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전이 벌어졌어


 v.s. 


경애의 마음 / 김금희 / 창비 / 2018년 06월

내게 무해한 사람 / 최은영 / 문학동네 / 2018년 06월

 

때는 바야흐로 2016, 아직 박근혜가 그랬고 최순실이 그랬다는 사실을 국민들이 짐작조차 못하던 암흑시절이었다. 여기저기서 나야말로 한국 소설의 앞날을 책임지고 말리라 주장하는 젊은 군웅들이 할거하는 가운데에서도 가장 큰 주목과 기대를 얻은 두 명의 젊은 고수가 사람들의 시선을 피할 길 없는 넓은 초원에서 그야말로 대놓고 일대 결전을 벌인 일이 있었다. 2016531일 세상에 나온 김금희의 단편집 너무 한낮의 연애, 201677일에 간행된 최은영의 단편집, 쇼코의 미소가 한 달을 사이에 두고 크게 맞붙은 것이다. 그야말로 용과 호의 싸움이었다.



너무 한낮의 연애 / 김금희 / 문학동네 / 2016년 05월

쇼코의 미소 / 최은영 / 문학동네 / 2016년 07월

 

용호가 아무리 상박이라 한들, 그래도 용이 있고 호가 있는 법이다. 용과 호가 붙으려면 최소한 증강현실이라도 필요하겠지만, 사실 안 봐도 대충은 안다. 어쨌든 둘이 붙으면 용이 이기리라는 것을. 걘 날개 없어도 날고 천둥번개도 우르릉 쾅쾅 쏴대는데 호랑이는 끽해야 이빨에 발톱이 다니까. 그건 심지어 인간도 다 갖고 있는 무기들이다. 허접해서 그렇지. 하여튼 물리적(용이?) 관점에서 용호상박은 상대적으로 기량이 부족한 호랑이의 졌잘싸를 칭송하기 위한 수사에 가깝게 사용될 때 맞춤하다는 전제를 깔았다 치면, 그렇다면 이 판에서는 과연 누가 용이고 누가 호인가. 무림의 호사가들은 대부분 김금희를 용으로 보았다. 그도 그럴 것이 두 사람은 기실, 사이즈가 달랐다. 2013년 작가세계 신인상에 쇼코의 미소로 당선되어 문단에 등장한 최은영은 같은 작품으로 2014<5회 젊은 작가상> 7작품 안에 이름을 올리긴 하였지만, 당시 벌써 젊은고수를 넘어 무림 최고수의 반열에 오른 황정은의 <상류엔 맹금류>와 맞붙어 대상은커녕, 수상작품집 가장 말석에 이름을 싣는 데 만족해야 했다. 김연수 같은 눈 밝은 작가가 일찌감치 자신의 권좌를 채어갈 잠룡으로 그녀를 지목하기도 했으나, 어쨌건 그 이후 2년을 최은영은 이렇다 할 수상작도 없이 낮게 웅크리는 중이었다. 반면 김금희는 제61회 현대문학상 수상후보작에 <보통의 시절>을 올리며 2016년을 시작했고, 너무 한낮의 연애보다 한 달 앞서 수상작품집이 출간된 2016년 제7회 젊은 작가상 대상 작품이 표제작 너무 한낮의 연애였다는 점을 고려해보면, 누가 봐도 그녀가 용이었다. 너무 한낮의 연애출간 이후의 일이긴 하지만, 그해 고양이는 어떻게 단련되는가로 제16회 황순원문학상의 창문을, 새 보러 간다로 제10회 김유정문학상의 대문을 두드리더니 마침내체스의 모든 것으로 12, 62회 현대문학상 대상을 수상하며 한해를 마무리 한 것을 보면, 과연 2016년은 김금희의 해였던 것도 사실이다. syo 역시 그 해에 그런 말을 들었다. “이제는 김금희야. 황정은 다음은 김금희야.” 그러나 막상 싸움은 굉장히 싱겁게 끝났다. 물론 용은 더할 나위 없는 용이었음에도, 뚜껑을 열어보니 이 호랑이 몸통이 산만 하고 이빨이 집채만 했던 것이다......

