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예절 배우기 시공주니어 문고 1단계 2
조안나 코울 지음, 이복희 옮김, 재러드 더글라스 리 그림 / 시공주니어 / 1997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이 책의 내요상 범주를 굳이 따지자면 어떻게될까? 기존의 인성이나 예절 교육 동화와는 너무 도 다른 재미로 가득찬 이책은 한번도 우리 식의 예의 바른 행동을 해야 한다거나 인사를 잘해야한다거나 하는 잔소리를 하지 않는다.

괴물들의 예절이라 괴물들에게 예절이 있다해도 의인화한 우리식의 예절이겠거니 했는데 이 책은 예상을 뒤엎고 정반대로 흘러간다. 정말 재미있는 그림과 표정이 하나하나 살아있는 괴물들의 얼굴 모습은 책을 읽으면서 내내 미소를 자아내게 한다. 참 교육이란 참 동화란 무엇인가를 되새겨 보게 하는 동화다. 정말 다른 말이 필요없다 재미있으니가

그런데 혹 걱정이 되는 부분이 있다. 이 책을 읽고난 아이엥게 엄마가 일일히 설명해 주는 거 말이다. 여기 나오는 괴물들을 닮으면 안된다. 로지를 닮아야해 로지 처럼하여 라 거봐 얼마나 좋지 로지 처럼 하면 말야락 말이다. 만약 그렇다면 이 책은 읽혀 줄 필요도 없다고 본다, 차라리 솔직하게 잔소리를 하는 것이 낫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에 갈 거야!
제라르 프랑캥 글 그림, 홍은주 옮김 / 문학동네 / 1999년 6월
평점 :
품절


달에 어떻게 갈수있을까? 우주선? 땡 타임머신? 땡사다리 ? 딩동댕!!! 이책의 주인 공소피는 사다리를 타고 달에가 간다. 어떻게 사다리를 타고 달에 가 허무 맹랑한 이야기군 라고 느끼는 이는 아마도 동화를 읽을 자격이 없거나 더 많은 동화를 읽어야 할 것같다.
왜냐하면 내 생각이 이것이 바로 동화이기 때문이다.

허무맹랑한 있을 수 없는 이야기는 소재가 되어도 툭하면 한밤의꿈을 끝나기 일쑤이다.
그것을 보고 그럼 그렇지 그렇게 될리가 없지 한다면 이미 동화적 상상력은 그리고 재미는 끝이난다.

달에 갈거야는 누구나 굼꿔보고 싶은 동화이다. 그 달은 지구를 돌고 있는 달도 아니고 그달은 그저 재미있을 뿐이다. 물론 외국동화라서 토기가 나오는 것도 아니지만 말이다.
어른이 된 나는 살아가면서 가금은 이런 달을 갖고 싶다. 달을 갖고 안갖고야 그 사라므이 마음에 다렸겠지만 말이다. 아이들의 상상을 키워주는 '꿈동화로 단영연 이 동화를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을 만드는 공장
문선희 지음 / 국민서관 / 1998년 3월
평점 :
절판


이 책은 어디까지나 제목이 근사해서 보게 되었다. 제목을 보고 판타지 동화다 생각했기 때문이다. 물론 책 표지에 재활용이야기라고 써 있었지만 그리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이 이야기는 알고 보니 폐식용유로 재 활용비누를 만든다는 이이야기인데 마치 EBS방송을보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비누만든 방법이 구체적이고 자세히 나와 있어 이 책을 읽은 아이나 혹은 어른도 따라 하기는 좋지만 책 내용에 기술되어 있는 환경에 대한 이야기는 너무나 상투적이고 진부해서 재미가 없었고 마치 어른들의 잔소리나 학교에서만 배우는 옛날 도덕책 같은 느낌이 들었다.

아이가 아니라 이 책이 얼마나 아이의 입장에서 재미있게 다가오는지 모르겠지만 내 생각에 그림책은 무엇보다 재미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교훈이나 사실을 알리는데 취중하는 것은 초등하교 나 들어가서 의 이야기가 아닐까? 이책의 대상이 유아이기때문에 하는 이야기이다. 좀더 어린이의 입장에 한층다가서는 동화가 나왔으면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이 안 오니, 작은 곰아? 비룡소의 그림동화 44
마틴 워델 글, 바바라 퍼스 그림, 이지현 옮김 / 비룡소 / 1997년 12월
평점 :
절판


잠이 안 오니 작은곰아? 작은 곰이 잠을 이룰지 못하고 뒤척이면 큰곰은 자구 묻는다. 그리고는 계속 무언가를 마련해 준다. 호기심 많은 아이에게 잠은 금세 잦아 들지 않는다. 작은 바람 소리도 풀벌레의 노래 소리도 다 나름대로의 의미가 있고 새로운 메타포가 되어 아이를 자극한다. 큰곰은 뒤척이는 작은 곰을 혼내거나 빨리 자라고 윽박지르지 않느다. 조금 도 무섭지 않음을 따스한 음성으로 안식시켜주는 것이다. 이러한 큰곰의 배려에는 환하게 든 보름도 포함 된다. 그러니 무엇이 두려울까

작은 곰은 밥새 뒤척이다. 드디어 잠이 든다 큰곰과 함께 유아 그림책의 기본이 반복이듯 이책에는 잠이 안 오니 작은곰아?가 주기적으로 반복되어 있다. 작은 곰의 노력도 안타깝다기보다 귀엽다. 유아의 따뜻한 마음과 인성이 저절로 길러질것 같은 이야기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롤리 폴리 올리 벨 이마주 36
윌리엄 조이스 글 그림, 김서정 옮김 / 중앙출판사(중앙미디어) / 2002년 9월
평점 :
절판


롤리 폴리 올리는 제목만 읽어도 무척 재미있다. 그러나 첨에는 그림을 보고 조금 실망감이 앞섰다. 커퓨터 그래픽 그림이군. 컴퓨터 그림은 이젠 식상해. 조금은 더 사람낸 새 나는 손으로 직접 그린 그림이 좋지 그러나 이 책을 읽는 순간 그런 나의 선입견이 점점 깨어지기 시작했다. 글도 물론 재미있지만 그림을 보는 재미가 솔솔 했기 때문이다. 아침에 침대에서 굴러나오는 올리의 모습 거울을 보며 이빨닥고 충전하는 모습은 정말 재미있다. 그들의 아침 식사는 롤리 땡땡이라는 것. 컴퓨터 그래픽이면서도 아기자기하게 표현한 모습이 어른인 나로서도 따라하고 픈 마음이 든다. 롤리 폴리 룸바 춤을 신나게~

무엇보다 재미있는 것은 청소장면이다. 이 책의 청소장면을 본다면 아이들은 너도나도
청소를 하려고 야단일 것이다. 롤리 폴리에 살면 걱정이 하나도 없을 것같은 생각에 읽고나면 저절로 깁누이 좋아진다. 작가 윌리엄 스미스는 이 책으로 에 미상을 수상했다고 하는데 웬지 무척 재미있는 생각을 하는 사람으로 보인다. 재미있고 행복한 마음은 전염된다고 하는데 많은 사람이 이 책을 ㅇ릭어서 기분 좋은 마음이 퍼져 나갔으면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