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샘과 시바클럽 시공 청소년 문학
한정영 지음 / 시공사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흔해빠진 소재로 어떻게 아이들을 책 앞에 불러 앉칠까?

더구나 요즘처럼 단지 sns를 보는 것만으로도 시간이 재미나게 흘러가는 날들에.

나에게 청소년 소설을 쓰라고 한다면 무엇을 소재로 쓸 것인가? 요즘 아이들을 알지도 못하면서 말이다. 그런데

다문화. 왕따. 일진. 자살.

무엇하나 새로운 것이 없는 소재를 버무려 만든 청소년 소설이 있다.

이쯤 되면 읽지 않고 덮어도 되리 싶다. 들어도 들어도 똑같은 잔소리. 아니면 완득이의 재탕일지도 몰라. 라고 나는 책을 라면 먹듯 후르륵 펼쳐보다 덮었을지 모른다.

문제제기만 하고 제대로 된 대안은 안 보였던 이야기들. 그리고 그 많은 다문화, 왕따, 일진, 자살, 가출. 그런 실로는 엄청나게 심각한 문제 아니어도 그냥 하루하루가 답답하고 슬프기만 한 십대 아이들에게 또 지루한 이야기를 들려주기란.

그런데 내가 이 책을 꼼꼼하게 읽을 수 밖에 없었던 것은 이를 이야기한 사람이 바로 한정영 작가였기 때문이다.

영락없는 이야기꾼인 작가는 잔소리가 아닌 이야기를 한다. 그리고 욕하며 떠벌리거나 쓸데없이 광분하지 않고 차분하게 참여하게 한다.

이야기 초반 내심 궁금하게 만드는 힘과 재미난 캐릭터를 만드는 능력. 그리고 슬슬 벌어지는 이야기 판. 역시 작가는 진실로 이야기꾼이다.

나는 읽는 내내 미소가 되어 안절부절했다.

그리고 직접 나서려 할때 나는 마음 속으로 물개 박수를 쳤다.

이 모습이 바로 우리 아이들이다.

공부에 방해된다며 떠드는 아이들이 차라리 잠을 자주거나 다른 교실로 가 주었으면 하는 상위 1프로가 아니라 노력하고 도전하고 궁금해 하고, 정의를 위해서는 몸을 사리지 않고 기꺼이 돕고 , 무엇이 옳고 그른지를 판단하며 스스로를 개척해 나가는. 그게 바로 우리 청소년이다.

작가는 다른 그 어떤 흔한 소재의 강조보다 그것을 보여주었다고 생각한다.

아이들의 가능성.

살아있고 그렇게 자라고 있는 우리 아이들의 가능성.

우리는 그 가능성을 얼마나 키워주고 인정해 주는 걸까.

그 가능성에 차별을 가해서는 안된다.

그 가능성에 다른 잣대를 대서는 안된다.

서로 어울리고 그 자체로 인정해 주는 것이 진정한 다문화 시대의 삶이며 미래 우리가 더불어 살아가야 할 삶의 방식이고 모습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태극이요. 애 엄마가 베트남 사람이랬어요. 무료 급식을 받는 애라죠?

 

초반에 나온 학부모의 말에 나는 참 속상했다.

대사 내용이 다를 뿐 우린 저 말을 누구나 듣고 살 수 있다.

얼마전 부녀 회장이라고 말하는 여자를 두고 누가 말했었다.

"그 여자 임대 아파트 사는 사람이야. 그게 무슨 부녀 회장이야."

임대 아파트 사는 애라며?

아빠가 없다며? 엄마가 없다며?

아빠가 집에 있다며?

지하에 산다며?

재 조선족이래.

다문화 사람이라고 혹은 조선족이라고 다 가난하거나 부족하지 않다. 그저 조상의 조상의 조상대대로 이 땅에서 뿌리내리고 정직하게 고생하고 일하며 살아온 사람들도 하루하루가 힘든 사람도 많다. 과연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

우리가 사는 세상은 어떠한가.

너도 나도 움직일 힘이 있으면 박스를 주워 고물상에 갖다주고 몇천원 받고 기뻐하는 사람들이 주위에 많고, 있는 사람과는 럭셔리하게 한끼를 먹어도 없는 사람에게는 천원하나 쓰는 것도 엄청난 기부처럼 생각하는 사람이 허다하다.

얼마전 12시간을 모르는 사람들과 한차로 여행을 한적이 있다.

자기 소개를 시키니 하고 싶지 않고 낮선 사람과 그다지 말을 트고 싶지 않았다. 조용히 따라갔다가 조용히 돌아오고 싶었다. 굳이 아는 척의 번거로움을 만들고 싶지 않았다.

사회자는 말한다.

우리는 혼자서는 살 수없습니다. 더불어 함께 살아가야 살 수 있는 게 바로 사람입니다.

자기 소개를 하고 느낌을 말하다가 어느 새 나는 한 무리가 되어 있었다.