 

독자의 반응은 선명했다. 출판계가 수상 뽐뿌를 동원해 잔뜩 붐업 해 놓은 김금희의 책은 전체적으로 좋은 반응 가운데(실제로 좋다), 기대했던 만큼은 아니라는 의견 역시 건포도 케이크 속 건포도 알처럼 뜨문뜨문하나마 명백하게 상존했다. 반면 최은영의 책은 압도적인 호평이었다. 알라딘의 이름난 리뷰어들은 하나같이 최은영의 이름 앞에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웠고, 이름 안 난 리뷰어들(예를 들면 syo) 역시 뒤질세라 엄지손가락 두 개와 엄지발가락 두 개까지 들어올렸다. syo는 두 권을 다 읽었는데, 너무 한낮의 연애는 리뷰를 쓰고 싶을 만큼 좋았고(지금은 그 리뷰를 지웠지만), 쇼코의 미소는 리뷰를 쓸 수 없을 만큼 좋았다. 그리고 이 글을 쓰는 시점 알라딘에는 너무 한낮의 연애에 대한 100자평과 리뷰가 각각 40개 남짓 존재한다. 쇼코의 미소에는 그 세 배쯤 붙어있다. 당장 어제도 리뷰가 올라왔다. 과연 문단과 독자들 사이의 이 거대한 간격은 어떻게 발생했으며, 또 무엇을 상징하는가. 쇼코의 미소는 온오프라인 서점을 그야말로 뒤흔들었고, 그 책에 수록된 7개의 단편(2013년부터 2016년까지 발표되었다) 가운데 표제작에만 시상했던 인색한 문단은 그해 말, <소설가들이 투표로 선정한 2016년의 소설>이라는 타이틀을 이 책에 달아주며 머쓱해했다. 이렇게 김과 최의 1차전은 의외로 한쪽으로 기운 승부로 마무리 되었다.

 

그리고 2018. 리벤지 매치가 시작되었다. 2016년 싸움의 실질적인 승자는 사실 두 권의 책을 모두 출간한 출판사 문학동네였다고 봐도 무방했지만, 이번에는 구도가 다르다. 한판 붙어 보자, 대통령도 바뀌고 나라도 바뀐 마당에. 615, 김금희를 품에 안은 창비가 경애의 마음으로 2차 대전의 포문을 열었다. 이번에는 장편이다. 보름 후인 630, 문학동네는 디펜딩 챔피언 최은영의 새 단편집 내게 무해한 사람을 내세워 또 한 번 큰 재미를 기대한다. 과연 두 사람의 무공은 얼마나 고강해졌을지? 최근 그들의 단편을 몇 읽어 보자면, 최은영은 여전히 좋아 죽겠고, 김금희는 점점 더 좋아 죽겠던데. 현 시점 기준, 내게 무해한 사람이 알라딘 세일즈 포인트는 두 배 앞서 있는 반면, 읽은 이 숫자와 100자평, 리뷰 개수는 경애의 마음이 각각 5, 2, 60(??!!) 앞서 나가고 있는 중이다. syo 역시 두 권의 책을 모두 구매하여 책장에 꽂아 두었지만, 아직 읽을 시간, 읽고 나서 리뷰를 쓸 만한 시간만큼은 차마 만들기가 어려워, 이렇게 1시간짜리(고작 이게 한 시간이나 걸렸다니 믿을 수 있나요, 이 어마어마한 비효율.....) 주제도 내용도 없는 똥글을 남기며 잠깐 뇌를 자리에 뉘었다가 다시 떠납니다. 월말에 다시 만나요.

 


그리고 1차전 이후 2년간 그녀들이 쌓은 전승탑


 


댓글(21) 먼댓글(0) 좋아요(6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ookbuff 2018-07-07 19: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경애의 마음 리뷰 수가 많은 건 서평단을 300명이나 뽑아서일 거예요 ㅎㅎ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syo 2018-07-07 21:48   좋아요 1 | URL
그런 비밀이 있었군요. 어쩐지 좀 과하더라. 과연 창비네요.
알찬 정보 감사합니다ㅎㅎㅎㅎ

문모운 2018-07-07 22: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읽긴 할 거지만 둘이 너무 뭐랄까...음... 으음... 할많말않...

syo 2018-07-07 22:48   좋아요 0 | URL
소설가들에 관한 정보라면 항상 준-내부자 수준이세요 작가님.

문모운 2018-07-07 23: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닙니다. 저건 순전히 개인적인 감상. 열등감에서 비롯된 깎아내리기에 지나지 않은 것입니다... 그치만 타이밍과 풍문이 너무 커진 건 확실하다고 보므니다.

syo 2018-07-08 01:55   좋아요 0 | URL
뭔데 뭔데요 그 풍문이라는 게. 제발 알려줘......

