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초등학교 때 배우다 그만둔 책, 이제 내가 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 - 더 나은 오늘은 어떻게 가능한가 인류 3부작 시리즈
유발 하라리 지음, 전병근 옮김 / 김영사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의 초입에 주의를 끌다가 중간에는 밍밍해지는 듯하더니 막바지에는 날카로와 지면서 절정에 이른다. 21가지 제언 중 20번째 제언의 분량이 가장 많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상식으로 꼭 알아야 할 세계의 신화
아침나무 지음 / 삼양미디어 / 2009년 7월
평점 :
절판


신이 흙으로 사람을 만들었다는 신화는 지구 곳곳의 보편적 신화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살 이야기......

스스로 칼이나 뾰족한 도구를 이용해서 멀쩡한 살을 찢고 찔러 사망한 사람들의 몸에는 주저흔이라 불리는 연습용 상처를 흔히 볼 수 있다. 죽기를 결심한 뒤부터 실행에 옮길 때까지 얼마나 걸릴지는 개인마다 각자의 상황에 따라 극명하게 다르다. 하지만 자신의 몸을 바다에 내던지든, 절벽에서 뛰어내리든, 칼로 자신을 찌르든, 농약을 마시든, 나무에 목을 매든, 기차에 몸을 던지든 간에, 살고자 하는 본능을 거스른다는 점에서는 하나같이 같다. 그 과정에서 생존 본능을 거스르고 자신에게 위해를 가하려 할 때 치명적인 상처를 내기까지 수 없이 주저하면서 낸 흔적들이 가슴, 목, 복부, 손목 등에 일정한 방향으로 나타나게 된다.
그런 일련의 연습 과정 끝에 본능이 그어 놓은 절대 한계선을 넘는 단계가 오면 이제 완전히 다른 세계, 죽음으로 넘어가는 것이다. 단지 몇 분 혹은 몇 초 사이에 말이다. 하지만 그 순간까지 자살자가 느꼈을 심리적 고통과 절망은 측정조차 불가능하다. 그가 죽음을 선택한 현장에 남은 이런 저런 흔적들이 사망자의 고통과 고독과 절망을 짐작케 할 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트링 빌더 첼로교본 4 - 제3, 5포지션
사무엘 아플레바움 지음 / 삼호뮤직(삼호출판사) / 200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첼로 입문 3년만에 느끼는데 포지션 이동과 초견(악보를 보자마자 바로 연주하기) 능력을 키우는데 가장 좋은 교재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