어쩌면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운 것은 친구가 있고 함께 어울리며 나서서 돕고 불의에 일어서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조용히 문제제기를 한 작가의 능력에 무한 박수를 친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5-11-02 16: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하늘바람 2015-11-02 16: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러게요
올해 이래저래 맘이 뒤숭거려 서펑을 못썼네요
감사해요
서니데이님

세실 2015-11-02 17: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느낀점을 참 진솔하게 쓰셨네요~~~

하늘바람 2015-11-02 17:39   좋아요 0 | URL
제가 형식적인 예의상 멘트 날리는 걸 안좋아해요.
 
중쇄를 찍자 1
마츠다 나오코 지음, 주원일 옮김 / 애니북스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편집자였던 내가 넘 읽고 픈 만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5-11-02 15: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래서 하늘바람님은 다른 독자보다 조금 더 잘 이해하실 만화^^
하늘바람님, 좋은하루되세요^^

하늘바람 2015-11-02 15:34   좋아요 1 | URL

그래요

^^
날이 춥네요.
 
짝퉁샘과 시바클럽 시공 청소년 문학
한정영 지음 / 시공사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짝퉁샘과 시바클럽



무슨 책일까 했는데
만화 컷을 삽화로.

한정영 작가의 믿고 보는 재미로
고고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월요일
출판사에 가서 기쁜 소식과 슬픈 소식.
슬픈 소식.
윈고 대폭 수정.
급 우울.
엉엉.

기쁜 소식.
지난번 선물로 드린 자두청이 넘 맛나다구요.

하하
참~~
이런걸로 기쁨을.
글로 칭찬을 받아야하는데.

살구 청도 먹고 픈데 요즘 살구없다는.
하소연까지.

그런데 말이에요.
저 살구 있는데 알지요.

살구청 살구 사라지기전에 원츄하시는 분 연락주셔요.
담주 아이들 둘다 방학인데 맛난거 사먹으며 놀장

기쁨이 또 하나 있긴 해요.
제가 김치 버스에간 이유가 있었어요.
뭐 기냥 고민하는 기획꺼리 때문에.
가보니 좀더 확신이 생기네요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인디언밥 2015-07-22 10: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자몽청... 우왘... ㅠ

책읽는나무 2015-07-22 11: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살구 어디요??어딨어요?^^

하늘바람 2015-07-22 12: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하 시장에 잏죠

책읽는나무 2015-07-22 16:14   좋아요 1 | URL
울동네 시장엔 살구 없던데요?
살구가 흔치 않은 과일인 것같아요ㅜ
자두는 많은데 살구는 특히 올해 더더 많질 않네요

하늘바람 2015-07-22 16: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자두도 좋아요
살구는 흔치 않더라고요

양철나무꾼 2015-07-22 17: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김치버스가 뭐예요?@@
저는 아직도 냉장고에 잘 보관중이죠, 님이 주신 매실쨈~^^

하늘바람 2015-07-23 12:47   좋아요 0 | URL
아이궁

님 썩겠어요.
 

자다깼는데 1시 2분
페독을 한시간했네요.
둘째 재우다 까무라쳐 잠든
동희 장군에게 엄청난 고문을 당했거든요.
고문 중에 젤 심한 고문이 뭔지 아나요
같은 질문 반복.

엄마 물고기는 물에 살아?

왜 물에 살아.
나오면 안돼?
물고기는 지느러미로 헤엄쳐서 물에 살아.
나오면 죽어.

엄마 물고기는 물에 살아?

왜 물에 살아?
내가 꺼내주면 안 돼?
안돼 죽어.

엄마 물고기는 물에~~?
아니 마트가면 수족관에 살아
낼 보러가자.
왜 물에 살아?
내가 꺼내주면 안 돼?

엄마 물고기는?
.
.
.
.

무한반복.

동희야 낼 꺼내주러가자.

그럼 죽잟아!


댓글(4)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책읽는나무 2015-07-22 08: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동희가 그시기가 된게로군요!!
폭풍질문의 시기??^^
생각해보면 아이들은 그질문의 답을 어렴풋이 알고 있는데 엄마를 시험하는게 아닌가~~그런 생각을 종종하곤 했었습니다^^
그래도 제눈엔 동희 마냥 귀엽네요 순수하구요!!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눈으로 읽는 기분이어요^^
울집애들은 이제 폭풍질문의 시기는 지났고 엄마의 성격을 다 파악하고서 분석의 시기로 들어갔어요ㅜ

하늘바람 2015-07-22 16:39   좋아요 0 | URL
네 ^^;

appletreeje 2015-07-22 10: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ㅋㅋㅋ 무한반복 질문!!!
오늘은 동희군과 수족관 나들이를 하셔야겠네요~?^^
귀여운 동희군~~ㅎㅎㅎ

하늘바람 2015-07-22 16:38   좋아요 0 | URL
호호
근데 애들우 잊어버린다는걸 이용해서 안간다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