 하는 이유‘

사람은 행동양식에 따라 3가지 유형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타인을 배려하고 그가 성공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버‘, 주는 것보다 더 많은 것을 바라는 ‘테이커‘, 상부상조 원리에 입각해 손해와 이익의 균형을 맞추는 ‘매처‘가 그것인데요.

세 가지 유형 모두 사회적으로 성공할 수 있지만 그들이 만든 사회적 영향력은 판이하게 다릅니다. 테이커 유형이 성공한다면 그 반대편에는 패자들이 있기 마련인데요. 그들은 테이커의 성공을 질투하며 그를 쓰러뜨릴 방법을 찾는다고 합니다. 테이커의 성공은 사상누각처럼 언제 몰락할지 모릅니다. 매처 또한 주고 받음의 양이 비슷하기때문에 기계적인 관계에 불과할텐데요.

반면에 기버의 성공은 주변사람들의 성공이 먼저이기에 그들로부터 지지를 받습니다. 때문에 견고하고 넓은 응원세력을 발판으로 더 높은 성공의 사다리에 올라갈 수 있다고 하는군요.

통념에 의하면 타인에게 베푸는 사람은 호구가 되기 싶다는 말이 있습니다. 실제로 주변에서 착한 사람을 이용해서 자기 잇속만 챙기는 경우를 보기도 하는데요. 이 책은 주는 사람도 성공의 사다리에 올라갈 수 있음을 사례를 통해 증명해 보입니다.

‘베풂은 100미터 경기에서는 쓸모없지만 마라톤에서는 진가를 발휘한다‘

흔히 인생을 마라톤 경기에 비유들 하지요. 베풂은 단순히 타인을 위한 것만이 아닙니다. 결국은 자신을 위한 일이기도 하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칠석의 나라 1~3 세트 - 전3권 (완결) - 애장판
이와아키 히토시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칠석의 나라‘

<기생수>, <히스토리에>의 작가 ‘이와아키 히토시‘의 이전 작품입니다. ‘기생수‘는 지구에 떨어진 외계생명체가 인간에게 기생하면서 일어나는 이야기입니다. ‘히스토리에‘는 알렉산드로스 대왕 휘하의 장군 ‘에우메니스‘의 일대기를 다루는데요. 방대한 고증에 입각한 디테일에 감탄을 자아내게 만듭니다.

칠석의 나라는 일본의 어느 마을에서 이어져 내려오는 축제의 기원에 대한 이야긴데요.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견우와 직녀의 만남이 이루어진다는 ‘칠석‘을 소재로 시작합니다.

아. 이 작가의 상상력에 즐거운 주말을 보내고 있습니다. 외계생명체를 다룬 또 다른 이야기가 끌리는군요. 류츠신의 <삼체> 2편을 펼쳐야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