단발머리 2018-07-08 17: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로 말하자면 최은영한테 한 표 더 주고 싶어요. 나는 최은영이 좋아, 쇼코의 미소도 좋구요.
2차전 결과도 나중에 정리해서 올려주는 것은 syo님의 일이며~~~~~~~~~~

얼른 7월이 지나갔으면 좋겠네요.
syo님 책 많이 많이 많~~~~~~~이 읽게요^^

syo 2018-07-08 18:04   좋아요 0 | URL
8월에 다시 만나요~~ ㅎㅎ

푸른희망 2018-07-08 17: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syo님의 리뷰 기다립니다.~~~

syo 2018-07-08 18:04   좋아요 0 | URL
꼼꼼히 읽고 한 번 써 볼게요. 감사합니다 ^^

다락방 2018-07-08 20: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니, 쇼님도 악성댓글을 받네요!!!!!!!!!!!!! 이게 뭐라고 악플을?!?!?!?!!! 너무나 놀라운 악플러들의 세계~ 그들이 뻗어나가지 않는 곳은 없나니...


그건 그렇고, 저는 이번 두 책은 아직 안읽고 사지도 못했지만 최은영을 곧 살 예정인데요, 왜냐하면 저는 너무 한낮의 연애가 제목만 좋았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제목은 좋은데 이게 뭐여.. 이렇게 됐었기 땜시롱 저는 기꺼이, 고민 없이 최은영!!

그렇지만 김금희도 읽어볼까요? (고민)

단발머리 2018-07-08 20:57   좋아요 1 | URL
syo님의 인기를 시기하는 거 아닐까요?
이렇게 한 방 먹여서 알라딘에 못 오게 하려고? 우아~~~ 신기하고 놀라운 악플의 세계^^

제가 이 이야기를 솔직히 못하고, 저도 <한낮의 연애> 읽고.... 이게 뭐여.... 했지만....말을 못 하고... 말을....ㅠㅠ
아이고, 시원해라, 다락방님이 이야기해줘서.
syo님~~ 여기 최은영 하나 추가요!!!

syo 2018-07-08 21:01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ㅎㅎ 저도 <너무 한낮의 연애>가 그 책에 있는 작품들 중에 제일 별로였던 기억이에요. 하지만 뒤로 갈수록 괜찮았는데 ㅎㅎㅎㅎㅎㅎ

독서괭 2018-07-09 22: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두손가락에 두발가락까지 치켜 드는 syo님의 귀여움이란 ㅋㅋ 악플을 받았다는 것은 그만큼 인기도 많아졌다는 뜻이죠!
2차전리뷰 기대하겠습니다^^

syo 2018-07-10 01:51   좋아요 0 | URL
저도 저 두 권을 꼼꼼히 읽을 시간을 초조하게 기다리는 중입니다 ㅎㅎㅎㅎ 리뷰까지야 할 능력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2차전 결과발표는 해 볼라구요^-^

공장쟝 2018-07-11 01: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승자는 문학동네 ㅋ 저는 최은영에 한표입니다 ! 물론 김금희도 좋아요. 하지만 압도적으로 최은영 소설이 좋아요 ㅠㅠㅠㅠ

syo 2018-07-11 12:49   좋아요 1 | URL
김금희 좋다고 하시는 분은 많지만, ‘최은영 보다‘ 김금희가 좋다고 하시는 분은 아직 한 번도 만나지를 못하고 있네요....ㅎㅎ

라로 2018-07-11 16: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김금희 몰라요, 최은영만 알아요, 좋아해요. ㅎㅎㅎㅎㅎ
그나저나 최은영보다 더 좋아하는 우리 토비님, 곰시생님 어서 빨리 시험 끝나고 좋은 결과 있기만을...!!!

syo 2018-07-11 21:22   좋아요 0 | URL
아니, 저조차 저보다 최은영이 더 좋은 마당에, 최은영보다 저를 더 좋아해주시는 라로님......
ㅎㅎㅎㅎ 감사합니다!

카알벨루치 2018-07-13 02: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최은영 좋아요! Syo님은 문학평론 하시죠 ㅋㅋㅋ

syo 2018-07-13 09:19   좋아요 1 | URL
ㅎㅎㅎㅎ 아니 그게, 평론은 커녕 사실 잘 보시면,
이 긴 글에 작품 자체에 대한 이야기는 한 마디도 없다는 것이 함정입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