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반쪽이 옛이야기 그림책 까치호랑이 9
이미애 글, 이억배 그림 / 보림 / 199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대로 씌어진 우리나라 전래동화를 아이에게 읽힐 때면 나도 덩달아 책 읽어주는 재미를 느낀다. 옛날에 할머니 할아버지가 들려주는 이야기처럼 그렇게 구수한 입말로 직접 내가 이야기하듯 아이에게 들려줄 수 있기 때문이다.
눈도 하나, 귀도 하나, 팔다리도 하나씩, 입도 반쪽, 코도 반쪽인 반쪽이가 이 책의 주인공이다. 그런 반쪽이가 아주 힘이 센 장사여서 바위를 번쩍 들고, 나무를 번쩍 뽑고, 호랑이를 몇 마리씩이나 맨손으로 척척 잡는 장면에서 아이는 감탄스러워한다. 
반쪽이가 부자영감과 장기내기를 해서 이겼는데도 딸과 혼인시켜 준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자 반쪽이가 꾀를 써서 영감의 딸을 업어오는 과정은 참 재미나다.
수염에 불이 붙어 "아이쿠 내 수염!"하며 소리치는 영감, 떡시루를 뒤집어쓰고 "하늘이 무너졌네. 시커멓게 무너졌네!"라고 소리치는 사람들, 상투가 묶여서 서로 "내 상투 내놔라" 소리치는 사람들의 모습이 참 우스꽝스러워서 저절로 웃음이 터져 나온다. 
여러 번 책을 읽어 주어도 아이나 나나 모두 지루하지 않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책의 그림은 <세상에서 제일 힘센 수탉>을 그린 이억배 님이 그렸는데 우리나라 민화를 보는 것 같은 느낌이다. 그림이 우리네 민족의 모습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민화처럼 정감있게 다가온다. 책의 내용과 정말 잘 맞게 그려진 그림이다. 이젠 이억배 라는 그림작가 이름만으로도 그림책을 선택할 수 있을 것 같다. (2001.9.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 가자 씩씩 고릴라 내 친구는 그림책
고바야시 유우지 지음 / 한림출판사 / 200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그림책은 참 독특하다. 시커먼 고릴라의 그림이 아주 크게 사실적으로 그려져 있다. 그런데 그 큰 고릴라가 하얀 앞치마를 두르고 동물들이 보는 앞에서 핫케이크를 만든다. 첫 장면부터가 참 독특하게 느껴진다. 대부분의 아이들의 그림책에 나오는 동물들의 모습은 귀엽게 밝게 그려지는데 이 책에 그려진 동물들의 모습은 밝고 귀여운 느낌과는 거리가 멀다.
고원에 사는 고릴라는 소쩍새로부터 염소마을 동물원에 흰고릴라가 갇혀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구하러 간다. 검은 고릴라가 사는 곳은 자연이라면 염소마을은 인간세상 같은 도시의 모습을 하고 있다. 염소도시 또한 독특하다. 공상 만화책에 나오는 아주 삭막한 외계의 도시 같은 모습이다. 동물원까지 갔는데 하얀 고릴라가 깊은 도랑 건너편에 있는 것을 보자 검은 고릴라는 눈물을 흘린다. 두 쪽에 걸쳐 고릴라의 얼굴만이 크게 확대되어 그려진 그림 또한 독특하다. 고릴라 눈동자에 흰고릴라의 상이 맺혀 있고 고릴라의 눈에서 눈물이 떨어지고 있는 그림이다. 검은 고릴라는 나무를 뽑아서 다리를 만들고 결국 흰고릴라를 구해서 자기가 살던 고원으로 돌아와 동물들과 함께 잔치를 연다. 
이 그림책이 어떠한 의미를 전달하려는 것인지 정확히는 모르겠다. 평화롭게 사는 고릴라 같은 자연 속 동물들의 모습과 염소마을로 상징되는 인간세계의 두 모습이 대비되어 나타나 있는 것 같다. 우람하고 씩씩한 겉모습과는 달리 흰고릴라를 보며 눈물을 흘리고 핫케이크 굽기를 좋아하는 고릴라의 따스한 모습이 인상에 남는 책이다. (2001.9.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에서 제일 힘센 수탉
이호백 글, 이억배 그림 / 재미마주 / 199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너무나 유명한 책이어서 어떤 책일까 무척 궁금하였다. 아이와 함께 책을 보면서 '과연 호평을 받을만한 책이구나'라고 느꼈다. 무엇보다도 이 책은 그림이 눈길을 끈다. 한국화로 그려서 친밀감이 느껴질 뿐 아니라 그림 하나 하나가 강렬하면서도 정교하고 섬세하다. 그러면서도 익살스럽게 그려진 닭들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이 정도면 세계 어느 나라 그림책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것 같다.
