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운명이다 - 지금 당신이 만나는 사람이 당신의 운명을 만든다 좋은 운을 부르는 천지인 天地人 시리즈
김승호 지음 / 쌤앤파커스 / 2015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이 운명이다.‘

누구를 만나고, 어떻게 대하느냐에 따라 당신의 운도, 당신의 운명도 바뀐다고 한다. 인생의 모든 길흉화복은 지금 만나는 사람으로부터 시작되기때문이다. 

과연 나에게 복을 주는 사람과 해를 주는 사람을 어떻게 알아볼 수 있을까? 참으로 어려운 일이지만 인간이라면 누구나 품을만한 과제일테다. 이 책은 어느 정도 궁금증을 해소해준다. 

인생에 대한 정의도 새롭다. 인생이란 무엇인가? 살아가면서 의미 있는 관계를 맺으며 점점 더 많은 친구를 얻어가는 과정이다.  

어떻게 하면 친구를 얻을 수 있을까? 먼저 남에게 베풀면 친구를 얻을 수 있게 되고, 오랜 세월 동안 그렇게 하면 서로에게 좋은 관계로 남을 수 있다. 그리고 그것은 반드시 복으로 이어지게 되는 법이다.

결국 나의 길흉화복은 내가 만나는 사람들에 의해 결정된다. 그러니 사람을 잘 알아야 한다. 어떤 사람을 만나고,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를 공부해야겠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두에게 사랑받을 필요는 없다 - 타인에게 얽매이지 않고 온전한 나로 사는 법
웨인 다이어 지음, 장원철 옮김 / 스몰빅라이프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실은 내 감정과 상관없이 흘러간다‘

억울함, 황망함, 허무감, 자괴감, 야속함, 수치심, 불안함, 초조, 멸시, 조롱, 삶의 의욕상실 ....
요 몇 달간 나를 지배해온 감정들이다. 

나는 어리석었다. 정신의 발전은 그저 나이만 먹는다고 해서 되지 않는다는 걸 이제서야 깨달으니 말이다. 가족, 이웃, 친구, 직장등 일상에서 일어나는 무수히 많은 인간관계와 사건을 지나며 살아왔다고 해도 정신의 발전은 이루어지지 않는다. 

왜냐하면 고난을 마주할 때면 나는 대개 ˝어떻게 이런 일이 나에게 있을 수 있어?라며 현실을 부정한다. 그리고 남탓도 한다. ˝그건 그 사람때문이야. 그럴수 밖에 없던 상황때문이야˝ 라며. 하지만 이래서는 매번 같은 일을 겪을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최근 몇 달간 나에게 벌어진 상황 또한 마찬가지다. 수 십가지의 인자들이 얽히고 설키더니 결국 비슷한 패턴으로 나에게 다가온 것이다. 그 패턴의 결과는 나의 실존에 심대한 상처를 입히고 만다. 결국 현재의 내 정신의 발전상태는 현재의 상황을 받아 들이기에 드뎠고 임계치를 넘지 못한 것이다. 

어떻게 하면 정신의 발전을 도모할 수 있을까? 고난을 마주하면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어?‘ 가 아니라 ‘일이 터졌나보군. 해결책을 찾아봐야지. 그리고 다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어‘ 라는 태도의 변화가 있어야 하겠다. 

나에게 닥친 불행이라는 현실은 내가 그것에 느끼는 감정과 상관없이 흘러간다. 현실에 느끼는 감정에 매몰되면 자신을 희생양으로 몰게 된다. 자신을 희생양으로 취급하게 되면 삶의 주도권을 타인에게 맡기는 형국이다.

삶의 주도권을 타인에게 빼앗길 수는 없다. 이미 일어난 일은 그냥 지난 일로 받아들여야 한다. 그것로부터 배워야 할 뿐 화를 낼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웨인 다이어가 남긴 인생 강의, 피가 되고 살이 되는 글들은 나를 정신적으로 발전시켜 주리라 믿는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2-01 01: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떤 일인지는 알 수 없지만 자강님 힘내세요. ^^ 대부분의 사람이 다 고난을 마주할 때면 자기부정부터 하는걸요. 저는 오히려 그게 정상이 아닐까 싶어요. 맘껏 화내고 울기도 하고 속상한걸 털어놓기도 하고 나야 그 다음으로 넘어갈 수 있는 것 같더라구요.

