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칼바니아 이야기 11을 비롯한 신간읽기.. (공감10 댓글18 먼댓글0) 2008-08-05
북마크하기 신간읽기..라고 해도 되나? (공감8 댓글14 먼댓글0) 2008-06-24
북마크하기 호러컬렉터 4를 비롯한 신간읽기.. (공감11 댓글26 먼댓글0) 2008-03-31
북마크하기 두달반만에 쓰는 신간읽기.. (공감18 댓글44 먼댓글0) 2007-11-21
북마크하기 엠마 8 을 비롯한 신간읽기.. (공감24 댓글27 먼댓글0) 2007-07-13

 새로나온 책들을 장바구니에 잔뜩 넣어놓고, 주문을 누를까 말까 망설이고 있다. 좀 더 모아서 주문할까?
새 책들이 오기전에 쌓여있는 책들은 책장속에 집어넣어야겠다. 책장 속 넣기 전의 정리다.

<칼바니아 이야기> 11권.

드디어 딸래미도 이 책에 빠져버렸다. 너무 좋다.

 

 

 

 <클레이모어> 14권.

갈라테아를 토벌하기 위해 파견된 클라리스와 미아타.
그러나 거기에는 엄청난 일이 기다리고 있는데...

 

 

 

<호타루의 빛> 11권.

친구에서 애인으로?
카나메와 호타루의 사랑이 이루어질까?

 

 

 

 <금색의 코르다> 10권.

최종셀렉션의 시작이다.
자신의 실력으로만 연주해야 하는 카호코는 온 마음을 담아 셀렉션에 참가하는데....

 

 

 

 <신 펫숍 오브 호러즈> 5권.

권이 더해가니까 조금 나은 듯 하다. 그래도 역시 본편만은 못해...ㅡ.ㅜ

 

 

 

 <신의 물방울> 16권.

제 5 사도에 대한 대결 시작이다. 이번엔 산으로.....

 

 

 

 <여자의 식탁> 3권.

짧은 에피소드도 좀 익숙해지니 그런대로 괜찮은 것 같다.
작가의 이야기 진행방식이 는건가?^^

 

 

 

 <피아노의 숲> 15권.

책갈피와 엽서가 기본적으로 제공되고, 책에 나왔던 음악들을 수록한 베스트 앨범을 추첨하여 주는 행사가 진행되었다. 나는 단골 만화가게 덕분에 공.짜.로. 앨범을 얻었다.. 음하하하~
베스트 앨범에는 CD 3장, 음악목록과 설명집 하나가 있었다. 아.. 이 기분좋음~~ 책보며 들으면 엄청나게 잘 어울릴게다.

 

 

 <고교데뷔> 11권.

죠우호의 누나때문에 요우와 하루나 사이에 오해가??!!
설마 둘이 헤어..........질리가 없지..^^

 

 

 

 <너에게 닿기를> 6권.

초판한정으로 사와코 옷갈아입히기 스티커가 딸려온다.
사이즈는 책크기 정도. 매우 귀엽다. 하지만 아까와서 도저히 못쓴다....ㅡ.ㅡ;;;

 

 

 

 <내 이름은 해사> 15권. 완결.

괜찮았다. 적당한 길이에 박진감도 긴장감도 있었고, 새로운 분야에 대한 흥미진진함도 있었고...
추천해도 좋은 만화다. 청소년이 보기에도 괜찮은 듯.

 

 

 

 <이니셜 D> 37권.

팔육과 탁미는 천하무적? ^^
탁미의 경기가 끝나고 케이스케도 발진한다.

 

 

 

 <그랜드 선> 3권.완결.

앗 벌써 끝난거야?
순정만화다운 내용에 결말이다. 짧으니 부담은 없네..

 

 

 

 <타임슬립 닥터진> 10권.

빈사상태의 납중독 배우를 무대에 세우기 위해 치료에 나선 진.
아무 약도 없는 상태에서 그가 할 수 있는 방법은?

 

 

 

 <현자의 돌 - 천날밤의 여행자, 낙원의 상처> 5~6권.

5권이 나온줄도 모르고 있다가 6권이 나왔을때 한꺼번에 주문.
그나마 이 작가 요즘 나오는 책 중 이 책이 젤 나은것 같다.

 

 

 

 <크게 휘두르며> 10권.

초판한정으로 일러스트 엽서가 한 장 딸려있다. 에게 겨우 한장? 이라고 하면 너무할래나?^^
3회전 사키타마전은 생각보다 어렵지 않게 잘 끝났다.
경기가 진행될수록 이 아이들도 점점 서로를 이해해가는 듯 하다.

 

 

 <악마와 돌체> 2권.

생각해보면 별 내용도 없는데, 근데도 난 이 만화가 맘에 든다.
아이들이 넘 귀여워서? 아기자기한 내용에 미소가 지어져서? 뭐.. 둘 다인 듯~^^

 

 

 

 <어느 별에서 왔니?> 6권.

