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정산 07_08] 희망의 길-지금 여기, 우리 인문학자들의 결을 쫓아
2008_9 내맘대로 독서 편린 결산 (1) (ing)

     
 

자신의 머릿속에 어떤 사상을 갖는 자는 미친 사람으로 취급될 위험성에 빠진다.  

같은 생각을 갖는 두 사람은 바보로는 취급될 수 있어도 미친 사람으로 취급당하지 않는다.  

하나의 생각을 공유하는 10명은 행동을 할 수 있고,  

100명은 열광적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1000명은 사회를 흔들기 시작하고,  

10만 명은 외국과의 전쟁을 야기할 수 있고 현실적 승리를 낳기도 한다.  

 오직 10만 명뿐일까?  

1억이라면 지구에 평화를 가져오지 않을까? 그 질문에 답해야 하는 것은 서로 동의하는 당신과 나, 바로 우리이다.

 
     

 

## 누가 말했을까요? 번호를 골라주세요.ㅁ 1차 정답그룹을 고르신 분 가운데 한분, 그리고 정답을 맞추신 한분께 책선물( 그리니 투표를 해주시구요. 비밀글로 번호와 정답을 같이 적어주시면 됩니다.) 선물은 음~  

 

 

 로 하죠.   ## 참고로 전 파란여우님과 오프라인의 사적인 인연이 없습니다. 알라딘을 통해 온라인으로 아는 사이구요.ㅎㅎ 아직 얼굴도 모르며, 단 오늘에서야  목소리를 처음 보았다는 사실을 알려드립니다. ㅎㅎ.  행운이 여러분과 함께 하길 바랍니다. 

p.s 조기 마감될 수 있으니 빨리 투표하시고 정답을 남기시는 편이 좋겠죠. gool lucks!!

투표기간 : 2009-11-20~2009-11-27 (현재 투표인원 : 8명)

1.로쟈,파란여우,바람구두,드팀전
12% (1명)

2.이재유,이현상,박헌영
0% (0명)

3.이진경,고병권,고미숙
12% (1명)

4.크로포드킨, 모리스, 오쿠다히데오, 신채호
50% (4명)

5.이반 일리히,슈마허,머레이북친,칼폴라니,니클라스루만
25% (2명)

6.라이히, 윤소영, 가타리,루쉰
0% (0명)

7.우석훈,진중권,김영민,강준만,홍기빈
0% (0명)


댓글(17) 먼댓글(2)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깐깐한 독서본능의 깐깐한 독자 '이벤트'(1)
    from 뻥 Magazine 2009-11-24 08:23 
    또 책 얘기다. 반복 포스팅 몇 번이나 한다고 지겨워하실 독자들도 있겠지만 이것도 '한때'뿐이다. 나도 먹고 살아 남아야 힘을 얻어 다음번 책을 준비할 수 있지 않겠는가. 서재메인에 줄창 뜨는 바람에 본의 아니게 다른분들의 자리를 차지하게 될까봐 포스팅을 자제 중이다. 나름대로의 배려 비슷한 심정으로 이해해 주시면 된다. 이번에는 출간기념 이벤트다. 제목에 노출한 것처럼 이벤트는 두 번 정도 개최할 예정이다. 주인공은 내가 아닌 독자들이다. 깐
  2. [깜짝이벤트] 발표
    from 木筆 2009-11-30 09:00 
       ** 정답은 4번, 윌리엄 모리스였습니다. 네 분이 정확히 맞추어 주셨습니다. 비밀 댓글로 주소를 적어주세요. 축하드립니다. ㅎㅎ  (이매지님, 루체오페르님, 괴물님, 글샘님)  윌리엄 모리스 평전에 나오는 글이었구요. 에코토피아 뉴스도 곁들여 보시기 바랄께요.
 
 
짱꿀라 2009-11-20 14: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휴 문제가 어렵네요. ㅎㅎㅎ..... 그녕 찍구 가요.

여울 2009-11-30 09:27   좋아요 0 | URL
어렵지요. 다른 분에게 선물을 건네시는 것으로 알겠습니다. 반가워요.

2009-11-20 17: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여울 2009-11-21 11:25   좋아요 0 | URL
우와~ 놀랍습니다.

