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자신이 추구하는 심리적인 욕구가 좌절되면 개인에게는 우울감, 불안감, 분노와 같은 부정적인 정서가 발생하는데, 만약 이러한 감정들로 인해 심한 고통을 느끼게 된다면 그것이 바로 심리통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즉 슈나이드먼이 보기에, 자살은 견딜 수 없는 마음속 고통의 결과였으며, 모든 자살자들은 자신의 핵심적인 가치가 좌절됨으로 인해 심하게 고통받고 있던 사람들이었던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몸은 기억한다 - 트라우마가 남긴 흔적들
베셀 반 데어 콜크 지음, 제효영 옮김, 김현수 감수 / 을유문화사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약을 이용하는 비율은 점차 늘고 있지만, 약으로는 위와 같은 증상에 담긴 진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환자들이 이겨 내려고 애쓰는 것은 무엇일까? 내적, 외적으로 이들이 활용하는 자원은 무엇인가? 마음을 진정시키고 싶을 때 이들이 활용하는 방법은 무엇인가? 다른 사람들과 서로 아끼고 보살펴 주는 관계를 형성할 수 있는가? 신체의 힘과 생명력을 느끼고 몸이 편안한 기분을 느끼기 위해 이들은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가? 다른 사람들과 적극적으로 관계를 맺고 있는가? 어떤 사람들이 이들을 제대로 파악하고, 사랑하고, 신경 써 주고 있는가? 이들이 겁날 때, 아이가 아플 때, 자기 몸이 아플 때 믿고 의지할 수 있는 대상은 누구인가? 사회의 일원으로 살면서 주변 사람들의 삶에 중요한 영향을 주면서 살아가는 사람인가? 집중하고, 주의를 기울이고, 선택할 줄 아는 능력을 키우려면 이들이 어떤 기술을 익혀야 하는가? 이들은 목적의식이 있는가? 이들이 잘하는 것은 무엇인가? 자신의 삶을 책임지고 이끈다는 기분을 느끼게 하려면 어떤 식으로 도와야 하는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의사인 저자가 죽음을 앞둔 환자에게 자신이 ‘저급한 관객‘이었음을 참회하는 말이다. 책의 군데군데에서 유대교인인 저자의 종교관이 살짝 튀어나온다.

의사 특히 전문의가 죽어가는 환자를 위하기보다는 자신의 성취욕을 위해 이것저것 치료를 강요한다. 그 과정에서 정작 당사자인 환자와 그 가족은 소외되고 고통은 가중되며 환자는 죽음을 준비할 시간을 허비한다. 드러다 모든 시도가 허사가 되면 전문의는 그 환자를 외면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균, 세균(박테리아), 바이러스, 프리온은 각기 다른 것이다. 이들 사이의 교집합은 전혀 없다. 그러나 이 책은 이것들을 마구마구 혼용한다. 이것들을 아우르는 말은 무엇일까? 병원균이 아니라 ‘병원체‘말고는 떠오르지 않는다. 원저자가 틀렸나? 번역자가 틀렸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