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독서 목표 중 하나는 '히가시노게이고' 읽기!

일단 작년에 [매스커레이드]시리즈 3권을 읽었고, 가가형사 시리즈 중 [악의], [기린의 날개], [신참자]를 읽었던 터였다. 그 여세를 이어 올해도 히가시노게이고를 읽어볼 참인데 다 살 순 없고 도서관 책은 너무 낡아서 꺼려지고 상황 닿는대로 읽어보려고 한다.

 

<산책>

 

 잠실 알라딘서점에서 산 책이다. 히가시노게이고는 찾는 이가 많아 중고서점에서도 반값을 웃도는 가격에 팔린다. 그 가격에 굳이 중고를 사겠나 싶은 책도 있다. 이 책은 사실 잘 몰랐던 작품인데 상태도 괜찮고 가격도 반값 정도라 구매해서 읽으려고 사왔다. [~~살인 사건]이런 형태의 작품이 여럿 있던데 그 연장선상인가? 그 책들을 아직 못 읽어본 터라 모르겠다. 표지는 산뜻하니 맘에 든다. 

 

 

 

<읽은 책>

 

 

 

 

 

 

 

 

 

 

 

물리학자 유가와와 형사 구사나기 콤비의 [예지몽]은 단편집이었는데, 둘의 조화가 괜찮았다. 읽고 나니 이게 탐정 갈릴레오 시리즈 2탄이라고 하던데 그럼 탐정 갈릴레오가 유가와를 뜻하는 건가? 재밌다는 평이 많아 읽어보려던 시리즈였는데 모르고 엉겁결에 읽은 셈이다. 신비는 없다, 과학으로 입증한다! 괜찮은 컨셉이다. 참고로 김상욱 교수의 책에 히가시노게이고가 실린다면 유가와 교수 이야기가 거론될 줄 알았는데 의외로 [라플라스의 미녀]가 언급됐었다.

 

[새벽 거리에서]는 나 원 참 세상에! 이게 추리소설이냐 막장 드라마냐!!! 아무리 생산성이 높은 작가라도 이런 건 서랍 속에 넣어뒀어야하지 않나 싶은 깊은 실망감을 준 책이다. 옆에서 누가 안 말렸다니 ㅠㅠ

 

[동급생]은 [방과후]에 이어 읽은 학원물인데 히가시노게이고가 학창시절에 대한 이야기가 되게 하고 싶은 사람인가 보다만은 내겐 썩 재밌지 않다. 더구나 니시하라의 시선에서 이야기는 진행되는데 작가가 자꾸 하이토에 이입되는 느낌이 드는지 학원물은 더 잘 쓰는 작가에게 양보하심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 심리묘사가 뛰어나다는데 그것도 잘 모르겠다.

 

아무튼 1월에 읽은 히가시노게이고는 유가와를 만난 것 외에는 별 소득이 없었다. 그런데 드라마는 왜 구사나기가 아니고 여형사인가?? 구사나기 괜찮은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