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을 삼켜라 O.S.T
가비앤제이 (Gavy Nj) 외 노래 / SM 엔터테인먼트 / 2009년 8월
평점 :
품절


앨범표지는 흑백으로 강렬한 이미지이다. 앨범에는 태양을 삼켜라에 출연한 배우들과 트랙스와 에어의 사진이 실려있다. 개인적으로 배우 성유리가 가장 예쁘게 사진이 실린 것 같다. 총 20곡으로 노래의 양도 방대하고 좋은 곡들도 많은 것 같다. 태양을 삼켜라  OST중 가장 좋았던 곡은 트랙스와 에어가 함께 작업했던 운명과 목소리이다. 
 특히 목소리라는 노래는 처음에는 제목을 몰랐는데 태양을 삼켜라 드라마 오프닝에 나와서 찾아서 따로 들어보기도 했다.  뭔가 다른 드라마 OST곡과는 다른 느낌이었다. 피아노 연주도 좋았고 하이라이트 부분이 중독성이 있어 계속 귓가에 맴돌았다.  보컬의 목소리 울림도 참 맑았다.

목소리에서 가장 좋은 구간(하이라이트 부분) 

울려퍼져 빠-빠-빠 온통 귓가엔 그 목소리 뿐/ 자꾸 맴돌아 귓가에 맴돌아
속삭이 듯 나를 부르지마 울려퍼져 빠-빠-빠
온통 귓가엔 그 목소리 뿐 자꾸 맴돌아 귓가에 맴돌아 / 속삭이 듯 나를 부르지마

첫번째 트랙인 운명이라는 곡은 도입부가 리드미컬하다. 드라마가 사랑과 복수 등 그야 말로 
운명적인 주인공의 삶의 이야기를 다루었기 때문에 드라마와 잘 맞는 곡을 만든 것 같다. 이번 곡에서는 보컬의 음색이 거칠고 강한 느낌이었다.  중반부를 넘어서 흘러나오는 기타의 화려한 연주부분도 인상깊었다. 

세번째 트랙인 애루는 약간은 무겁고 우울한 듯한 느낌이 드는 곡이다.  지티라는 가수가 불렀는데 이 죽일 놈의 사랑 OST에도 참여했던 이력이 있었다. 슬픈 감정을 천천히 흘리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그녀의 허스키하면서 깊은 음색의 보컬이 매력있게 다가왔다. 빅마마와 비슷한 느낌이랄까.

네번째 곡 그 자리에 라는 곡에는 트랙스가 참여했다. 항상 한결같은 마음으로 그자리에 있겠다는 이야기를 담은 곡으로 다른 곡들보다 편안한 느낌이 들었다. 

다섯번째 트랙 그대없이 좋은 날은 가비앤제이가 부른 곡이다. 가비앤제이는 이전의 다른 앨범을 통해서도 실력을 어느 정도 인정받은 여성그룹이다. 노래가사가  성유리의 안타까운 마음을 잘 대변해주고 있다.

여섯번째 곡은 하울이 부른 울지마요라는 곡이다. 드라마 궁에서 하울의 노래를 처음 듣고 미성처럼 곱고 호소력있는 목소리가 매력적이라고 생각했다. 이번 울지마요라는 곡에서는 애틋한 감정을 잘 담아 부른 것 같다. 이 곡도 감정이 최고조에 이르는 하이라이트 부분이 너무 좋다. 가사를 보다보니 작사가에 하울이름이 있었는데 가수로서 노래만 잘부르는 게 아니라 가사도 잘쓰나보다.

일곱번째 트랙은 트랙스 노래 다음으로 손꼽아 좋다고 느꼈던 곡이다. 꿈의 조각이라는 제목의 노래인데 가수 이지가 불렀다. 처음 도입부분이 클래식 음악과 같은 느낌이 들었는데 참 좋았다. 도입부는 잔잔한 피아노 반주와 함께 바이올린과 같은 현악기가 쓰였다.  아 그러고보니 그리그의 ’솔베이지 노래가 샘플링 된 것 같다. 바이올린 연주부분이 딱 이 음악이랑 비슷한 것 같은데... 전에 SG워너비가 클래식을 샘플링 해서 부른게 있었던 것 같은데 노래가 좋은데 곡이름이 기억이 나질 않는다. 여튼 이번 앨범 중  두번째로 가장 좋았던 곡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원스쿨 기초 영어법 - 초등학생부터 60대 노인까지 귀와 말문트기 영어회화의 획기적인 커리큘럼 시원스쿨 기초 영어법
이시원 지음 / 엘도라도 / 2009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이 책은 회화를 연습하기에 좋은 책입니다. 처음에 인터넷에서 그의 강의를  처음 접했을떄는  반신반의했습니다.  하지만 경험해본 사람들의 후기를 보고 나니 한번 쯤 들어보고 싶은 생각이 들어서 동영상 강의를 먼저 들었습니다. 강의가 지루하지 않고 참 재미있더군요. 이 책에서 영어를 공부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단어를 외우고, 두째 어떻게 연결하는지 배우고 셋째 빨리 연결할 수 있도록 반복합니다. 이 연결은 단어와 단어, 문장과 문장을 연결하는 방법으로 원리와 이해를 통해 자연스럽게 이어 말할 수 있도록 도와 줍니다. 
 
