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아워스 비채 모던 앤 클래식 문학 Modern & Classic
마이클 커닝햄 지음, 정명진 옮김 / 비채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버니지나는《댈러웨이 부인》을 쓰고, 로라는《댈러웨이 부인》을 읽고, 클러리서는 오 랜 친구인 시인에게 '댈러웨이 부인'이라 불린다. 버지니아 울프(1923년)/ 로라 브라운(1949년)/ 클러리서 본(1999년) 등 세 사람은 시대를 달리하지만 모두 '댈러웨이 부인'이라는 명칭과 연관되어져 있다. '댈리웨이 부인'을 쓴 저자인 버지니아 울프는 자발적으로 강으로 걸어들어가 삶을 마감한다. 로라 부인은《댈러웨이 부인》을 읽으며 자살을 꿈꾼다. 그렇다면 세번째 주인공인 클러리서 본은? 재미나다고 말해야 할까 인연이라고 말해야 할까, 클러리서 본 곁을 지키고 있는 오랜 친구가 로라 브라운의 아들이자 동성애자인 리처드라는 것이다.

니콜 키드먼 주연의 동명영화 <디 아워스>, 책을 잘 이해하기 위해 찾아봐야 할 영화다. ​책으로 미처 살피지 못한 것은 영화로 만나볼 수 있을런지도. 친구 리처드로부터 댈러웨이 부인이란 애칭을 불리는 클러리서는 친구의 문학상(커루더스상)수상을 축하하기 위해 파티를 준비한다. 주최자로서 어떤 손님을 초대할지 결정하는 것도 그녀의 몫이다. 책 속에 등장하는 세 주인공의 공통점은 이성보다 동성을 더 사랑하는 동성애자라는 것이다. 이성 친구보다 동성 친구가 더 편하기는 하지만 함께 거주하며 살아야 한다면? 생각해보니 그것도 나름 괜찮기는 하겠다. 동성이기에 조심성이 덜하다고 할까?

클러리서는 연인 샐리와 동거하며 딸 줄리아를 낳았고 딸 줄리아는 다른 여성을 사랑하며 그녀와 함께 있다. ​남성과 여성이라는 이성의 결합만을 정상적으로 보는 나야말로 고지식한 존재겠지. 그나마 책으로 읽으니 받아들이지만 그것이 내 가족이나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이라면 글쎄!!! 고등학교 시절 전쟁 영웅인 남자와 결혼해 아들 하나를 두고 현재 둘째를 임신 중이라는 로라, 요즘 내가 삐딱선을 타는 것일까? 전쟁영웅이라는 남자가 그녀를 정상적인 방법으로 사랑해주기는 할까 싶은 의구심이 든다. 전쟁이라는 극한적인 경험을 한 사람의 상황을 생각해보며 든 생각이다. 전쟁의 참극을 겪은 사람은 폭력적인 성향을 가진다는 말을 어디선가 들었으니까.

자신의 의지로 삶을 끝내버린 버지니아 울프와 친구의 자살을 목격해야 했던 클러리서 본 중 누가 더 불행한 것일까? 살아남아 그 충격을 끝없이 되새겨야 하는 ​클러리서지 싶다.《댈러웨이 부인》은 영국의 작가 버지니아 울프(Adeline Virginia Woolf, 1882~1941)의 1925년 발표작이다. 저자 마이클 커닝햄은 열다섯 살때 읽은《댈러웨이 부인》이 첫사랑보다 더 강렬했다고 말한다. 버지니아 울프의 소설<댈러웨이 부인>을 각본으로 쓴 영화 <댈러웨이 부인>이 있음도 알았다. 모든 소설이 해피앤딩하기를 바라는 것은 아니지만 최소 내가 읽은 책은 행복한 결말을 맺었으면 하는 소심한 바램을 하게 된다. '디 아워스'의 결말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