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아 풀아 애기똥풀아 - 식물편, 생태 동시 그림책 푸른책들 동시그림책 3
정지용 외 지음, 신형건 엮음, 양상용 그림 / 푸른책들 / 200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이 참 정겹다.
책이 참 곱다.
생태 동시 그림책~ 식물편
“우리와 더불어 살아가는 식물들의 아름다운 빛깔과 향기를 동시로 빚어내어, 자연과 점점 멀어져 가는 우리 아이들이 생생히 살아 숨 쉬는 자연을 느낄 수 있도록 해 줍니다.” 라고 책 소개가 되어 있듯이 정말~ 책을 읽는 동안 우리의 들판을 옮겨놓은 듯한 착각이 든다.

손동연 님의 <쑥>은 짧은 네 줄의 시 속에 쑥이 지천으로 깔려 자라고 있는 듯 한 정겨움을 주고 있다. (16쪽)
이상교 님의 <도깨비바늘>은 아이들에겐 신기하고, 재미있는 즐거움을, 어른들에겐 추억 속의 나와 친구들의 웃음소리를 떠오르게 하기에 충분하다.^^
>> 도깨비바늘들이 “ 지나간다!” “지나간다!” 저희끼리 신호를 보내고 들키지 않게 몰래 화살 한 촉씩을 쏘아 댄다. 표적은 사람들의 운동화, 양말, 바짓가랑이...... 꼭 붙잡고 늘어져 지나가지 못하게 말리진 못했지만 우리가 이겼다. 저길 봐라! 길바닥에 털퍼덕 주저앉아 우리가 쏜 화살을 뽑아내느라 낑낑대고들 있다. (30쪽) 이상교 님의 익살스럽고, 재미난 표현이 어김없이 나타나고 있다.
이준관 님의 <밤나무야>도 참 좋다!!
>> 밤나무야. 쓸쓸할 때 네게 등을 기대어도 괜찮겠니? 네 꿈이 얼마나 여물었는지 좀 흔들어 봐도 괜찮겠니? 밤나무야. 심심할 때 네 둘레를 열 바퀴쯤 돌아도 괜찮겠니? 네가 깜빡 익어 가는 일을 잊고 있을 때 머리에 알밤을 한 대 콩! 먹여 줘도 괜찮겠니? (32쪽)
아이들이 묻는다.
밤나무가 얼마나 커요?
밤나무 머리에 알밤 때리려면 나무 꼭대기까지 올라가야 하겠네요.^^
흐흑흑~~ㅠ.ㅠ
이렇게 벌써 많이 자라버린 두 아들 녀석들은 밤나무도 제대로 모른다.(__)

대체로 좋다.
시들도 다~ 좋고!!
‘더 알고 싶어요’의 알찬 내용도 좋고!!
(특히, 갯버들의 쓰임새와 할미꽃의 뿌리에 독이 있다는 건 참~ 유익했다.)
책 속에 그려져 있는 꽃들도 은은하게 정겨워 좋다!!

크큭~~^^
이 책 <풀아풀아 애기똥풀아>는 요즘 우리집 화장실에서 우리의 눈과 몸(?~ 변비 탈출^^)을 즐겁게 해 주고 있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꼬물래 작은도서관 23
김민령 외 지음 / 푸른책들 / 2006년 9월
평점 :
절판


문학작품은 어느 정도 그 시대를 대변할 수밖에 없습니다.
요즘 이혼, 재혼, 편부모 가정, 경제적 어려움, 소년소녀 가장 등등
사회적으로 힘들고, 불우한 이웃들이 많이 늘어나다보니... 동화에서 다루어지는 내용 또한 아프고, 슬픈 이야기가 많은가 봅니다~(__)
이 책 <꼬물래>도 마음에 아픈 상처를 가진 아이들이 나옵니다.

<두루미 마을>은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가정형편 때문에 엄마는 외할머니와 친했던 낯선 할머니에게 현기를 맡깁니다. 엄마가 미리 이야기도 해주지 않고 홀로 맡겨지게 되어 엄마가 무척이나 밉습니다. 할머니의 애정 어린 보살핌에도 불구하고 현기는 가슴 속에 상처가 쌓입니다. 현기는 다정해 보이는 두루미 가족에게 심술이 나서 돌을 던지고, 늦게 돌아온 할머니가 다친 두루미를 데려오자, 죄책감을 느낍니다. 그리고 치료를 받은 두루미를 무리 속에 날려 보내며 자신의 아픔도 치유하게 됩니다.