 이 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소리내어 "읽기" 입니다. 문제를 풀기위한 영어가 아닌 말하기 위한 영어를 배우는 것이 목표이기 때문입니다. 반복하여 읽기를 하면 저절로 입에 문장구조가 베는 습관을 경험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습관을 만들기 위해서는 단순히 한 두달로는 안되는 거 다들 아시죠^^

본문 맛보기

- 6강 나는 커피를 마실 거야

AND 연결하기

먼저 한국어만 보고 영어로 말해본 다음 영어문장을 본다.

난 학교 가영어를 공부할 거야.

I will go to school and study  English.

난 친구 만나 아침 먹을 거야.

I will meet my friend and have breakfast.


난 친구를 만날꺼야. 그리고 영어 공부 할꺼야. 이전에 해석하던 방식이지요. 하지만 이 책에서는 이런 연결 어미들을 좀 더 자연스럽고 같은 형태로 반복하면서 자연스러운 대화 형태로 바꿔 줍니다. 이를 통해  교과서 읽듯 어색한 형태를 고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현대 문학.문화 비평 용어사전
조셉 칠더즈 & 게리 헨치 엮음, 황종연 옮김 / 문학동네 / 199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학과 문화 비평글들을 보면 생소한 용어가 참 많다.  이러한 점에서 볼 떄 이 책은 전문적인 교육을 받지 않고도 혼자 간단히 개념을 정리하며 독학하려는 사람들에게 좋은 것 같다.  나 또한 기본적인 소양이 너무 부족하다고 생각되어 이 책을 통해 간단히 개념이나마 배워 보려고 구입하게 되었다. 아는 만큼 보인다고, 많이 배우다 보면 이해의 폭이 넓어질 것 같다. 사전과 마찬가지로 알파벳순으로 정렬되어 있다. 용어 소개 안에 있는 단어들도 낯설기는 마찬가지라 그 단어들 또한 찾으면서 공부를 해야 할 것 같다. 용어 하나하나에 개별적인 참고문헌이 소개되어 있다.

다음은 이 책에서 내가 관심있게 보았던 용어이다. 요즘 때때로 나라는 존재는 무엇인지, 나라는 존재가 가지는 가치가 무엇인지, 나라는 사람의 인생이 가지는 의미는 무엇인지 이런 저런 잡념들이 많이 떠다녀서 인 것 같다.  책을 보다 보니 너무 압축적이어서 좀 더 이해를 돕기 위해서는 관심있는 주제의 다른 이론서를 봐야 할 것 같다. 어차피 찾아보아야 공부가 될터이니.

GO 자아

독일어의 인칭 대명사 다스 이히(das Ich, ’나’) 의 말썽 많은 번역어인 자아는 이드 (ID), 초자아 (SUPEREGO)와 함께 프로이트의 ’이차 지형학’에서 정신 기관을 구성하는 세 가지 행위력 중의 하나를 지칭힌다. ’이차 지형학’은 1920년 이후에 만들어졌고 전의식체계, 의식체계, 무의식 체계라는 프로이트가 이 전에 행한 구분에 후속된 것이다. 이 도식에서 자아는 자아(self)에 대한 감각 이며, 이드와 초자아의 사이에 들어가 그 양자의 의존과 갈등을 조정하는 관계에 있다. 외부 현실의 경험에 의해서 무엇보다도 동일시에 의해서 만들어지는 자아는 본능의 에너지가 자기 보존의 임무와 불쾌함의 기피에 쓰이게 함으로써 대체로 방어적인 기능을 한다. (중략)

- 현대문학.문화비평용어사전 / 문학동네 / 조셉칠더즈, 황종연/ p 166에서 발췌


MELTING POT  도가니

 도가니는 연금술적 이미지를 이용해서 문화 융합의 과정을 나타내는 용어이다. 도가니라는 관념에서 영감을 얻은 작가들은 별개의 인종과 민족 집단이 사라지면 새롭고 활력 있는 미국 문화가 창조되면서 아울러 차별이 사라진다고 생각했다. 비평가들은 이러한 관념은 다양한 인종과 종족 집단을 표준적 백인문화에 동화시키기 위해서 그들 별개의 정체성을 잃어버리도록 요구한다고 비난한다. (중략)