코마키는 츠루미에게 좋아한다고 고백하지만 츠루미의 반응은 싸늘하다.. 으응? 왜!!
코마키에게 닥치는 위기.. 어떻게 할꺼야~~~

 

 

 

 <파이브> 8권.

한 5권까지만 재밌었던것 같다. 어쨰 뒤로 갈수록 늘리기 위한 만화라는 생각이....ㅡ.ㅡ;;;

 

 

 

 <아이에스> 11~12권.

두 권이 같이 나왔다.
서로의 마음을 인정한 하루와 켄지. 쏟아지는 눈초리에 앞날은 더더욱 험해진다.

 

 

 

 <탐나는도다> 4권.

박선비와 푸른눈 소나이와 버진의 삼각관계가 시작되는건가? +.+

 

 

 

 <에뷔오네> 3권.

에뷔오네에게 다가가기 위해 행동하는 바다의 왕.
섹시함 그 자체다!

 

 

 <호러 컬렉터> 5권. 완결.

씬과 이블리스와 엘리자베스의 비밀이 모두 밝혀지고, 선택의 순간이!!

 

 

 

 <사라사> 4권.

여왕독살미수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아리는 법민의 반대에도 미사흘의 집으로 들어가는데!

 

 

 

 <나비> 4권.

초판한정으로 클리어 브로마이드가 들어있다. 책 사이즈에 투명 책받침 재질~
넘 이쁘다.

 

 

 

 <커즌> 3권. 완결.

사랑에 실패하고 허한 속을 채우다보니 다시 원래의 몸으로 돌아온 츠보미~
무난한 완결이다. 작가의 명성을 헤치지 않을 작품.

 

 


 <와일드 캣츠> 시미즈 레이코 베스트 7권. 애장판.

예전에 단편집으로 나왔던 <와일드 캣츠> 내용에다 그 뒷얘기가 더 수록되어 있다.
한동안 품절이어서 발 동동하다 구한 책.
역시 시미즈 레이코다.

 

 

 <녹턴> 1권. 박은아.

<다정다감>, <불면증> 작가의 신작.
초판한정으로 필름 브로마이드( 책 사이즈, 투명재질 ) 만화가 있다.
고아가 된 어린 소녀 유리가 남주인공인듯한 후견인과 만나는 내용으로 시작한다.
표지그림 뿐 아니라 책 내용의 분위기도 근사하다.

 

 

 <이곳은 나의 네잎클로버> 1권. 박미숙.

명품 좋아하고 놀기 좋아하는 소녀 유리가 집안사정으로 인해 혼자 작은 산골학교로 전학오게 되는데...
그 산골학교는 수상하기 그지없다!!
신인작가의 작품이라고 하기엔 매우 안정적인 느낌이 든다. 내용이나 소재가 꽤 괜찮은 듯. 추천.

 

 

 <닌자 라이프> 1~4권. 코나미 쇼코.

<천사의 피> 작가의 신작.
시공을 오고가며 벌어지는 닌자스토리.
현대에 살고있는 여고생 베니앞에 어느날 과거시대에 살던 닌자 카게토라가 뚝 떨어지는데!
소재는 나쁘지 않으나 딱히 재밌다라고 할 수는 없는 듯.
읽을만은 하지만 뭔가가 부족~

 



 
 
Mephistopheles 2008-08-05 22:05   댓글달기 | URL
자주 좀 출현(?)해 주우세에요오~~
(클레이모어는 얼마 전에 봤는데...엔젤전설과 같은 작가라는 사실에 100% 흠짓 했습니다.)

날개 2008-08-05 23:40   URL
작가의 능력인가봐요. 첨엔 너무 다르게 느껴져서 저도 흠칫거렸어요..ㅎㅎ
근데 좀 떨어져서 놓고보면 그 유사점이 느껴지더라구요..^^

무스탕 2008-08-05 22:23   댓글달기 | URL
날개님~☆ 와락~!! 부비부비~~ >_<
자주 좀 출현(?)해 주우세에요오~~2
올림픽 응원하러 중국가신줄 알았잖아요 ㅠ.ㅠ
요즘 읽은 만화책이 없어요. 그래서 만화책에 대한 이야기는 생략.. 그저 에뷔오네만 눈독들이고 있어요. 곧 구매할 분위기.. ^^ 탁미의 팔육은 정말 천하무적 마징가제트에요. 그 털털거려야 마땅한 차가 그리 달리다니..
자주 오세요. 보고싶단 말이에요..

