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 RETURN OF KINGS(2)(完) (Gファンタジ-コミックス) (コミック) K RETURN OF KINGS (Gファンタジ-コミックス) 2
汐田 晴人 / スクウェア·エニックス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할 때 자주 직장은 자아찾기를 하는 곳이 아니다라는 교훈성의 말을 듣지만, 사실 인생 자체가 자아찾기이다. 자아가 확고하지 않은 사람에 대한 장점에 대해 나온 애니메이션이 샬롯이라면, 이 애니메이션은 그 대척점에 섰다고 할 수 있다. 반전을 알면 사실 매우 진부해지는 애니메이션인지라 처음부터 이 애니메이션의 가장 큰 반전을 아는 사람은 보지 말길 바란다. 사람이 끊임없이 나에 대한 글을 쓰고 거듭 PR을 하는 이유는 사실 다른 사람이 나에 대해서 잘 모르기 때문이다. 이 또한 단점이 될 수도 있고 장점이 될 수도 있다. 하지만 K에 의하면 절대 남이 나에 대해 알 수는 없는 것이다. 그 선은 명확히 하고 있다. 샬롯은 남에 대해 명확히 관찰하고 이해하면 언제든지 소통할 수 있음을 주장하지만, ...K는 냉혹하리만치 현실을 깨우친다. 그런 점에 있어선 훈훈한 교육성과 힐링을 강조하는 보통 애니완 좀 다른 독특함이 있다. 대수롭지도 않은 스토리가 까다롭고 낯설게 보이는 이유는 여기 있을지도 모른다. 남이 자신에 대해 모른다는 걸 인정하고, 거기에서 그냥 끝이 나니 말이다.

같은 의미에서 범죄자를 처벌하리만큼 의리가 넘치는 그런 애니메이션도 아니다. 초기에는 법도를 중시하는 건 푸른 왕이고, 의리를 중시하는 건 붉은 왕이라 경계를 그어서 제시한다. 하지만 그런 구분은 마지막에 붉은 왕이 살인사건에 대한 진실을 알았는데도 그저 뒷세계의 법도를 지키기 위해 싸우고, 푸른 왕이 감정에 이끌리면서 허물어진다. 푸른 왕과 붉은 왕의 수하들은 둘 사이를 왔다갔다한다. 어차피 푸른 왕과 붉은 왕은 성격도 큰 차이가 없고, 힘도 비슷한 편이라 어느 쪽에 붙어도 분위기는 똑같다. 물론 그 세계에도 의리를 주장하는 야타같은 인물이 있다. 그렇지만 그는 감정에 묻혀 진정 자신의 동료를 살해한 범인을 찾지 못하는 우를 범한다. 생체실험에 대한 떡밥이 나오던데, 아무도 그런 실험을 했던 당사자를 처벌할 생각이 없다. 어쩌면 이 애니메이션은 복잡한 문제가 있는 이 세상에서 권선징악을 떠나 그저 사람 대 사람으로 이야기할 수 있는 세상을 꿈꾸는, 그런 인간군상들의 이야기인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샬롯에서도 이야기하듯, 사람에게는 지킬 윤리라는 게 있다. 이 애니하고 샬롯을 같이 보면 재미있을 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