- 현대문학.문화비평용어사전 / 문학동네 / 조셉칠더즈, 황종연/ p 275  에서 발췌



리뷰에 인용된 본문의 내용이 문제가 될 시 자진 삭제 하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너무나도 쉬운 비즈니스 글쓰기
황성근 지음 / 한겨레출판 / 200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비즈니스 글을 일반 글쓰기와 다르다. 목적에 맞게 형식과 내용을 고려해야 한다. 전달방식에 있어서도 마찬가지이다. 이 책에서는 대외적용과 내부용 글쓰기, 사적인 글쓰기, 웹 글과 프레젠테이션의 글쓰기 등 분류에 따라 다르게 글쓰기를 할 수 있도록 제시하고 있다.  특히 직장인들에게 도움이 되는 것은 내부용 글쓰기인 기안서, 기획서, 보고서 쓰기 일 것이다. 대외적 글쓰기에서는 공문서 작성이나 보도자료 쓰기, 비즈니스 레터쓰기 등이 있어 갑작스레 이런 류의 문서작업을 맡게 되었을때 유용하게 쓸 수 있을 것 같다.  또한 표현법과 제목 뽑기, 가독성 높이기는  글을 더욱 매끄럽게 다듬을 수 있게한다. 또한 효과적으로 상대방에게 어필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여러가지 분류에도 불구하고  비즈니스 글쓰기에는 기본적으로 다음과 같은 단계를 거친다. 첫째는 글감 기획이고 둘쨰는 자료수집, 셋째는 글쓰기 마지막은 글 다듬기(글 고치기)단계이다.  글감과 주제를 찾는 방법과 자료수집시 주의해야 할 사항등이 담겨있다. 
 이 책이 세심하다고 느낀 것은 국내 대기업의 보고서 작성 규칙(권고안)의 사례 였는데 테이블은 균형미 있게 그림, 테이블은 한쪽에 1개 이상 사용을 자제할 것, 서술어는 가능한 명사형으로 종결, 문서 간격 및 여백 관리는 줄 간격 12  등 빠뜨리기 쉬운 세세한 부분까지 비법이 제시되어 있었다. 

 요즘에는 온라인에서 결제를 하면 각종 문서의 분류에 따라 서식을 제공하는 사이트 들이 있다. 하지만 글까지 대신 써줄 수는 없는 노릇이다.  많이 쓰고 보고 해서 익히는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경선식의 TOEIC Voca 초스피드 암기비법
경선식 지음 / 새롬교육 / 2008년 7월
평점 :
품절


나는 동영상 강의와 책을 함께 병행하고 있다.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혼자서 지루하게 외우는 것보다 효과가 있는 것 같다. 처음 이 암기비법을 접한 건 고등학교 때였다. 그때는 수능영어단어 암기 책과 강의를 함께 들었었는데 열심히 연상기법을 활용해 이미지를 그리듯 상상하고 소리 내서 읽고 하다 보니 예전보다 수월하게 암기할 수 있었다.
그 후로 4년 동안 잊어버리고 있었는데 다시 영어를 공부하면서 단어를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 고민하며 공부 방법을 궁리했다. 그러다가 예전에 내가 봤던 영어 단어 책이 있었는데 하며 기억을 더듬어 제목을 검색해보았다. 예전에 공부했던 책도 있었지만 토익공부를 위한 버전이 나와 있어 반가웠다. 


요즘엔 이 기법을 따라서 다른 방송에서도 강의를 활용하고 있는 사례를 보았다. 이 책의 가장 큰 특지은 해마 학습법의 원리를 이해하고 학습하는 것이다. 연상을 하면서 단어를 외우는 것인데 토익에서 출제된 사례의 문장과 단어가 함께 제시되어 있어 더 기억하기 쉬운 것 같다. 


plummet이라는 단어를 예로 들어보자. 이 단어의 발음은 [plamit]이다.  플러밋을 한글 단어에서 비슷한 것을 찾는다. 
풀러 밑: 상자의 밑을 풀러 내용물이 아래로 뚝 떨어지는 모습을 연상.
예제: house prices have plummeted
in this area. 이 지역의 집값이 곤두박질했다.




이렇게 비슷한 발음과 그에 걸맞는 상황을 이미지처럼 연상하며 외우는 방법인데 설명 옆에 상황에 맞는 삽화도 곁들여져 있다. 어근+해마학습법,토익에 자주 나오는 기초단어와 토익에 자주 나오는 혼동되는 어휘 숙어 및 관용어 등이 각각 한 강의로 되어 있다.
공부하는 팁도 나와 있었는데 복습을 할 때 한 단어를 자세히 붙잡고 늘어지기보다 한 강을 빠르게 여러 번 보고 그 중에서도 잘 안 외워지는 부분만 따로 체크해서 다시 보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