내용면에서는 수탉을 의인화하여 우리네 인생을 표현하고 있기에 어린아이들이 그 내용을 온전히 이해하기는 힘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책 한 권을 읽으면서 아이들이 책 내용을 백퍼센트 이해할 수는 없으리라. 책의 그림과 내용을 보면서 아이들은 자기 나름의 방식으로 이해하고 느끼는 걸 게다. 이 책을 보며 아이가 힘세고 튼실한 모습의 젊은 수탉의 모습에 강렬한 느낌을 받았다면 그것만으로 족하고, 늙은 수탉이 환갑상을 받고 많은 가족과 함께 있는 행복한 모습을 보며 할아버지나 할머니를 떠올렸다면 그것만으로 족하지 않은가. (200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야, 우리 기차에서 내려! 비룡소의 그림동화 5
존 버닝햄 지음, 박상희 옮김 / 비룡소 / 199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야, 우리 기차에서 내려'는 강아지와 함께 기차여행을 떠나는 아이의 꿈의 상상의 세계가 잘 그려져 있습니다. 아이와 강아지가 탄 기차에 코끼리, 물개, 두루미, 호랑이, 북극곰 같은 동물들이 하나씩 뛰어듭니다. 처음엔 "야! 우리 기차에서 내려!" 하고 소리치지만 사람들 때문에 살아남지 못할 거라며 기차에 태워달라고 애원하는 동물과 금방 친구가 되어 기차를 타고 함께 여행을 떠납니다.
기차에 탄 동물들과 아이는 한데 어울려 상상의 어느 지점(어른들의 제재가 전혀 없는 자유로운 곳)에서 너무나 즐겁고 자유롭게 실컷 뛰놉니다. 햇볕이 쨍쨍 내리 쬐는 어느 지점에서 신나게 수영을 하기도 하고, 바람이 부는 곳에선 연을 날리고, 비가 오는 곳에선 우산을 쓰고 마음껏 돌아다니며, 눈이 오는 곳에선 눈싸움을 하며 신나게 놉니다.
이 책은 자신들의 욕심을 위해 환경을 파괴하고 동물들을 괴롭히는 어른들의 모습과 동물들과 아이의 순수하고 자유로운 내적 갈망의 세계가 잘 대비되어 있습니다.
간결한 글이면서 그렇게 화려하지도, 섬세하지도 않은 존 버닝햄의 그림책을 우리 아이들을 포함하여 전 세계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이유는 바로 어른들은 상상하지 못하는, 아이들만의 '천진난만하고 갇혀있지 않은 자유로운 상상의 세계'가 담겨 있기 때문일 겁니다. (200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소리네 집 꽃밭 민들레 그림책 2
권정생 글, 정승각 그림 / 길벗어린이 / 199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는 언제나 소중하고 아름다운 것들을 멀리서만 찾으려 합니다. 바로 우리 앞에 있는 것들은 바라보지 않고요. 푸른 하늘, 날아가는 새들, 아이들의 웃음소리, 스치는 바람, 봄이면 깨진 보도블록의 틈새에서 용케 피어나는 민들레꽃...... 우리 주변엔 아름다운 것들이 너무나 많은데 우리는 그런 것들을 무심히 지나치면서 하루하루를 살아갑니다. 자기가 사는 숲에 있는 그 아름다운 꽃들은 생각하지 않고 새로 꽃밭을 만들려고 한 오소리 아줌마처럼요.

권정생님의 동화는 아이들만을 위한 책이 아닌 것 같습니다. 어른도 읽으면서 감동을 받을 수 있는 아름다운 책입니다. 저는 아이와 함께 이 책을 읽으면서 행복했습니다. 그림책에 나온 잔대꽃, 도라지꽃, 용담꽃, 패랭이꽃을 아이와 함께 짚어보면서 얼마나 아름다운 꽃들인지, 또 자연은 그 자체만으로도 얼마나 아름다운지 가슴이 벅찼습니다. 올 봄에는 아이와 함께 산에 올라가서 아름다운 우리의 꽃들을 찾아보고 싶습니다. (200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