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 붙는 베트남어 독학 첫걸음 - 무료 동영상 + 상황별 회화 포켓북 + MP3 CD + OPI 주제별 Q&A 착! 붙는 외국어 시리즈
김연진 지음 / 랭기지플러스(Language Plus)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장 쉬운' 시리즈를 들으면서

도서관에서 같이 빌려왔다.

 

순서가 앞서거니 뒤서거니 비슷하여

재미있게 봤는데,

이 책에서 단어가 더 풍부하게 제시된 점은 좋지만,

황엘림 선생님의 강의는

'가장 쉬운'의 홍빛나 선생님 강의에 비해

문장을 읽어주는 수준에 그치고 있어

독학으로 공부하기에는 좀 어렵지 싶다.

 

가장 쉬운~을 본 다음에 본다면 좀 더 도움이 되겠다.

문장이 길고 대화의 표현이 풍부하여

듣기 파일을 활용하여 여러 번 듣는다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장 쉬운 독학 베트남어 첫걸음 (본책 + MP3 CD 1장)
정보라 지음 / 동양북스(동양문고)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베트남어가 수능 과목에도 들어가지만,

베트남어를 학교에서 가르치는 학교는 거의 없다.

아이들도 학원 인강으로 독학하는 수준이어서,

관심을 가지고 책을 보던 중,

이 책으로 인터넷 동영상 강의가 있고,

무엇보다 팟캐스트에 관련 강의가 있다는 걸 알고 찾아 듣게 되었다.

 

결과는 대만족이다.

베트남어는 성조가 있지만,

중국어 성조와는 판이하다.

 

문제는 글자 자체가 한문을 완전히 버리고

표음문자로 되어있어, 두어 시간을 들으면 읽을 수 있게 되어있고,

성조 역시 글자에 표기되어 있어 간편하다.

중국어 공부를 아무리 해도 책을 보면 발음도 성조도 안떠오른  경험과는 판이하다.

 

물론 언어는 '천리 길도 한걸음부터'이고,

쉬운 언어는 결코 없다는 것이 정설이지만,

이 책의 팟캐스트를 듣다 보면,

홍빛나 선생님과 호아 학생의 찰떡 궁합에 웃으며 출퇴근하게 된다.

 

그리고 동영상 강의를 들으면서 문법도 조금씩 보강하면 일석 이조다.

도서관에서 이 책을 빌릴 수가 없어서

책이 없었는데도 전혀 공부하는 데 지장이 없다.

 

2주 정도에 강의를 다 듣고 나서,

연계 교재가 없나 싶어 문의를 했더니,

지금 중급 교재를 다 집필하였고,

무료 동영상 강의도 촬영중이라는 답이 있었다.

 

베트남어,

본격적인 남방 시대를 앞두고 아이들이 더 공부해야 할 과목이 아닌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호두나무 왼쪽 길로 - 전5권
박흥용 지음 / 황매(푸른바람) / 2004년 7월
평점 :
절판


마음 속 호두나무,

그 왼쪽 길엔 뭔가 알지 못할 세상에 대한 호기심이 가득 담겼다.

 

경희누나가 내준 숙제는

딸기를 찾는 일.

 

그 과정은 이 좁은 강토를 오토바이로 순례하는 길로 엮인다.

답사기로 읽기에도 손색이 없지만,

마지막 권에서 만난 딸기의 정체는

한국 현대사의 모골이 송연한 원류를 쓰다듬고 있다.

 

내 마음 속 호두나무 왼쪽 길에는...

1987의 대학 시절이 담겼고,

남대문 시장에서의 최루탄 가스와 두려웠던 그 시절...

가장 꽃다운 나이가 그렇게도 짐스러웠던 기억이 남아 있다.

 

시절이 지나고 나면,

그 호두나무는 불타고 없어질지도 모른다.

 

그 왼쪽길의 추억과 함께...

 

지금도 걷고 있는 나의 '길'은

훗날 역시 그 왼쪽길의 한 부분이 될 것이다.

 

조금은 더 뜨겁게 살 일이다.

나이를 생각해 가면서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임신 캘린더 오가와 요코 컬렉션
오가와 요코 지음, 김난주 옮김 / 현대문학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가와 요코의 이야기는 미스터리 같기도 하면서

뭔가 희미한 인간의 존재감을 느끼게 한다.

 

하긴, 소설 속 인생들은 화끈하고,

뭔가 결말을 보여주는 것이지만,

우리 인생은 밍밍하고 미지근하며,

전혀 결말이 예고되지 않고 우연하고 어쩌다 일어난 일들 투성이여서

논리적으로 전혀 설명하기 불가능한 것에 가까우니...

그의 애매한 소설이 어쩌면 삶에 가까울지 모르겠다.

 

임신 캘린더는,

임신이라는 기쁜 일, 로 취급되는 사건에 대하여 계속되는 관찰로 일관된다.

동생이 바라본 임신한 언니는 이상한 사람이다.

 

온갖 데서 다 냄새가 나.

한가지 냄새가 아메바처럼 물컹하게 퍼져 있는데

다른 냄새가 그걸 싸고 팽창하고,

또 다른 냄새가 거기에 녹아들어서, 아아, 끝이 없어.(35)

 

입덧이란 걸 이렇게 냄새의 중첩으로 표현한다.

아, 정말 괴롭겠다.

 

그녀는 지금 신경과 호르몬과 감정이

모두 제멋대로 놀고 잇다.(36)

 

나도 이런 것도 모르고 아내의 임신 기간을 힘겹게 보냈다.

제멋대로인 호르몬과 감정을 미리 알았더라면,

좀더 성숙하게 대응했을 터인데... 이미 다 지난 일이 되고 말았다.

 

이 소설집에선 '기숙사'가 기억에 강하게 남는다.

사라진 수학과 학생과 핸드볼부 동생.

그리고 말미의 끈적한 액체.

무엇보다 두팔과 한다리가 없어

쇄골과 턱으로 생활하는 사감 선생님의 신체에 대한 묘사...

 

주인공들은 이야기에서 벗어난 관찰자들일 뿐인데...

 

하긴, 나의 삶도

주인공이라기보다는

맹한 관찰로 하루하루 채워지는 느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델라이언 데드맨 시리즈
가와이 간지 지음, 신유희 옮김 / 작가정신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민담과 쌍둥이...

뒤표지에서 엽기적인 두 건의 살인이 묘사되어 있고,

데드맨, 드래곤플라이 등의 전작을 재미있게 읽은

가와이 간지의 작이라 믿고 빌려왔는데, 재미는 그럭저럭이다.

 

덴 드 라이언...

사자의 이빨이라는 이름의 민들레.

그리고 민들레의 꽃말은 '풀기 어려운 수수께끼'

 

이런 두 가지 모티프로 이야기를 꾸려간다.

 

쌍둥이 딸을 위해 쓴 민담 속 주인공이 한 사람뿐인 이야기...

 

이런 곳에서 해결점을 찾아가는 형사들...

 

에미의 신선한 대학생활 이야기에 얽히는

재미있는 과학적 가설들도 재미있는데,

마지막 부분에 가짜 대학생까지 엮이는데서는 좀 억지스런 부분이 보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