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오늘의 젊은 작가 13
조남주 지음 / 민음사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평범한 40대 남자였다면 끝내 알지 못했을 것이다... 사실 출산과 육아의 주체가 아닌 남자들은 나 같은 특별한 경험이나 계기가 없는 한 모르는 게 당연하다.(p170)

영화「82년생 김지영」개봉을 맞아 펼쳐든 소설책을 읽은 나는 어쩌면 저자의 말처럼 여성의 삶을 전적으로 이해할 수 없을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지금의 세상이 남편들 역시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과, 세상의 모든 아들이 큰 꿈을 꿀 수 있는 곳이 아니기에 조금은 다른 이유로 공감하게 된다.

어쩌면 남자와 여자는 서로 끝내 이해할 수 없는 존재일 지도 모르겠다. 그럼에도 ‘다름‘은 ‘틀림‘이 아니라, 내가 없음을 채워주는 ‘소중함‘의 다른 의미임을 깨닫는다면 어느정도 미루어 짐작할 수는 있지 않을까. 이러한 ‘미루어 짐작함‘이 다소 어설프게 보일지라도 아내와 남편, 딸과 아들의 문제 해결의 첫 걸음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나는 아내가 그보다 더 재밌는 일을 했으면 좋겠다. 잘하는 일, 좋아하는 일, 그거밖에 할 게 없어서가 아니라 그게 꼭 하고 싶어서 하는 일. 김지영 씨도 그랬으면 좋겠다.(p174)

딸이 살아갈 세상은 제가 살아온 세상보다 더 나은 곳이 되어야 하고, 될 거라 믿고, 그렇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세상 모든 딸들이 더 크고, 높고, 많은 꿈을 꿀 수 있기를 바랍니다.(p178) - 작가의 말 -

댓글(6)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11-18 08: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1-18 10: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넬로페 2019-11-18 11: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82년생 김지영을 남자와 여자의 존재나 젠더의 문제로 보지말고 그냥 사회적으로 아무렇지도 않게 인식되고 행해지는 남녀의 역할로 보면 어떨까요?
물론 남자와 여자는 다르죠!
근데 그 역할까지 달라야하는 우리 사회의 통념을 이 책이 얘기하고 있는것 같아요^^
저는 82년생 김지영보다 나이가 많지만 그래도 그렇게 살지는 않았거든요.
나보다 어린 82년생이 그렇다면 아직 우리 사회는 변할게 많다는 뜻일것 같아요.
그런 사회를 제 딸에게는 진짜 물려주기가 싫어요**

겨울호랑이 2019-11-18 13:56   좋아요 1 | URL
^^:) 페넬로페님 말씀처럼 여성의 문제만으로 바라보지 않고 ‘여성으로 대표되는 사회 문제‘로 볼 필요가 있다 여겨집니다. 이런 인식위에 사회변화가 이루어지겠지요^^:)

2019-11-25 12: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1-25 14: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캘리번과 마녀 - 여성, 신체 그리고 시초축적 아우또노미아총서 31
실비아 페데리치 지음, 황성원.김민철 옮김 / 갈무리 / 201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클로저가 농민들로부터 공유지를 박탈했던 것처럼 마녀사냥은 여성들로부터 신체를 박탈했다. 따라서 신체는 노동의 생산을 위한 기계로 전락하지 않게 막아 주던 모든 예방장치에서 ˝해방되었다˝(p272)

자본주의의 핵심에는 임금계약 노동과 노예화 간의 공생적인 관계가 있으며, 이와 함께 노동력 파괴와 축적의 변증법이 있다. 이 때문에 여성들은 신체, 노동, 생명을 매개로 값비싼 대가를 치러 왔다.(p41)

노예제가 폐지된 상황에서도 부르주아의 레파토리에서는 마녀사냥이 사라지지 않았다. 오히려 식민화와 기독교화를 통한 자본주의의 전지구적 확장으로 인해 식민화된 사회의 신체에 획실히 이식되어 피식민 공동체 스스로 자신들의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박해를 실행하는 상황에 이르렀다.(p34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