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영향력 - 대중은 왜 그런 선택을 했는가
조나 버거 지음, 김보미 옮김 / 문학동네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왜 그런 선택을 했을까?‘

우리가 하는 의사결정의 대부분은 타인의 영향을 받습니다. 이 힘을 사회적 영향력이라고 하는데요. 비록 자기 자신은 타인의 영향을 받는다는 사실을 믿지 않을 뿐입니다만 우리 결정의 99.9%가 타인의 영향을 받는다고 합니다.

왜 그럴까요?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기 때문입니다. 저마다 인식을 하든, 못하든 간에 우리는 이 사회적 영향력에 지배를 받고 있는데요.

이 책은 그 사례들을 보여주며 사회적 영향력을 인식하게 합니다. 아울러 이 힘을 사용해서 자신과 공동체의 이익에 일조할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하는군요. 이 책 또한 혼자만 알고 싶은 책입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중일전쟁 - 역사가 망각한 그들 1937~1945
래너 미터 지음, 기세찬.권성욱 옮김 / 글항아리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는 승자의 것.

8년에 걸쳐 이루어진 중일 전쟁의 과정과 의미에 대해서 생각하게 합니다. 역사의 승자인 마오쩌둥의 공산정권이 장제스 정권을 매도하고 폄훼한 것일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역사는 승자가 쓰는 것이니까요.

1937년 7월부터 1945년 8월까지 8년간 중국과 일본의 전쟁은 1,500만 명의 사망자와 1억의 난민을 만들었습니다. 저는 이 중일 전쟁이라는 책을 통해 2가지 사실을 몰랐다는 것을 깨닫는데요. 첫째는 중일 전쟁이 이렇게나 오랜 기간동안 피해가 막심한 규모의 전쟁이었다는 것입니다. 둘째는 전쟁이라는 재앙 속에서 권력에 집착했고 부패하고 무능하다고 알려진 장제스 정권이 중일 전쟁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것입니다.

이 책은 8년동안 변변찮은 동맹국없이 홀로 버텨야했던 중일 전쟁, 잊혀진 전쟁이자 장제스 정권의 항일 분투기이군요. 기존의 통념을 깨뜨려준 유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역사는 팩트가 아니라 해석이라는 것이 실감나는군요.

다음으로 읽고 싶은 책으로 아이리스 장의 난징의 강간, 권성욱의 중일전쟁, 김명호의 중국인 이야기, 존 톨랜드의 일본제국 패망사를 적어둡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앞서가는 조직은 왜 관계에 충실한가 - 성과를 내는 조직 문화의 비밀
랜디 로스 지음, 김정혜 옮김 / 현대지성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릴 때 놀이터에서 다른 아이와 잘 놀았나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성장하려는 욕구가 있습니다. 슬프게도 성장하는 법을 제대로 아는 사람은 거의 없지요.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법은 공동체에 가입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성장하기 위해서는 변화를 감수해야 하는데요. 이 역시 대부분의 사람은 변화하기를 싫어합니다. 하지만 공동체의 일원이 되어 사람들과 관계를 맺기 시작하면 변하게 됩니다. 그럼 관계맺는 법을 잘해야겠지요?

이 책은 조직문화에 대한 책입니다. 직원들간의 관계를 중요시해야 지속성장이 가능한 조직이 되는 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룬샷 - 전쟁, 질병, 불황의 위기를 승리로 이끄는 설계의 힘
사피 바칼 지음, 이지연 옮김 / 흐름출판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행운은 설계의 흔적이다‘

‘가장 획기적인 아이디어는 ‘룬샷‘으로부터 나온다.‘고 하는데요. 룬샷이란 종종 그 주창자가 ‘미친 자‘ 취급을 받는, 많은 이들이 무시하는 아이디어를 말합니다. 우리는 자신이 몸담고 있는 조직에서 묻혀지는 아이디어들이 얼마나 많은지 늘 보고 있는데요.

하지만 그 아이디어들이 세상에 변화를 일으키기 위해서는 대규모 인원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일종의 시스템이라고 하는데요.

이 책은 역사적인 사건을 통해 룬샷들이 어떻게 혁신을 이루는지 그 과정을 보여주며 룬샷들을 육성하는 방법을 줍니다. 과학연구개발국의 국장이자 미국의 설계자라는 버니바 부시, AT&T의 CEO 시어도어 베일의 사례는 정신이 번쩍 들게 합니다. 제가 바라는 조직의 시스템이거던요.

와... 사실 좀 놀랬습니다. 흔한 경제경영서가 아닐 것 같아서 고르긴 했지만 이정도 일줄은 몰랐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상식 밖의 경제학 - 10주년 기념판, 이제 상식에 기초한 경제학은 버려라!
댄 애리얼리 지음, 장석훈 옮김 / 청림출판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상식밖의 경제학‘

혼자만 알고 싶은 책입니다. 그런데 사례들이 어디선가 많이 본 듯 하군요. 출간된지 10년이 넘었다고 하니 그 사이에 읽은 다른 책에서 인용된 사례들로 접했나 봅니다.

전통경제학은 인간을 완벽한 이성을 가진 존재, 이콘으로 상정합니다. 하지만 조금만 생각을 해도 인간의 선택은 비이성적이지요. 전통경제학의 관점에서는 인간의 행동은 예측불가능합니다. 과연 인간의 행동은 예측불가능할까요?

심리학과 경제학을 합친 영역을 행동경제학이라고 합니다. 이 책은 인간의 비이성적인 특성들을 다루고 있는데요. 인간의 비이성적인 행동에는 일정한 패턴이 있다고 합니다. 그렇기때문에 행동경제학의 관점에서는 인간의 행동이 예측가능하지요.

상식 밖의 경제학을 내면화하면 인간사에 통달하게 될려나 모르겠습니다. 비 내리는 일요일 오전에 한가로이 창밖을 바라보며 달인의 경지에 오른 모습을 상상하는 건 가장 큰 독서의 유희 중 한가지죠.

#상식밖의경제학 #청림출판 #댄애리얼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