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1772년, 이십삼 세의 젊은 괴테는 법률 실습차 베츨라어라는 소도시에 갔다가 요한 크리스티안 케스트너와 그의 약혼녀 샤를로테 부프를 만납니다. 그리고 샤를로테와 이뤄질 수 없는 사랑에 빠져 고통을 겪지요. 여기에 더해, 비슷한 시기 괴테의 친구 칼 빌헬름 예루살렘이 친구의 부인을 짝사랑하다 자살하는 일이 발생합니다. 예루살렘은 자살 당시 푸른 연미복에 노란색 조끼와 바지를 입고 있었다는데, 소설 속에서 베르테르가 자살할 때 입은 복장은 예루살렘의 복장을 그대로 옮긴 것이라고 합니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은 괴테가 다른 남자와 약혼한 여성을 사랑하게 된 자신의 이야기와, 비슷한 이유로 자살을 감행한 친구의 이야기를 섞어서 쓴 소설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자신이 추구하는 심리적인 욕구가 좌절되면 개인에게는 우울감, 불안감, 분노와 같은 부정적인 정서가 발생하는데, 만약 이러한 감정들로 인해 심한 고통을 느끼게 된다면 그것이 바로 심리통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즉 슈나이드먼이 보기에, 자살은 견딜 수 없는 마음속 고통의 결과였으며, 모든 자살자들은 자신의 핵심적인 가치가 좌절됨으로 인해 심하게 고통받고 있던 사람들이었던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몸은 기억한다
베셀 반 데어 콜크 지음, 제효영 옮김, 김현수 감수 / 을유문화사 / 2016년 2월
평점 :
판매중지


약을 이용하는 비율은 점차 늘고 있지만, 약으로는 위와 같은 증상에 담긴 진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환자들이 이겨 내려고 애쓰는 것은 무엇일까? 내적, 외적으로 이들이 활용하는 자원은 무엇인가? 마음을 진정시키고 싶을 때 이들이 활용하는 방법은 무엇인가? 다른 사람들과 서로 아끼고 보살펴 주는 관계를 형성할 수 있는가? 신체의 힘과 생명력을 느끼고 몸이 편안한 기분을 느끼기 위해 이들은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가? 다른 사람들과 적극적으로 관계를 맺고 있는가? 어떤 사람들이 이들을 제대로 파악하고, 사랑하고, 신경 써 주고 있는가? 이들이 겁날 때, 아이가 아플 때, 자기 몸이 아플 때 믿고 의지할 수 있는 대상은 누구인가? 사회의 일원으로 살면서 주변 사람들의 삶에 중요한 영향을 주면서 살아가는 사람인가? 집중하고, 주의를 기울이고, 선택할 줄 아는 능력을 키우려면 이들이 어떤 기술을 익혀야 하는가? 이들은 목적의식이 있는가? 이들이 잘하는 것은 무엇인가? 자신의 삶을 책임지고 이끈다는 기분을 느끼게 하려면 어떤 식으로 도와야 하는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