날개 2008-08-05 23:42   URL
헤헤~ 무스탕님~^^*
저도 자주 오고 싶었지만 몸이 말을 안듣더라는......ㅎㅎㅎ
에뷔오네는 맘에 드실거예요. 여자들이 원하는 남자의 섹시한 상반신을 맘껏 감상할 수 있다는거 아닙니까~ㅋㅋ

2008-08-05 22: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8-08-05 23: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노아 2008-08-05 22:52   댓글달기 | URL
정말 너무 뜸하게 오셨어요. 오래 오래 기다렸다구요^^
칼바니아 이야기는 1권이 절판이에요. 몹시 궁금한데 말이죠. 애장판으로 나중에 나와줄라나요?
와일드캣츠 예전에 구입했던 것 같은데 애장판으로 다시 살까 하고 들어가 보니 벌써 절판이에요. 4월에 출간된 책이 5월에 절판이라니 이 무슨...(ㅡㅡ;;)

날개 2008-08-05 23:47   URL
칼바니아가 애장판으로 나오기는 좀 오랜 시간이 지나야 될 듯 해요.
도대체 책들이 왜 이렇게 절판이 잘되는거랍니까..ㅡ.ㅡ
<와일드캣츠> 저도 한참만에 구한거거든요. 예전에 나왔던 책에 없었던 뒷 얘기들도 재미나답니다.. 보고싶으시죠?^^

paviana 2008-08-05 23:24   댓글달기 | URL
저도 와락..얼마만이에요.날개님이 안계시니 도대체 뭘 봐야 될지 얼마나 길잃은 양처럼 헤메는데요.
어쨌든 피아노의 숲 cd라니 부럽사와요.ㅎㅎ

날개 2008-08-05 23:48   URL
길 잃은 양을 잘 이끌어야 할텐데.. 제가 이렇게 게을러서 어쩝니까~ㅋㅋ
피어노의 숲 CD는 보고만 있어도 뿌듯해요.

차우차우 2008-08-06 05:48   댓글달기 | URL
아니 이게 얼마만이에요? 브리핑에 날개님 이름 떴을때 순간 제 눈을 의심했습니다. ㅋㅋ
펫숍오브호러즈가 '신'도 나왔었군요? '와일드캣츠'에 유독 관심갑니다. 칼바니아 이야기도 보고싶구요. ^^

날개 2008-08-06 23:37   URL
네..제가 좀 뜸했습니다..^^ 게으름의 소치지요..ㅎㅎ
신 펫숍은 예전꺼보다 좀 못합니다. 그래도 넘 많은 기대를 하지만 않으면 그런대로 괜찮은 책이예요..
와일드캣츠랑 칼바니아는 보셔도 절대 후회안하실겁니다..^^

Kitty 2008-08-06 06:10   댓글달기 | URL
악 날개님 다들 이렇게 반가워하시는데 제발 자주 좀 ㅠㅠ
너무 잘 읽고 갑니다. 호타루의 빛 읽고싶어요 +_+ +_+

날개 2008-08-06 23:38   URL
그니까 말예요~^^ 자주 와야 하는데 그게....
호타루의 빛 좋아하시는 분들이 꽤 많아요. 현실감 있는 여주인공이라서 더 그런가봐요..ㅎㅎ

망상 2008-08-06 22:16   댓글달기 | URL
저는 와일드 캣츠 나오자마자 구입했더랬지요 흐흣. 별로 고생 안 했다는ㅋ(자랑질입니다;;)
에뷔오네는 시작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중입니다. 마스카가 산으로 갔던 걸 생각하면 에뷔오네도 그리되지 않을까 하여...;;

날개 2008-08-06 23:46   URL
저도 나오자마자 샀어야 하는건데 한번 봤던거라 차일피일 미뤘었다는거 아닙니까...ㅡ.ㅜ
에뷔오네는 일단 인어왕 보는 맛으로 시작하시는게 어떨까요~흐흐~

아키타이프 2008-08-10 13:01   댓글달기 | URL
칼바니아: 참 드문 엄마세요. 딸을 만화계에 입문시키는데에 주저함이 없으시다니.

호타루 : 이거 아직도 나오고 있군요. 전 한 6권에서 완결된건줄 알았는데.

닿기를 : 사와코를 보는 것만으로도 우선 먹고 들어가는.

별에서 : 이 작가의 지그재그덮밥이라는 만화가 있는데 한번 봐 보세요.

에뷔오네 : 눈에 보약을 주입해주시는 바디.

나비 : 4권 나왔군요. 악 사고 싶어라.

녹턴 : 우와 표지만으로도 충동질하는데 작가도 박은아군요.

네잎클로버 : 작화만 봤을때는 일본껀줄 알았어요.


날개님 인기는 여전하세요. 더운데 건강하시구요.

날개 2008-08-10 22:53   URL
어차피 제가 안보여줘도 애들은 만화를 찾아서 보게 돼있으니까.. 그냥 제가 관리하는 차원에서 보여줘요..^^ 봐도 괜찮을 만화들만 선별해서요..ㅎㅎ
지그재그덮밥은 제목은 무지 많이 들어봤는데 아직 보질 못했네요.. 함 봐볼께요...
녹턴이랑 네잎클로버 괜찮아요.. 기억해 두셨다가 보셔요~!
더운데 어떻게 지내시는가요? 잘 계시는거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