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쓰면서도 헷갈리는 우리말 오류사전
박유희.이경수.차재은.최경봉 지음 / 경당 / 2003년 12월
절판


가랭이가 찢어지게 가난하다?
흔히'가랭이'가 찢어지게 가난하다고 말하지만 이는 틀린 말이다.
'가랭이'의 표준어는 '가랑이'다.
표준어 규정에서는 'ㅣ'모음 앞에 나오는 모음이 동화된 형태인 '가랭이'와 같은 단어를 표준어로 인정하지 않는다.(9항).
이와 비슷한 짝으로는 아지랑이(O) 아지랭이(X), 아기(O), 애기(X) 등이 있다. 다만 '~내기', '냄비', '동댕이치다' 처럼 굳어진 말은 예외적으로 'ㅣ'모음의 동화형을 표준어로 인정한다.-35쪽

우리 누나 손등을 간지러 주어라?
손등을 간질여 줄 수는 있어도 '간지러' 줄 수는 없다. 하지만 아직도 '간지러 주어라'라고 표가된 예를 곳곳에서 찾을 수 있다.
7차 개정된 초등학교 음악 교가서에는 '간질여 주어라'라고 바르게 표기되어 있다.
'간지럼을 태우다'라는 의미를 지니는 어휘의 표준어는 '간질이다'이다.
우리말의 동사 중 '간질다'는 없으므로 '간지러'라는 형태로 활용될 수 없다.-41쪽

객적은 소리 한다?
'객적은 소리'는 틀린 말이다.
'객쩍은 소리'라고 써야 한다.
여기서 '~쩍다'는 접미사로, '몇몇 명사 뒤에 붙어서 그런 것을 느끼게 하는 데가 있다.'는 의미로 쓰인다. 명사 뒤에 '-쩍다'라는 접사가 붙은 말은 형용사가 된다.
'의심적다', '수상쩍다.' '겸연쩍다.' 드이 모두 그러한 예다.
'객쩍다'는 행동이나 말, 생각이 쓸데없고 싱겁다는 뜻을 지닌다.
'객'은 손님을 뜻하는 '객'이므로 아마도 원래의 뜻은 객같은 느낌을 주는 데가 있다는 의미였을 것이다.
참고로 북한에서는 '객적다'가 문화어(북한의 표준어)다.-55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깊이에의 강요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김인순 옮김 / 열린책들 / 2002년 2월
장바구니담기


그 젊은 여류 화가는 뛰어난 재능을 가지고 있고, 그녀의 작품들은 첫눈에 많은 호감을 불러일으킨다 . 그러나 그것들은 애석하게도 깊이가 없다-11쪽

몇년 동안 나는 골똘히 생각했다. 서재에 틀어박혀 머리를 혹사시키기도 하고 인식에 이르기 위해 자연을 거닐어 보기도 했다. 다 허사였다. 결국 자신을 드러내 보여달라고 그 미지의 존재에게 간청했으며, 간절히 애원도 해 보고 저주도 해보았다고 이제 나는 고백한다. 그러나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내 생각은 몇년 전부터 한 자리에서 맴돌고 있었으며, 삶은 괴롭게도 늘 같은 괘도를 지나갔다.-74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랑을 생각하다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강명순 옮김 / 열린책들 / 2006년 2월
품절


어느 누구도 그것에 대해 물어보지 않았을 때는 나는 그것에 대해 알고 있다. 하지만 누군가로부터 그것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것에 대해 설명하려하면 나는 더이상 그것이 무엇인지 알지 못한다

아우구스 티누스-고백록-9쪽

플라톤에 의하면 바보들은 그들 자신에게 만족하고 있기때문에 아름다움이나 서남, 혹은 성스러운 행복을 추구하지 않는다. 현명한 사람들 역시 이미 그 모든 것을 소유하고 있기 때문에 그런 것을 추구하지 않는다. 그러니까 단지 중간에 있는 사람들만 그것을 추구한다. 당신이나 나 여기 교차로에 갇혀 꼼짝도 못하고 초조하게 신호가 바뀌기를 기다리는 그런 사람들만이 에로스의 화살이 쉽게 반응을 보인다.-22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헨쇼 선생님께 보림문학선 3
비벌리 클리어리 지음, 이승민 그림, 선우미정 옮김 / 보림 / 2005년 3월
장바구니담기


제가 선생님한테 "지금 쓰는 책 제목은 뭔가요?"하고 물었잖아요? 그랬더니 선생님은 "누가 알겠어?"라고 대답했는데, 그게 책 제목인가요? 아니면 선생님도 아직 제목을 정하지 못했다는 뜻인가요? 또 선생님이 책을 쓰는 까닭이 '도서관에 있는 책을 다 읽어 버려서 더는 읽을 게 없기 때문'이고 '책스는 게 잔디를 깎거나 눈 치우는 것보다 좋기 때문'이라는 게 정말인가요?-16쪽

엄마가 저더러 진심으로 작가가 되기를 바란다면 선생님 답장에 적힌 대로 하는게 좋을 거래요. 특히 많이 읽고, 보고, 듣고, 생각하고, 그리고 글을 써야 된대요. 글쓰기를 시작할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라면서 엄마가 가르쳐 준 게 뭔지 아세요? 바로 의자에 엉덩이를 딱 붙이고 앉아 선생님이 물어 본 것들에 빠짐없이 대답하는 거예요.-18쪽

엄마한테 아빠가 우리를 보러 올 것같으냐고 물어 보았어요.
"우리는 이혼했잖아. 벌써 잊었니?"
엄마가 이렇게 대답했어요. 물론 저는 그걸 잊지 않았어요. 언제나 기억하고 있는 걸요.-46쪽

선생님 편지를 다시 읽어보았어요. 지난번에, 제가 물어본 거에 대답해 주신 편지 있잖아요. 그리고 글을 어떻게 쓰면 좋은지충고해 주신 내용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 보았어요. 그중 하나가 '잘 듣기'였어요. 제 생각에는 다른 사람이 어떻게 말하는지 잘 듣고 글을 받아 적으라는 뜻같아요.-57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