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결문을 들어보니 언론탄압. 세월호 사고만으로는 탄핵되기는 어려웠을것 같다.
추상적 개념이라. . .앞으로는
구인광고에 성실한분 이라고 쓰지말자!
여하튼
최순실을 세상밖으로 끄집어 내어준
이대생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이제 시작이다.
세월호부터 시작해 써야하는 곳에 쓰지 않고
쓰지 말아야 하는 곳에만
권력을 사용했던 박근혜 전대통령과 그 일당들
그리고 삼성까지 쭉쭉 밀고 나가자.

오늘 애인이 또 애인이 나대신 힘든일을 한다.
이틀이나 고생시켰더니 입병까지 났던데...
탄핵축하기념과 애인고마워 마음을 담아
저녁은 삼겹살에 쏘주다.

아. . 근데 조기대선!
흠 심상정을 뽑는게 맞다.
근데 정의당은 싫다.
ㅡ‥ㅡ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락방 2017-03-10 13: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심상정!

아무개 2017-03-10 13:52   좋아요 0 | URL
심상정도 사실 딱히 마음에 들진 않지만
달리 뽑을 사람이 없어요.
에휴. .
 

봉현님의 고양이 여백이가 많이 아프다고 한다.
남의집 고양이가 아파도 눈물이 찔찔난다.
어마무시한 병원비에 몇푼 보태려고
봉현님 책 세권과
어마무시한 리뷰 덕분에 페미니스트 유토피아 구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급하게 토익점수가 필요하게 되었다.

토익을 공부해야 하니, 책이 읽고 싶어지네.

책을 읽을수 있는 시간들이 많을때는 책읽기 싫어서 일을 해야겠다 생각했었는데..

나 도대체 뭐가 하고 싶은건가.

 

 

 

 

이 자리에서 이런 사실을 강조하는 까닭은, 성차를 지닌 정서가 최은영의 소설이 지니고 있는 매우 현저한 특성을 대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것을 앞에서는 순하고 맑은 힘이라고 표현했거니와, 이 책 전체에서 가장 전형적인 모습으로 떠오르는 페르소나는, 조부모에게 사랑을 많이 받고 자라난 착한 여성의 형상이다. 그냥 착한 것이 아니라 고집스럽게 착한 사람, 억세고 강한 것을 견뎌내지 못한다는 점에서 통념적인 의미에서의 남성적인 것을 거부하고 반대로 여성적인 정서의 유대를 강하게 당겨 안는, 집요하고 독하게 착한 사람이다. -해설 중 발췌-

 

 

소설맹인 나는 역시나 페이퍼를 쓰지도 못하겠다.  해설 글 발췌로 마무리.

 

 

 

 

 보고서 때문에 자료제공을 요청했더니, 자기 부서 책임자가 더이상 그 양식을 사용하지 말라고 했다면서

나에게 보내주는걸 거부했다. 자기들이 쓰는 시스템에 접속하면 볼수 있는 자료라며 나에게도 그 시스템을 쓰라고 하지만,

내 컴에는 그 시스템이 없고, 나는 그 시스템을 사용할 권리가 없는 사람이다.

그쪽 부서 책임자에에게 말하지 않고 내게 자료만 보내주면 될일인데, 시말서 쓸까봐 무서워서 못해주겠다고 한다.

아...나의 상관은 이런 일을 조율한 능력도 의지도 없다.

그냥 있는 서류 내게 이메일만 보내라 계속 말했는데도 안들어 쳐먹길래, 내가 직접 그쪽 책임자에게 요구하겠다고 하니까

자신이 대신 물어봐 준다고 기다리란다.

아침부터 짜증 한사발 쏟아진다. 월요일은 가만히 있어도 짜증이 샘솟는데!

 

28일에 중성화 수술받은 뎅이, 지난 토욜에 퇴원시켜서 방사했다. 사진에는 없지만 뎅이가 달려가는 곳에는

엄마 미미가 있다. 엄마와 딸을 모두 중성화 시켜본건 처음인듯. 수술비, 입원비, x-ray 비용...