자강 2021-02-01 21:59   좋아요 0 | URL
선생님 위로에 크나큰 감사를 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사람이 운명이다 - 지금 당신이 만나는 사람이 당신의 운명을 만든다 좋은 운을 부르는 천지인 天地人 시리즈
김승호 지음 / 쌤앤파커스 / 2015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이 운명이다.

누구를 만나고, 어떻게 대하느냐에 따라 당신의 운도, 당신의 운명도 바뀐다고 합니다. 이 문장은 앞으로 내가 만나야 할 사람의 기준을 세워주는군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옆에는 왜 이상한 사람이 많을까? - 재수 없고 짜증 나는 12가지 진상형 인간 대응법
산드라 뤼프케스 & 모니카 비트블룸 외 지음, 서유리 옮김 / 동양북스(동양문고) / 201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 옆에는 왜 이상한 사람들이 많을까‘

생각할수록 기가 막힐 노릇입니다. 왜 내 옆에는 이상한 사람들이 많을까요? 저만 그렇게 생각한 것은 아닌가 봅니다. 책으로까지 출간된 걸 보면요.

이 책은 이상한 사람의 유형을 12가지로 분류하고 그들의 특징을 설명합니다. 남의 업적을 가로채는 사람, 뭐든지 아는 체하는 사람, 화를 잘 내는 사람, 치근덕거리는 사람, 거짓말을 일삼는 사람, 남의 성공을 시기하는 사람, 까다로운 척하는 사람, 불평불만이 많은 사람, 그때그때 인격이 달라지는 사람, 거저 먹으려는 사람, 불행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사람, 긍정을 강요하는 사람이 그 유형인데요.

이들의 공통점은 자신은 지극히 정상이며 주변사람이 이상하다고 생각하는겁니다. 책에서 말하는 12가지 유형과 대처법을 배우고 실생활에 적용하면 좋겠지만 쉬운 일은 아니지요.

내가 아닌 타인이 이상할 뿐이라며 위안을 받으려 했지만 ‘내가 이상한 사람일 수도 있다‘는 인식을 하게 됩니다. 또한 나에게 이상한 사람이라도 누군가에게는 이상하지 않은 경우도 있다는 것도요. 그만큼 이상한 사람이라는 판단기준은 주관적이고 두사람 사이의 관계문제인 것 같습니다.

˝우리는 모두 우리 자신의 관점에서 타인을 바라보기 때문에 종종 타인이 옳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망각하곤 한다˝ - 하인리히 칠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부터의 세계 - 세계 석학 7인에게 코로나 이후 인류의 미래를 묻다
안희경 지음, 제러미 리프킨 외 / 메디치미디어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시는 그전으로 돌아가지 못한다‘

‘오늘부터의 세계‘는 지금 우리가 내리는 선택과 그 결과에 의해 형성될 것이라고 합니다. 코로나가 불러온 글로벌 팬데믹은 세계대전이나 대공황을 능가하는 위기를 가져왔는데요. 언제나 그렇듯이 위기는 취약층에게 더욱 심대한 타격을 주고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사회적인 약자들부터 직장을 잃거나 가게가 망하는데요. 국가의 경제시스템이 붕괴되고 뒤이어 정치 위기, 윤리 위기로까지 번졌습니다.

이런 지구적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삶을 살아갈 방법은 무엇일지 그저 하늘만 바라볼 뿐입니다. 이 책은 한마디로 코로나19 이후의 인류가 나아갈 방향에 대한 7인의 석학들의 제언들인데요. 안희경 저널리스트와 그들 석학들과의 인터뷰를 엮은 것입니다.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미래학자인 ‘제레미 리프킨‘, 농업 경제학자 ‘윈톄진‘, 경제학자 ‘장하준‘, 법철학자 ‘마사 누스바움‘, 공중보건 전문가 ‘케이트 피킷‘, 옥스퍼드 미래연구소장 ‘닉 보스트롬‘, 과학자 ‘반다나 시바‘가 그 면면입니다.

우주여행이 가능한 21세기에 어째서 역병이 창궐했을까요? 코로나 이후에는 어떤 세상이 다가올까요? 그 원인 규명과 포스트코로나 이후의 세상을 위한 석학들의 대안은 삶을 좀더 안전하게 해주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어쩌면 코로나 이후의 세상은 이미 우리 곁에 와있는지도 모릅니다. 모두에게 평등하지 않게 말이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