파란여우 2009-11-20 20: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무조건 1번입니다!ㅎㅎㅎ

여울 2009-11-30 09:26   좋아요 0 | URL
그래서, 뻥이 아니라 땡입니다. ㅎㅎ

바밤바 2009-11-22 02: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번이 제가 좋아하는 블로거들 드림팀이네요~ ㅎ
근데 왠지 고미숙 씨 말투 같이 느껴지네요~ 고미숙 씨 수업을 들었던 친구 말로는 여자 마쵸라면서 호감섞인 거부감을 표하던데.. ㅎ

여울 2009-11-30 09:26   좋아요 0 | URL
바밤바님, 글 잘 읽고 있어요. ㅎㅎ. 아깝게 당첨이 되지 않았네요. 다음 기회를 기대하세요.ㅎㅎ

여울 2009-11-22 11: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번을 편애들 하시는군요. 참고로 2번에 박헌영을 빼고 김삼룡을 넣으면 경성트로이카인데 한 천명쯤 되었던 것 같네요. 정말 사회를 떠들썩하게 했다죠. 역사를 복기하는 것도 서로 고민을 섞어보는 것도 괜찮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마 마음 속에는 다들 이런 생각을 품고 있겠지만은... ...

2009-11-23 22: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여울 2009-11-23 22:22   좋아요 0 | URL
네, 진행중입니다. ㅎㅎ. 와~ 대단하신 분들이 많군요. ㅎㅎ

루체오페르 2009-11-23 22:26   좋아요 0 | URL
와 지금 접속해서 보고 계셨군요? 왠지 이럴때면 신기하고 재밌습니다. 같은 화면,같은 글을 보고 네트상이지만 같은 공간에 존재하고 있다는것이요.^^
정답 맞춘거죠? 선착순이 아닌게 아쉽네요.ㅎㅎ
감사합니다~

2009-11-30 09: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11-24 15: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여울 2009-11-24 22:51   좋아요 0 | URL
답글 고맙습니다. 1차 발표는 투표일이 지나는 28일 하겠습니다. 기대하소서

2009-11-24 23: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여울 2009-11-25 00:01   좋아요 0 | URL
네 맞아요. ㅎㅎ
 

한뼘전시-냉장고 위 엽서 ˝군상˝, 고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동주-몽규,익환: 정지용이 서문을 쓴 윤동주의 ˝하늘과바람과별과시˝를 읽는다. `새로운 길`, `길`, `눈감고 간다`, `봄`이 다시 밟힌다. `병원`이란 시는 더할 나위가 없지만 ㆍㆍㆍ 글씨체에 드리운 `흰 그림자`로 그가 다시 읽힌다.

발. 영화를 보다. 동주보다 몽규에 더 끌렸다. 바크닌과 크로포드킨을 외치는 모습과 동주를 아끼는 모습이 곱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꾸는섬 2016-03-01 20: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오늘 동주보고 와서 이 시집을 뒤적여서 더 반가운 글이네요.^^

여울 2016-03-01 21:20   좋아요 0 | URL
네, 정말 좋더군요. 애틋하고ㆍㆍ시로하루를 보낸듯요

세실 2016-03-01 22: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동주보다 몽규가 주인공인듯한...
동주를 진심으로 아끼는 모습이 참 아름다웠죠!
애잔한 영화, 시 입니다...

여울 2016-03-01 23:05   좋아요 0 | URL
네 애잔하고 안타깝구요. 문익환목사님도요. 만주 용정, 후쿠오카 다 겹쳐 어찌할 줄 모르겠어요
 

반갑구만. 반가워요. 사무실을 비운 사이 목련이 빤히 쳐다보는 월요일이다. - 한뼘정원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6-02-29 11: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목련이 벌써요!! 봄이 좀 빨리 오려나 봅니다.

여울 2016-02-29 11:50   좋아요 0 | URL
잔가지 거두어 미리 준비해두었네요^^
 

내 년에 없는 날

0545 첫차가 온다

아래로
차기 시작한 반달.

별빛도
눈빛도
봄빛도

서로 애가 타
결빙된 오늘은
내년에는 없다.

606 숫자를 새겨
연구단지네거리를 지나
대덕대교를 건너
한 가득 새벽을 만드는 이들을 싣고
오정농수산시장을 머물고
한남대오거리에서
새벽을 가득 안고 오는 606은 서로 교차하며 반짝인다.

삼성시장 불빛도
새벽을 다 삼키지 못한 아침.
눈빛도 미처 잠들지 못한 새벽.
대전역에 새벽을 심는 이들을 뱉는다.

서두르다 봄을 다칠까
서둘러 봄에 다칠까
조심조심
수맥을 쉬이 열지않는 춘목을 살핀다.

내년에는 없을 날을 떼어둔다. 022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