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책이 나왔답니다.
그냥 깨알 홍보지요.
아이들 책이긴 하나 어른이 봐도 나노가 뭔지 쉽게 알수 있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는 유자생강청을 샀는데 맘까지 보내셨다는.
세상 맛있는 상미언니네 빵.
홍제동 이상미 언니 유자생강청
제가 청만드는 청아줌마 였어서 웬만해선 청 안사먹는데
언니네껀 사먹는게 답이랍니다.
아이들도 잘 먹어서 유자생강청 겨울 건강 장담하네요


댓글(1)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막시무스 2021-01-21 22: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건강한 느낌이 가득 전헤지네요!ㅎ
 

아침 7시를 넘어서자 2007년 이시간이 생각났다.
혼자 병원에서 밤을 뜬눈으로 지새고 혼자 차디찬 침대에 올라가 척추에 무통주사를 맞는데 그 아픈 통증.
외롭고 힘든 싸움.
내가 무서우면 아기는 훨씬 더 무섭겠지 하는 친구의 말을 떠올리며 혼자 견디는 시간.
그 뒤 집에서 자고 오라고 보낸 남편이 오고도 끝나지 않던 시간들.
2007년 오늘은 딸이 태어난 날이다.
아기가 생기지 않아 인공수정을 6번하고
당시 사당 살아서 근처 있던 절 관음사에 가서 탑돌이를 하며
빌고빌었던 마음으로 태어난 아이.
늘 존재만으로도 칭찬을 듣게한 아이.
결혼 6년만에 얻은 귀한 아이.
어제 동네 지인이 아이 영어 봐주는 분에게 과외를 알아봐 달라고 하셔서
톡을 하는데 말씀하신다.
태은이쳐럼 숙제를 한번도 거르지 않고 혼자서 다 해 오고 기억력이 좋은 아이라면 일주일 한번도 되지만 그렇지 않다면 두번 해야해서 비용이 부담되실거예요.
우회적으로 듣게된 칭찬.
성실하고 맡은건 무슨 일이 있어도 해내는 아이.
그래서 엄마지만 존경하고 싶고 멋있다고 생각되는 아이.
어제 내게 말했다.
엄마 낳아줘서 고마워.
은아, 태어나주어서 정말 고맙다. 사랑한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겨울호랑이 2021-01-20 07: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몸으로 직접 아이를 낳은 엄마. 그 엄마가 느끼는 생일이 어떤 의미를 지니는가를 어렴풋이 함께 느껴봅니다. 하늘바람님,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하늘바람 2021-01-20 07:51   좋아요 1 | URL
네 겨울호랑이님 누군들 안그럴까요
이제 만 14세라고 어찌나 좋아하는지요

바람돌이 2021-01-20 08: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음 제가 머릿속에서 이상적으로 그리던 엄마와 딸의 모습이 여기 있네요. 부러움요. ^^
우리집 딸래미들은 무뚝뚝한 경상도 머스마 같은 경상도 딸래미요. ㅠㅠ

하늘바람 2021-01-20 08:24   좋아요 0 | URL
바람돌이님 무뚝뚝도 깊은 마음이 있다죠.
따님을 얼마나 잘 키우셨을지 아는데요

scott 2021-01-20 21: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미니언즈들이 들고 있는 불꽃처럼 태은이 미래도 사진속 불꽃처럼 화려하게 펼쳐지기 바랍니다.
생일 축하해요.
_iiiii_

[_Happy_]

[_*_*_*_*_]

[_Birth-Day_]

[_#_#_#_#_#_#_]

가넷 2021-01-24 12: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태은이가 많이 컸네요... 그러고 보니 2005년생인 제 조카는 벌써 중학생이구요 ㅎㅎ 예전에 아기때 사진 올리셨던걸 본 기억이 나는데 벌써 시간이 이렇게 많이 흘렀네요.... ^^
 

오랜만에 책 나왔습니다.
알라딘에선 담초에 만날수 있을거같아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21-01-19 22: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하늘바람님, 새 책 내셨군요. 축하드립니다.^^

2021-10-05 16: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eBook] 태초에 빌런이 있었으니 : 히든 히어로 앤솔러지
김동식 외 지음 / 요다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넘 궁금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