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딸 - 가깝고도 먼 사이, 아버지와 딸의 관계심리학
이우경 지음 / 휴(休)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버지‘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나요?

자녀가 맺는 부모와의 관계는 그 자녀의 일생을 좌우할 만큼 중요합니다. 어떤 부모를 만나느냐에 따라 자녀의 인생이 정해진다고 할 수 있는데요.

이 책은 아버지에 대해 이야기하고 아버지의 영향을 많이 받은 딸과 아버지와의 관계를 서사합니다. 그 이유는 어머니와 관계만큼이나 아버지와의 관계가 딸의 인생에 큰 영향을 주기 때문입니다.

심리학자 로스 파크는 ‘아버지 효과‘를 주장하는데요. 아버지가 가지고 있는 삶에 대한 가치관, 태도, 습관 등이 아이에게 각인되어 아이의 삶과 장래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이론입니다.

나는 내 딸에게 어떤 아빠인가? 좋은 아빠인가? 나만 그렇게 생각하는건 아닌가? 어떻게 해야 좋은 아빠인가? 라는 온갖 상념에 반성하는 시간을 보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부타이 - 칭기즈칸의 위대한 장군
리처드 A. 가브리엘 지음, 박리라 옮김 / 글항아리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칭기즈칸의 위대한 장군, 수부타이‘

이 책은 고대역사상 최고의 장군 중 한명인 ‘수부타이‘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네? 처음 듣는 이름이라고요? 네. 저도 처음 듣습니다.

알만한 장군들은 카르타고의 한니발, 로마의 스키피오, 카이사르. 마케도니아의 알렉산드로스 정도일텐데요. 모두들 제국의 1인자들이었습니다.

수부타이의 업적은 이들에 견주어 조금도 꿇리지않는데요. 그는 73세로 사망할 때까지 32개 민족을 정복했고 65회의 대격전에서 승리했다고 합니다. 칭기즈칸의 4인방 중의 한명이었고요.

하지만 이 위대한 책략가이자 전술가의 위명은 서양에 거의 알려져 있지 않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이 책은 캐나다의 역사학, 전쟁학 교수가 썼는데요.

수부타이의 존재를 알게 되고 그의 업적을 보노라면 다락방에 숨겨진 보물을 찾은 기쁨이 찾아옵니다. 그는 마치 알렉산드로스의 서기관이자 장군이었던 에우메네스같군요. 지적 호기심을 맘껏 채우는 시간을 보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감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는 연습
와다 히데키 지음, 전선영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감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는 연습‘

감정은 내 마음으로대로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늘 같은 패턴으로 감정이 상하는 것은 문제가 있는 법이지요. 무슨 이유로 나는 감정이 쉽게 상하는 건지 궁금합니다.

쉽게 감정적이 되는 사람은 매사에 ‘어떤 일은 반드시 이렇게 되어야 한다‘는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렇게 되지 않을 때마다 감정이 상하는거지요. 이같은 당위적 사고방식에서 물러서야 마음의 평온을 얻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살다보면 그럴수도 있고 저럴수도 있다는 걸 명심해야겠군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녀들의 심리학 - 그들은 어떻게 친구가 되고 왜 등을 돌리는가
레이철 시먼스 지음, 정연희 옮김 / 양철북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녀들의 심리학‘

신체적 공격을 보이는 이는 대부분 남아이고, 관계적 공격을 보이는 이는 대부분 여아라고 합니다. 관계적 공격은 ˝관계나 수용, 우정, 소속감의 느낌을 훼손(혹은 훼손하겠다고 위협)하여 타인을 해치는 것˝이라고 하는데요. 치사한 이메일, 익명의 쪽지, 수군거림, 책상에 휘갈겨지무욕설, 모욕과 조롱, 소문내기, 조종, 따돌리기 등과 같이 관계가 무기로 사용됩니다.

관계적 공격의 핵심은 관계인데요. 대부분 친밀한 관계망 속에서 공격이 이루어지는 것이 비극입니다. 그래서 가해자와 피해자의 사이가 가까울수록 피해자의 상실감과 트라우마는 심대해질 수 밖에 없는데요.

이같은 잔혹한 행위가 소녀들의 통과의례로 여겨지고 있다는 것이 작금의 현실입니다. 2년 전 제 딸이 자신의 절친에게 고통받던 것이 생각나는군요.

소녀들의 은밀한 공격을 양지로 드러내야 합니다. 그리고 그들의 공격을 잘 포착해서 합당한 이름을 붙이고 적절한 대처를 해야 한다고 저자는 주장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부모-나 관계의 비밀 - 개정판 심리학교양서 1
김태형 지음 / 새뜰심리상담소 / 201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지금 이렇게 살 수밖에 없는 이유‘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기의 인생이 ‘그렇게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모릅니다. 내가 지금 이렇게 사는 이유는 그저 우연의 산물일까요? 아니면 노력의 결과일까요? 물론 지금 누리는 자기삶의 질은 우연과 노력의 총합임에는 틀림없습니다.

그런데 말이죠. 노력과 운의 기저에는 우리 인생을 좌우하는 법칙이 존재합니다. 그 인생의 법칙은 ‘인생은 부모, 환경, 유전자에 의해 규정된다‘는 것인데요.

이 중 부모는 자녀의 인생에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합니다. 아이의 감정조절능력, 대인관계, 도덕성을 결정하기 때문인데요. 이것은 양육과정에서 무의식적이고 자동적으로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그래서 자신이 이렇게 살 수밖에 없는 이유를 알기 위해서는 부모와 나의 관계를 살펴봐야 합니다. 이미 다 자라서 가정을 이루고 있는 지금에 와서도 그 관계를 돌아봐야 할 이유가 있는데요. 부모와 나의 관계는 고스란히 나와 내 자녀간의 관계가 고스란히 대물림되기 때문입니다. 부모와 나의 관계에는 내 인생의 모든 비밀이 담겨 있지요.

이 책을 일찍 알았더라면 ‘내 인생은 많이 달라졌을지도 모른다‘ 라는 아쉬움과 ‘이제라도 알았으니 다행‘이라는 안도감이 교차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