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마지막날 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하는 부서에서 기술심의 위원회가 있었다. 그 부서에서는 심을 나무를 서어나무에서 무궁화와 상수리나무로 바꿀 계획이 안건으로 나와서 나를 부른 것 같다.

난 회의자료를 보고 두 번 놀랐다. 애초에 어떻게 햇빛 많고 건조하고 바람 센 간척지에 서어나무를 심을 생각을 했을까! 그리고 상수리나무를 심겠다고 제시한 사진은 졸참나무였다!

회의에 참관하는 조경학과 출신 부하직원에게 회의자료만 주면서 검토하고 의견을 말해보라고 했더니 회의 시작 전에 나에게 자기의 의견을 적어서 내밀었다.
회의장소에 갔더니 또 다른 부서에서 온 조경학과 출신 직원이 내 옆 위원석에 앉았다.
놀랍게도 그 두 사람 의견에 공통된 것이 있었다. 교목과 관목이 어우러진 숲을 조성하라는 것이다. `이건 식물생태학도인 내가 해야할 얘기인데. 헐.` 속으로 생각만하고 나는 상수리나무 선택의 적절성과 무궁화를 품종을 구분하여 차별성 있게 심을 것과 사후 관리에 신경쓰고 지금도 나무 심는 시기가 지난 감이 있으니 4월 중순 이내로 빨리 심으라고 주문했다.

두 사람의 의견은 지당하지만 언제부터인가 나는 현실에 대한 기대치를 많이 낮추었다. 충남 서천의 국립생태원 중에서 일반인들이 들어가지 못하는 연구공간에는 아애 자연 숲 군락을 그대로 옮겨오는 `복사이식법`으로 만든 숲이 있다. 그러나 규모가 작고 생장도 양호한 편은 아니어서 그런지 나에게는 그다지 감동적이지 않았다.

내가 일하는 부서에서도 대규모로 나무를 심고 관리하는 장기계획이 있다. 환경에 맞으면서 좀더 발전적이며 목적에 충실한 나무 심기와 관리가 되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윈이후

25년전 대학 다닐 때 읽었어야 할 책을 몇년전 읽다말았다가 이번 휴가에 다 읽었다.

《나는 생물학적 결정론(인종, 지능 등에서 유전적으로 우열한 차이가 있다는 주장)이 칵테일 파티에서 인간이라는 동물에 대하여 재미있게 떠들어 댈 만한 그러한 재미있는 소재가 아니라는 사실을 여러분이 인식하였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 그것은 중요한 철학적 함축을 담고 있고 중대한 정치적 결과를 빚을 수 있는 일반적 개념이다.

존 스튜어트 밀은 다음과 같은 글을 남겼다. ˝인간 정신에 영향을 주는 사회적 도덕적 영향력을 검토하지 않고 회피할 수 있는 천박한 방법들이 있다. 그 중에서 가장 천박한 것은 개개인의 행위와 성격의 다양성을 선천적인 자연적 차이로 돌려 버리려는 자세이다.˝ 》

저자는 `생물학적 결정론`을 배격하고, 이에 대한 반대 극단으로서 완전히 환경과 학습에 따라 결정되는 `비생물학적 환경론`을 주장하지도 아니하며, 아리스토텔레스의 중용을 거론하면서 `생물학적 잠재력`을 주장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호라!
그 유명한 윤동주 유고 시집을 사니 친필 원고 사본도 덤으로 받았다. 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식물이름찾기 - 원색
고경식 외 / 경원출판사 / 1995년 11월
평점 :
품절


도감이 아니라 검색표이다. 그래서 그림이나 사진 하나 없다. 한국의 모든 종을 담고 있지 않고 과와 속의 대표적인 종, 주변의 식물만 수록했다. 일반인들에게는 이런 책이 더 도움이 되겠지만 나로서는 잘 안보게 된다. 그래도 아쉬울 때는 이 책을 펼친다. 10여년전 안산 대동서점에서 발견해서 샀는데 책 분량에 비해 책 값이 비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꾸벅꾸벅 클래식 앗, 이건 예술이야! 83
공윤조 지음, 최수연 그림 / 주니어김영사 / 2000년 1월
평점 :
절판


가끔 아이들 책에서 의외로 건질 내용이 많다. 이 책을 포함한 이 시리즈도 그렇다. why 만화책만 죽어라 읽는 중1 아들놈에게 읽으라고 주어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