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김지영‘

˝나 크림빵 좋아해 ˝난 얼마나 많은 마늘을 먹어야 사람이 되는걸까 곁의 사람이 좋아하는 걸 헤아려본다 곁의 사람들이 잘하는 걸 가늠해본다 발견이란 얼마나 가까운 것이냐 어쩌면 사는 것도 무척 가까운 일이라 여겨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전 세대가 정보나 논리를 가지고 설명을 시도했다면, 수행적 세대는일관된 생각을 정리, 구성해서 설명하는 것이 아니라 개방된글쓰기의 과정 자체를 재연reenact하려 한다. 

 지금의 청년세대가 생존을 위해 무척 보수적인 성향을 지니게 된 것은 이러한 시대적 상황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정치적 올바름‘PC, Political Correctness을 말하면서 공정함을 강조하지만, 그 공정함이라는 것이 수능대학수학능력시험처럼 수치화된 공정함이고, 이것이 서열화된 공정함‘이라는 모순을 만든다. 

젊은비평가층은자신이어떠한 방식으로 자리매김되는 것을 극도로 두려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들은 수행성을 위해, 그리고 ‘박제화 되지 않기 위해 자신을 브랜딩branding하는 것을 피했다. 하지만 모순되게도 브랜딩을 피하는 행위 자체를 오히려 그들의 브랜딩으로 삼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경험했다. 19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예술이 발생하는 원천은 자극이나 심지어 영감보다 더 강렬한 어떤 것이라고 상상해 볼 수 있습니다. 예술은 차라리 도발에 가까운 어떤 것에서 불붙는지도 모른다고, 단지 삶에 의존하는 데서 그치지않고 경우에 따라서는 삶에 의해 강제되는지도 모른다. 27쪽

보통 저는 예술의 형식에 대한 논의를 꺼내지 않습니다. 내용에 대한 논의도 마찬가지예요. 저에게 둘은 불가분합니다. 형식이란 형상화입니다. 즉 내용을물질적인 실체로 바꾸는 것, 내용을 다른 이에게 다가갈 수 있게 만드는 것, 내용에 영속성을 부여하는 것,
그리하여 내용을 인류에게 남기는 것입니다. 형식은자연의 우연한 만남만큼이나 다채롭습니다. 예술에서형식은 아이디어 자체만큼이나 다양해요. 107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Zero‘ 展

프랑스 노년의 사상가는 68년 5월을 복기하며 여전히 우리는 같은 문제를 풀고 있는 ‘동시대인‘이라한다*. 수학자들이 이제서야 페르마의 정리를 풀어낸 것처럼.

어쩌면 그 문제를 풀려면 ‘0‘ 이 필요해. 수학사에서 0 이 필요했듯이. 정치는 그리 삼백년을 훌쩍 뒤지고 있다.고

자식이 부모 심경이 되어보지 않으면 그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듯, 삶을 두어볼 엄두라면 이해가 가까이 올까 봐. 사선에서 영점을 잡는 기분이랄까. 아마 그 노학자는 여전히.

어김없이 전시는 피지만 얘기는 자라지 못한다. 바닷가에서 시발된 전시는 제로 스티커만 아이들에게 찾으라 하겠지. 서울에서 뒤샹이 그리 처리된 것처럼 말이다.

*《반역이 옳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연산‘


최복룡전,중앙아트홀,11.03까지


볕뉘. 오랜만의 휴식. 그림을 보고서야 풀렸다. 시립미술관도 들러 작품샤워를 간만에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