돈이 모라자서 애인이 보태주었다. 지난 주 복순이 병원비도 애인이 내주었는데....

매일 아침 사무실 밖에서 간식캔을 기다리던 뎅이가 오늘은 오지 않았다. 아마도 한동안은 나를 피하겠지.

수술부위가 잘 아물기만을 바랄뿐..

 

이번주도 일이 많다. 8일에는 오전에 납골당에 갔다가 오후에는 운전면허 갱신해야하고 9일에는 오전에 서울에 있는 동물병원가서 복순이 치과진료가 있고 오후에는 아버지의  요양병원에 가봐야 한다. 11일에는 『양성평등에 반대한다』 북콘서트가 오후1시부터 6시까지 있다.  이모든 일정은 애인과 함께 한다. 이제 고작 1년 조금 넘었지만, 일상의 공유하는 시간들이 많다보니 주말에 만날때면 마치 주말부부 같은 느낌이 든다. 세상은 엿같아 를 기본으로 장착한 나와, 세상은 꽤 괜찮은 곳이야 를 기본으로 장착한 애인. 그래서 나보다는 애인이 훨씬 더 상처를 많이 받는다. 나는 기대같은걸 거의 하지 않지만, 애인은 그렇지 않기때문인듯 싶다. 점점 못난이 꼴만 보여줘서 많이 미안하긴 하지만, 이것도 나이니 그냥 받아줘 라고 응석을 피우는 내 모습. 정말. 연애에는 프로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길 위에서 산다는 것.

지금 먹는 한끼가 마지막일 수도 있고,

지금 자는 쪽잠이 마지막일 수도 있고.

언제든 다치거나 죽을수 있다.

그 한끼가 행복일까? 그 쪽잠이 행복일까?

지금만 있는 동물에게는 행복도 불행도 없을까.

그런게 없다면, 고통도 없어야 한다. 없었으면 좋겠다.

 

 

길 위에서 태어난다는 것은.

 

 

6개월이라는 생에동안 갈비뼈가 부러졌다가 혼자 유합되는 것이다.

 

 

 

 

 

 

 

 

길위에서 산다는 것은.

아침과 점심이 이렇게 다를수 있다는 것이다.

 불과 다섯시간만에 얼굴이 찢어졌다. 하긴 얼굴 찢어지는데 다섯시간이나 걸리진 않겠지.

 

 

길위에서 산다는건.

이렇게 건강했던 삶이

 

한순간 무너지고 스스로 헤어나올수 없다는것.

 

 

야생의 삶.

사람들 사는 꼴이 점점더 이들과 다르지 않게 되어가고 있는것 같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페크(pek0501) 2017-03-04 13: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동물의 왕국, 이란 티브이 프로를 보면 언제 딴 동물에게 먹힐지 몰라 긴장해서 살아야 하는 동물들이
참 가엾게 느껴지더군요.
모든 걸 스스로 해결해야 하는 길고양이도 길에서 볼 때, 가엾게 느껴지곤 합니다.
사람들 사는 꼴도 이들과 다르지 않게 된다는 말씀이 찡하네요.

아무개 2017-03-06 11:18   좋아요 1 | URL
이번에 개정된 동물보호법에서 길냥이는 제외되었더라구요.
수백마리를 잡아서 산채로 고양이 탕을 만들었던 사람도 처벌할수가 없게 됐습니다.

‘길 위에‘ 서의 삶은 사람과 짐승 모두에게 너무 잔인합니다.
노숙인, 노점상, 길고양이....
그중에서도 성별이 암컷이면 더욱더 가혹하지요.
 

나는 분명 소설이 읽고 싶었는데. .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락방 2017-02-24 10: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니 이게 뭡니까 ㅋㅋㅋㅋㅋㅋㅋㅋ 너무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소설 한 권이라도 넣어주지!!! 너무해!!!

다락방 2017-02-24 10: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내가 소설책 한 권 기프티북으로 보냈소. 받아보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