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의 뇌에 상처 입히는 부모들 - 30년 경력의 소아정신과 전문의가 알려주는 최고의 육아법
도모다 아케미 지음, 이은미 옮김 / 북라이프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의 뇌에 상처입히는 부모들‘

부모의 잘못된 양육이 아이의 뇌를 변형시킨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잘못된 양육이란 체벌만을 가리키는 것이 아닌데요. 위협, 협박, 욕설은 물론 무시, 방치 그리고 자녀 앞에서의 부부싸움 또한 대표적인 잘못된 양육입니다.

이렇게 변형된 뇌는 학습의욕 저하, 각종 비행, 우울증과 섭식 장애, 조울증, 공황장애 같은 정신질환의 원인이 된다고 하는군요. 새삼 육아의 엄중함을 느끼게 하는 무시무시한 결과입니다.

부모는 아이가 물질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독립할 수있도록 올바른 양육을 해야 하는데요. 그러기 위해서는 양육자와 아이는 서로간에 안정된 애착관계를 쌓아야 합니다. 안정된 애착은 아이로 하여금 인간관계를 익히고 세상을 신뢰하게 만드는데요.

안정된 애착관계는 도대체 어떻게 만드는걸까요? 한마디로 ‘내 곁에 있는 이 사람은 믿을 수 있는 존재다‘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것이 관건입니다. 양육자 자신이 기분 좋을 때만 또는 아이가 잘했을때만 안심할 수 있는 양육자라면 아이는 양육자를 신뢰하지 못하고 타인의 눈치만 보는 사람으로 자란다는 걸 명심해야겠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빅 픽처
더글라스 케네디 지음, 조동섭 옮김 / 밝은세상 / 201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가지 않은 길‘

나에게도 가지 않은 길들이 있다. 그 중 어떤 한가지 길은 생각하면 할수록 늘 후회, 자책, 원망의 감정들이 나의 발목을 잡는다. 그럴때면 가슴이 뻥 뚫린듯 공허해진다. 내가 가지 않은 길은 과연 어떤 세상이었을까?

여기 ‘빅픽처‘에서도 자신이 가지 못한 길을 두고 마음 한 구석이 공허한 한 남자가 나온다. 그는 우발적인 사건으로 인해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던 삶을 살게 된다. 하지만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살기 위해서는 그것에 상응하는 고통을 감내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얻는게 있다면 잃는 것 또한 있다는 불변의 진리가 조금... 위안을 준다. 죽을때까지 미련이 사라지진 않겠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옆에는 왜 이상한 사람이 많을까? - 재수 없고 짜증 나는 12가지 진상형 인간 대응법
산드라 뤼프케스 & 모니카 비트블룸 외 지음, 서유리 옮김 / 동양북스(동양문고) / 201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 옆에는 왜 이상한 사람들이 많을까‘

생각할수록 기가 막힐 노릇입니다. 왜 내 옆에는 이상한 사람들이 많을까요? 저만 그렇게 생각한 것은 아닌가 봅니다. 책으로까지 출간된 걸 보면요.

이 책은 이상한 사람의 유형을 12가지로 분류하고 그들의 특징을 설명합니다. 남의 업적을 가로채는 사람, 뭐든지 아는 체하는 사람, 화를 잘 내는 사람, 치근덕거리는 사람, 거짓말을 일삼는 사람, 남의 성공을 시기하는 사람, 까다로운 척하는 사람, 불평불만이 많은 사람, 그때그때 인격이 달라지는 사람, 거저 먹으려는 사람, 불행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사람, 긍정을 강요하는 사람이 그 유형인데요.

이들의 공통점은 자신은 지극히 정상이며 주변사람이 이상하다고 생각하는겁니다. 책에서 말하는 12가지 유형과 대처법을 배우고 실생활에 적용하면 좋겠지만 쉬운 일은 아니지요.

내가 아닌 타인이 이상할 뿐이라며 위안을 받으려 했지만 ‘내가 이상한 사람일 수도 있다‘는 인식을 하게 됩니다. 또한 나에게 이상한 사람이라도 누군가에게는 이상하지 않은 경우도 있다는 것도요. 그만큼 이상한 사람이라는 판단기준은 주관적이고 두사람 사이의 관계문제인 것 같습니다.

˝우리는 모두 우리 자신의 관점에서 타인을 바라보기 때문에 종종 타인이 옳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망각하곤 한다˝ - 하인리히 칠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토너
존 윌리엄스 지음, 김승욱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넌 무엇을 기대했나?‘

이 이야기는 ‘윌리엄 스토너‘라는 한 사내의 일생을 담담하게 서사해나간다. 특별한 사건이나 반전이 없음에도 페이지가 술술 넘어간다. 희안하다는 생각이 내내 들었다. 스토너의 인생에 연민이 느껴지는 한편 어쩌면 우리네 삶도 이같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죽음을 목전에 두고 ‘넌 무엇을 기대했나?‘ 라고 자문은 내 가슴에 큰 울림을 준다.

나는 내 인생에서 무엇을 기대하는걸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토너
존 윌리엄스 지음, 김승욱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넌 무엇을 기대했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