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가는 길>이란 드라마를 좋아하지만 몇 회 못보았다.
시간도 없고 텔레비전 리모컨은 내 몫이 아니기에.
드문 보아도 어쩌다 들린 대사가 내내 맘에 남았다.
‘잘했어요.‘
그런 말 들어본 적이 있던가?
마지막 16회를 보다 심쿵했다.
당연히 주인공 수아와 서도우만 응원했다.
수아 남편에 대해선 짜증이 났다.
그런데
16회에 수아 남편이 엘리베이터를 타려다 내리는 장면을 보고 그의 말을 들으며 가슴이 아팠다.
폐쇄공포증.
진짜 그런병이 있나?
모르지만 내가 내 증상에 이름지었었다.
5살 즘 엄마는 나를 방에 두고 밖으로 문을 잠그고 나갔다가 돌아오셨다.
요강과 상에 차려진 밥상.
돌아오면 잘 있었다 기뻐했다.
잘 있으니 그런 일은 빈번했다.
나는 싫다고 두고 가지 말라고 떼쓰는 아이가 아니었다.
난 엄마가 회사에 간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그런 시도 썼었다. 그런데 몇년전 우연히 물으니 아니란다. 종교 행사에 갔단다. 나보고 늘 믿으라는 그 종교. 그 종교 때문에 우리가 살고 있다는 그 종교. 나는 그래서 그 종교를 절대 믿을수 없다 말했다.
엊그제 이모들때문에 속상해하는 엄마에게 나는 말했다.
아직도 엄마는 엄마 자신과 남편과 나보다 남이 중하냐고.
어떻게 내 생각은 안 하냐고.

엄마 나는 잘있지 못했어요.
난 아직 그 방에 있어요.
밖에 나오지 못하는 그 방에.
아이들이 나를 부르고
나는 나갈 수 없어서 문을 부수고 팠는데 너무나 단단한 그 문이 아직도 내 앞에 있어요.

모든 세상이 그 방같다.
작년엔 엘리베이터, 지하철, 하다못해 추워서 친 난방텐트 안도 무서워 울었다.
난방텐트에 들어갔고 남편이 밖에서 지퍼를 닫았는데 살려달라고 소리질렀다. 어이 없어하며 장난인줄 안 남편은 웃었지만 난 한동안 진정할수 없었다.

그 증상이 드라마 주인공을 통해 재현되는 걸 보며 난 아팠다.

뭐냐 그 드라마.

내 안에 부엉이를 더 많이 날리고 더 많은 햇빛을 받아 과감히 알을 깨고 나갈 것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nine 2016-11-20 21: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늘바람님, 지금이라도 그 문을 부수세요!

하늘바람 2016-11-23 14:33   좋아요 0 | URL
네.

절 자내시죠?
 

#아들어록

엄마 피노키오는 거짓말하면 코가 길어진대.
-우리도 그래.
우린 안그래.
그럼 엄마 거짓말 해봐.
-음 엄마는 동희를 싫어한다. 어 코길어지네
이 안길어지잖아.
-거짓말이야. 엄마가 동희 얼마나 .
나도 거짓말 해볼게
-그래
나는 엄마를 때릴거다. 얍얍
-아얏. 진짜 때리면 어떻게해?
아냐 거짓말 한거야.

동희야
엄마가 나쁜 거짓말해서 미안해.
거짓말도 아프다.

거짓말하면 정말 코 길어지면 좋겠다.
누구 코 길어질텐데

댓글(1)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16-11-18 09: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네의 코가 길어져서 싹둑 잘라내는 벌을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지금 무슨 책 보시나요?
인증샷 보여주기


댓글(6)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책읽는나무 2016-11-17 20: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여러 권의 책을 부여잡고서 틈틈이 ‘엄마의 시간‘을 색칠하는 중입니다^^

부엉이가 가을 낙엽속에서 독서를 하고 있다니요!!!
강적입니다^^

하늘바람 2016-11-18 01:39   좋아요 0 | URL
와 나무님 멋져요

보슬비 2016-11-18 00: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Pax‘ 읽었어요. 조금 두고 읽으려했는데, 중고로 팔려서 빨리 읽었네요. ㅎㅎ 책읽는 부엉이 이뻐요.

하늘바람 2016-11-18 01:40   좋아요 0 | URL
아 궁금하네요

cyrus 2016-11-18 09: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금 ‘북(book)‘플을 보고 있습니다. ^^

하늘바람 2016-11-18 09:54   좋아요 0 | URL
멋지세요. 센스만점
 

수험생 여러분
고생하셨어요.
긴 삶에서 지금의 성공과 실패는 그리 중요하지 않지만
오늘 여러분의 도전과 인내는 평생 당신을 으쓱하게 합니다.
오늘 가장 빛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이들도 다 아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곰곰생각하는발 2016-11-04 13: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정답입네요..

하늘바람 2016-11-04 14:35   좋아요 0 | URL
차마 기쁘게 웃을수 없어 아픕니다

Conan 2016-11-04 16: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대단합니다~

하늘바람 2016-11-04 16:03   좋아요 0 | UR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