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볼라 밀리언셀러 클럽 107
기리노 나쓰오 지음, 김수현 옮김 / 황금가지 / 2009년 12월
평점 :
절판


메타...는 나중에, 변하여, 초... 등의 의미이고,

보라...는 볼런티어의 줄임말로 봉사자이다.

일본어에 볼라바이트...라는 유급 봉사자도 있다.

 

우리는 안정된 직업이 사라지는 시대에 살고 있다.

제4차 산업혁명으로 명명되는 내용들에 모두 사라지는 직업이 생기는 직업보다 3,4배에 달한다고 말하고 있다.

당연히 누구나 <나중에 실업자> 또는 '예비 실업자' 반열에 서게 된다는 불안감을 느끼게 한다.

 

이 소설은 작가의 <아웃> 같은 긴박감은 없다.

지루할 정도로 떠돌이 인생들의 삶이 반복 재생된다.

 

전무는 좋아하는 인간의 석상이 지켜보고 있어 주기를 바라는 것이다.

시선을 느끼며 살고 싶은 것이다.

이 얼마나 쓸쓸한 일인가.(156)

 

세상 속에 누릴 것을 누리고 사는 인간조차 고독에 몸서리친다.

 

욕심이 인간을 미치게 하는 거야.(317)

 

나는 고교 졸업 이후로 쭉 열심히 살아왔는데,

얼마 전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어.

어라, 이런 것 때문에 그렇게 필사적이었나, 하는(552)

 

삶이 '소확행'을 즐기지 못하면서

무목적적인 방향으로 흐르는 듯한 불안감조차 감지하기 힘든 상황속을 표류한다.

 

이것저것 다 칭찬해주고

성심성의를 다하고

기분이 상하거든 '내가 진짜 사랑하는 건 너야'로 얼버무렸던 손님들이,

배신당했다고 느껴서 전부 날랐다...(392)

 

술집 호스트가 손님을 대하듯,

사람을 피상적으로 만나는 현대인들에게...

이 책은 필연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