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놈은 멋있었다 - 전2권
귀여니 지음 / 황매(푸른바람) / 2003년 3월
평점 :
품절


고3 아이가 쓴 소설이래서 뭔가 시시할 거라 생각하고 읽었다. 인터넷 소설이 한계가 뻔한 거 아닌가. 역시 읽다보니 줄거리도 뻔하고 애들 노는 세계가 너무 좁은 게, 우연성 투성이고, 시시하고 인내심을 가지고 읽게 되었다. 학교 담 넘다가 키스하게 될 확률을 따진다면, 내가 대통령이 되는 확률이 더 높을 것이다.

그런데, 읽다 보니까 생각이 바뀌었다. 야, 이 아이가 소설 쓰는 법을 제법 아네 싶었다. 주인공 지은성과 한예원 이야기는 유치찬란, 눈꼴 신 그대로 였지만, 숨어있는 친구들의 사랑 이야긴 이 소설의 백미라 할 수 있다. 서로 사랑하면서도 엇갈려가는 사람들의 시린 가슴을 열아홉 소녀가 이렇게도 절묘하게 풀어낼 수 있다니, 사실은 지은성과 한예원은 마지막 사랑을 풀어내기 위한 도구가 아닐까 생각이 들 정도였다. 그리고, 김한성이 예원아, 회사 다녀 올게. 하면서 집을 나서는 대목은 정말 쇼킹했다.

고등학생 주제에 이렇게 잘 써도 되나, 세상을 이렇게 많이 알고 있어도 되나 싶었고, 귀여니의 다른 이야기도 읽어보고 싶어졌다. 수업 하다가 여학생들에게 물어 보니 늑대의 유혹인가 하는 책은 더 재밌단다. 아무튼 인내심을 가지고 끝까지 읽을만 했다. 그리고 조만간 다른 책들도 읽어 볼 계획이다. 앞으로도 좋은 작가 수련을 쌓기를... 건투를 바란다. 지금 많은 작품을 써서 스타덤에 오르는 것도 좋지만, 조금씩 쉬는 것도 좋은 일일듯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정민 선생님이 들려주는 한시 이야기 - MBC 느낌표 선정도서, 보급판 진경문고 5
정민 지음 / 보림 / 2003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민 선생님이 쓰신 한시이야기, 잘 읽었습니다.좀 아쉬운 점이 있다면, 한시의 아름다움을 드러내기엔 너무 시 원론에 치우쳤다는 점입니다.물론 용사(用事)라든지, 정운이라든지 한시 용어도 들어가서 다소 어려운 부분도 있었습니다.소재를 한시에서 따와서 설명하신 방식은 우리가 중고등학교에서 어렵다고 생각하던 한시를 우리 삶 바로 곁에서 그 깊이와 넓이를 느끼게 해 줬다는 점에서는 훌륭한 책입니다.한시의 맛을 감칠맛있게 표현한 다양한 시들을 더 많이 접하지 못한 것이 아쉬운 점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무덤 가에서 종일 술 마시다 술 취해 돌아오는 할아버지 이야기라든지, 연잎에 굴러들어가는 물방울 이야기라든지, 버들잎에 얽힌 이야기 등은 우리 조상들의 삶이 낡고 고루하기만 했던 것이 아니라 가치있는 삶이었다는 것을 가르쳐 주시는 재미난 이야기였습니다. 이번 책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꾸준히 한시의 깊이와 넓이를 느끼게 될 책들을 써 주셨으면 합니다. 정약용의 민중의 아픔을 옮긴 시라든지, 이제현의 사리화, 선승들의 게송과도 같은 깊이를 오롯이 느낄 수 있도록...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창선감의록 - 만화로보는우리고전
신응섭 / 능인 / 1996년 3월
평점 :
절판


한국의 고등학생들은 서점에 가면 반드시 읽어야 할 고전들이 숱하게 널려 있다.정말 읽지 못한 책들이 서점의 벽면에 가득 진열되어 있는 것이다.그런데, 사실 그 책들은 어느 학교나 도서관에 가득하고, 가정에도 세계 명작이니, 한국 명 단편이니, 시선이니 하는 책들은 수두룩하다.단지 아이들이 읽기 싫어하고, 도서관에서도 대출 실적이 아주 낮다는 것이다.이런 고교생들에게 만화를 읽혀 주자.창선감의록은 2003학년도 수능에 나온 지문이다.이 고전 소설의 가장 중요한 해법은 짧은 지문에 나오는 열 세명의 인물의 관계를 정확히 파악하는 건데,만화라도 읽은 아이라면 정말 도움이 되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등대지기
조창인 지음 / 밝은세상 / 2001년 9월
평점 :
절판


2000년 최고의 베스트셀러인 가시고기눈물을 쥐어짜고 싶어하는 한국적 정서의 폐부를 찔러소설 속 다움이의 아빠처럼 돈을 버는 작품이엇는데이번 작품 역시 오해와 증오를 넘어서 싹트는 부모와 자식 사이의 사랑과 화해를 그리고 있지만,인간 구도가 너무 평범하고, 세상을 너무 단면적으로 보여주는 게 아닌가 한다.작은 섬에서 등대지기로 살고 있는 재우. 그에게는 형을 편애했던 어머니에 대한 원망과 어머니를 방패삼아 폭력을 일삼던 형에 대한 증오가 쌓여있다. 그러나 8년만에 만난 어머니는 치매증세를 보이며 그토록 미워하던 둘째 아들의 얼굴조차 알아보지 못한다.그 어머니를 등대에서 모시면서 여러 고난을 겪지만,결국 등대지기 재우의 어머니는 재우의 등대지기 였던 셈이다.]좀 억지스런 구성이라 실망을 감출 수 없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홉살 인생 - MBC 느낌표 선정도서
위기철 지음 / 청년사 / 2001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우리 삶은 어차피 희미하고 아련한 착각 속에 화려한 오해를 하며 살아가는 것일지 모른다. 자아에 대한 사랑이 커가면서 자기에 대해 착각하고 오해하면서 말이다. 어렸을 때는 누구나 자기가 대단한 사람이라고도 느끼고, 전혀 대단하지 않은 사람이라고도 느낀다. 살다 보면 나이를 먹어 가면서 자기에 대해 실망하기도 하고, 자신감을 얻어가면서 살기도 한다.

십년 전이나 십년 뒤나 우리네 인생이 뭐 그리 크게 달라질 일이 있겠습니까. 아이는 자라고, 어른은 늙고, 상처는 아물고, 새살은 돋고, 살아온 흔적은 잔뜩 쌓이고, 살아갈 길은 눈 앞에 아득히 펼쳐져 있고... 다 그런거지. 하고 후기에 쓰신 대로, 우리는 그저 그런 날들을 살아내야 되지만, 십진법의 마법에 홀려 다음번 열 살은 마음 똘똘하게 다져먹고 좀더 잘 살아봐야지! 하게 되는 어리석은 마음. 그게 아홉살의 인생일겝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