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이켜보면 우리는 자신이 걸어가는 범위만큼 세상을 볼 수 있으며, 걸어가는 속도 정도로 세상 이치를 받아들이며 자신의 것으로 만들 수 있음을 느낀다. 반면, 내가 속한 사회는 비행기로 갈 수 있는 범위만큼 보여주고, 인터넷 속도로 정보를 뱉어내니 내가 느끼는 한계와 무기력은 당연한 것이 아닐까...

「걷기 예찬」에서 말하는 도시의 사회성을 경험하게 하는 대표 수단인 ‘시각‘을 통해 나는 ‘책을 읽는다‘를 경험하기에, 내 삶 그리고 도시인의 삶은 어쩔 수 없이 불안정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걷기 예찬」을 통해 ‘걷기‘와 함께 내가 마주한 현실의 한계를 같이 생각하게 된다...


 걷는 것은 자신을 세계로 열어놓는 것이다. 발로, 다리로, 몸으로 걸으면서 인간은 자신의 실존에 대한 행복한 감정을 되찾는다. 발로 걸어가는 인간은 모든 감각기관 의 모공을 활짝 열어주는 능동적 형식의 명상으로 빠져든다. 그 명상에서 돌아올 때면 가끔 사람이 달라져서 당장의 삶을 지배하는 다급한 일에 매달리기보다는 시간을그윽하게 즐기는 경향을 보인다. 걷는다는 것은 잠시 동안 혹은 오랫동안 자신의 몸으로 사는 것이다. (p9)

세계를 인식한다는 것은 그 세계에 어떤 의미를 부여하는 것, 다시 말해서 그 세계를 명명하는 것이다. 도보 여행자가 왜 그토록 이름을 알아내고자 하는지 그 까닭이 바로 여기에 있다.(p98)

길을 걷는 사람이 자신의 도시, 혹은 가로나 동네와는 관계는 무엇보다 먼저 어떤 정서적 관계인 동시에 전체적 경험이다... 여러 가지 감각들이 올실과 날실처럼 짜여진 이 조직은 그가 가로를 통해 걸어가는 동안 상황에 따라 도시에 유해하거나 불쾌한 톤을 부여한다. 도시를 걷는 경험은 우리의 몸 전체의 반응을 촉발한다. 매순간 몸의 센스의 감각들이 끊임없이 작동한다. 도시는 이리하여 인간의 몸이 아니라 몸 안에 존재하는 셈이다.(p187)

 도시 안에서 각종 예배의 장소들, 공원, 묘지 등은 소음으로 포위된 침묵의 영토를 형성하여 주변의 소란을 벗어난 짧은 휴식과 묵상의 순간을 얻게 해준다. 우리는그런 곳에서 가쁜 숨을 돌려 마음을 가다듬고 장소의 혼이 마련해주는 품안에 안겨본다. 침묵은 세계 속에 그 고유한 차원을 마련하고 사물들을 어떤 밀도로 감싸서 그 사물들을 바라볼 때 각 개인의 시선이 갖는  몫을 망각하지 않도록 해준다.  흐르는 시간은 서두름을 모른다.(p216)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5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4-20 10: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4-20 10: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cyrus 2019-04-20 10: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미세먼지가 오는 날이 많아진다면 걷기가 구식 행위로 여겨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집에서 멀지 않은 곳은 되도록 걸어가는 편인데요, 걸어간다고 하면 대다수 사람들은 신기하게 생각해요. ^^;;

겨울호랑이 2019-04-20 10:34   좋아요 1 | URL
예전에 cyrus님께서 맨발로 걸으시는 모습을 찍은 사진이 생각납니다. 다소 마르신듯한데, 독서를 많이 하심에도 몸매관리(?)가 되는 것을 봅니다. 그런 의미에서 cyrus님은 걷기의 건강 전도사가 아닌가 싶습니다^^:)

cyrus 2019-04-20 10:37   좋아요 1 | URL
제가 유일하게 할 수 있고, 꾸준히 하는 운동이 ‘걷기‘입니다. 그것마저 안 하면 몸이 약해졌을 거예요... ㅎㅎㅎ 나이 들면 허벅지 근육이 줄어든다고 하던데, 안 줄어들려면 많이 움직여야죠.. ^^;;

겨울호랑이 2019-04-20 10:41   좋아요 0 | URL
^^:) 정말 멋진 생각입니다! 헬스장에서 운동하는 것도 좋겠지만, 현실에서 많이 사용하는 근육을단련 단련하는 것이 더 낫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북프리쿠키 2019-04-20 10: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걷는다는 것과 독서는 참 많이 닮았다라는 생각이 드네요.^^

겨울호랑이 2019-04-20 10:42   좋아요 1 | URL
그렇습니다. 그런데 걸으면서 책 읽기는 참 쉽지 않습니다 ㅋ

페크(pek0501) 2019-04-20 16: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걷는 것 좋아해요. 걸으면서 여러 풍경을 보면 상상력이 발전한다고 합니다.

겨울호랑이 2019-04-20 21:26   좋아요 0 | URL
그러시군요. 저 역시 걷는 것을 좋아하는데, 일에 치이다 보면 그럴 여유를 내지 못할 때가 있어 아쉽습니다.^^:)

2019-04-21 17: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4-21 17:37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