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지금은 없는 이야기 - 최규석 우화 사계절 만화가 열전 2
최규석 지음 / 사계절 / 201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가 최규석. 처음 접한 작품은 <공룡 둘리에 대한 슬픈 오마주> 였다. 이 작품에서 최규석은 만화속 둘리가 나이먹고 컸을 때의 모습을 빈곤층 외국인 노동자의 모습에 겹쳐서 그려놓아 충격을 주었다. 이후 최규석 작가의 작품은 <습지생태보고서> 라던지 <대한민국 원주민>이라던지 하는 작품들을 통해 작가의 이름만 보고 무조건 구입하는 작품들이 되었다.
사놓은지는 좀 되었지만 어쩌다 이제서야 읽은 <지금은 없는 이야기>는 '만화'라고 하기엔 좀 애매하다. 그림이 들어간 우화집이니 그림책 쪽에 가까울 수도 있겠다. 작가의 서문에서도 밝혔듯이, 이 작품은 모든 결과의 원인과 책임을 개인에게 돌리는 모습을, 그 안에서 스스로 그러한 덫에 빠져들어 사회의 덫을 더 튼튼하게 만드는 데 기여하는 모습을 소리높이지 않게, 그러나 날카롭게 '이야기'의 틀로 그려낸다. 여기에 씌여 있는 이야기 어느 하나하나 가슴이 서늘하게 느껴지지 않는 이야기가 없고 뒷맛이 씁쓸하게 여겨지지 않게 만드는 이야기 하나 없다. 
작가의 말에 써진 것처럼 "다만 이 이야기들 중 몇 개만이라도 살아남아 다른 많은 우화들처럼 작자 미상의 이야기로 세상에 떠돌다 적절한 상황에 적절하게 쓰이기를, 그리하여 오르지 못할 나무를 찍는 열 번의 도끼질 같은 이야기가 되기를 바란다." 라는 말처럼 이 책이 조금이라도 더 널리 읽혀지면 좋겠다.



 
 
 
에스콰이어 Esquire 2011.10
에스콰이어 편집부 엮음 / 가야미디어(월간지) / 2011년 9월
평점 :
품절


별책부록인 multiverse 때문에 생전 처음으로 주문해 봅니다. ㅎㅎ


 
 
다락방 2011-09-23 18:06   댓글달기 | URL
2년만의 40자평이에요! ㅎㅎ

stefanet 2011-09-26 00:02   URL
앗 그렇군요! 저도 몰랐던 사실을 다락방님 덕분에 알게 되네요~ ^^;;
 
샌드맨 The SandMan 4 - 안개의 계절, 시공 그래픽 노블 시공 그래픽노블
닐 게이먼 지음, 이수현 옮김 / 시공사 / 200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샌드맨의 세계관이 잘 드러난 이야기. 시리즈 10권 중 가장 좋아해요.


 
 
 
샌드맨 The SandMan 10 - 장례 전야 시공 그래픽노블
닐 게이먼 지음, 이수현 옮김 / 시공사 / 200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샌드맨이 나오지 않는 샌드맨 이야기. 훌륭한 마무리이다.


 
 
 
샌드맨 The SandMan 9 - 친절한 그들 시공 그래픽노블
닐 게이먼 지음, 이수현 옮김 / 시공사 / 200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9권의 결말에서, 진심으로 슬픔을 느꼈다. 정말 인정하고 싶지가 않았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