<꼬물래> 책 제목이 정말 호기심을 잔뜩 불러옵니다.
그래서 “꼬물래”를 먼저 읽었답니다~^^;;
누가 먹다 놓고 간  핫도그 한번 주워 먹다 아이들에게 들켜서 그때부터 동네 미친 여자인 “꼬물래”가 자기 별명이 되어버린 ‘주호’~ 주호는 아이들이 ‘꼬물래’라고 놀리는 게 너무 싫다. 더럽고, 냄새나고, 먹을 것을 주워먹고, 아이들이 돌을 던져도 실실 웃기만 하는 바보같은 꼬물래... 어느날, 주호는 꼬물래를 뒤따라가 봅니다. 거기서 앞발을 다친 강아지를 돌보는 꼬물래를 보고... 자신이 그동안 잘못 알고 있었던 일들을 생각합니다. ‘꼬물래’는 주호 아빠가 어렸을 때부터 자식을 잃고 정신이 나가서 지금껏 그렇게 살고 있었지요. 그리고 원래는 고문래인데... 부르다보니 ‘꼬물래’가 되어 버렸답니다. 나중에 알았지만... 주호아빠도 어릴때 ‘꼬물래같다’는 소리를 들었다니, 정말~ 별명도 유전이 되는 건가요? 크큭~^^
자식을 잃고 미쳐버린 꼬물래와 엄마가 암으로 돌아가시고 아빠하고만 사는 주호의 아픔이 서로 닮아있습니다. 그리고 아픈 개를 돌보며 상처 난 마음을 치유하며 사는 꼬물래를 보면서 주호도 어쩌면 아픔을 치유해 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특히, 관심이 가는 작품은 김민령 님의 <견우랑 나랑>이었어요.
<견우랑 나랑>의 ‘나’와 견우는 서로 비슷하게... 힘들고 절박한 상황에 놓인 아이들입니다. ‘나’를 돌보기에는 아직 어린 언니, 아이들을 때리고 돈을 뺏는 오빠, 아이들에게 무시당하지 않으려고 오히려 폭력을 쓰는 ‘나’가 있습니다. ‘나’는 항상 먹는 것에만 관심이 있습니다. 배가 고픈 자신의 뱃속이 꼭~ 커다란 동굴 같다고 여깁니다. 견우는 엄마가 집을 나간 뒤 아빠의 폭력으로 몸과 마음에 상처를 입습니다. ‘나’는 견우의 그 상처를 이해하고, 그러는 동안 ‘나’도 오히려 위로를 받습니다. 견우도 처음에는 자신의 처지를 받아들이지 못해 힘겨워 하다가 진실하게 다가오는 ‘나’를 통해 마음이 많이 치유됩니다. 그리고 자신을 데리러 온 엄마와 함께 떠나면서 ‘나’에게 견우는 나쁜 애가 되지 말아달라고 말합니다. 나쁜 애는 얼굴도 못생겨진다고 하면서 말입니다.~^^ ‘나’는 텅 빈 뱃속이 위로와 사랑으로 가득 채워짐을 느낍니다.

<빰빠라밤! 우리 동네 스타 탄생>은 서민들이 사는 동네에서 텔레비전 드라마 촬영을 하는 동안 벌어지는 일들을 재미있고, 실감나게 그리고 있습니다. 동네 사람들이 많이 나와 구경을 합니다. 주인공인 ‘진욱이’는 수정이를 지켜보게 됩니다. 그러다가 예정에 없었던 아역 주인공의 친구로 수정이가 뽑힙니다. 수정이의 엄마는 새엄마입니다. 사람들은 수정이 엄마가 새엄마라는 이유로 이런 저런 흉을 봅니다. 하지만 수정이는 “우리 엄마는 나한테 친엄마처럼 할 자신은 없대. 하지만 새엄마 중에서는 가장 좋은 새엄마가 되겠다고 했어.”라고 말하며 당당하게 말합니다. 그리고 맡은 역을 훌륭히 잘 해냅니다. 수정이가 새엄마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며 최선을 다하여 살아가는 모습에 가슴이 뭉클해집니다.~(__)

이렇게 네 편의 동화를 읽으면서, 상처를 받은 어린이가 그것을 위로와 사랑과 관심으로 치유해 나가면서 한 뼘씩 더 자란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아이들이 아픈 마음 없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이 책을 읽는 아이들이 마음에 상처가 난 친구들에게 작은 위로나마 전할 수 있는 그런 사람으로 커가기를 바래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