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손이 닿거나 우리의 몸을 감싸거나 우리가 보고 듣고 만지고 느끼는 모든 것의 감촉이다. 부드러운 결은 안식을 주고 세월의 결은 경외감을 유발하며, 섬세한 결은 우리의 감각을 깨우고 복잡한 결은 우리의 시선을 다르게 만들어준다. (『한 글자 사전』, 「결」) 

 

 바람의 결이 달라졌다. 가을의 중심에서 겨울의 방문을 받은 듯하다. 아니, 이제는 우리에게 가을이라는 계절은 스치고 지나가는 시간일지도 모른다. 추위를 걱정하고 대비하는 시간이 오고 있다. 어제는 동생과 통화를 하면서 아직 내리지 않은 눈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첫눈도 빨리 오고 올해는 눈이 많이 내릴 거라고. 많이 추워지고 있다고. 미리 걱정할 필요는 없지만 겨울의 쓸쓸함이 저기 보이는 것만 같다.

 

 무릎에는 커다란 꽃이 피었다. 지난 주일 예배를 위해 집을 나서다가 넘어졌는데 그 순간에는 창피함에 얼른 일어나서 아픈 줄도 모르다가 집에 와서 보니 넘어진 부위가 제법 부었다. 멍의 색깔은 다채롭다. 통증은 길지 않아 다행이다. 보랏빛이 돌다가 푸르죽죽해졌다. 신기한 일이다. 우리 몸은 이렇게 신비하구나. 내가 모르는 게 얼마나 많을까.

 

 말이 필요하지 않은 순간도 있다. 말이 아닌 눈빛, 메모, 공간을 채우는 어떤 것들. ‘아침의 피아노’란 제목에 클릭한 책이 그렇지 않을까 싶었는데. 롤랑 바르트의 『애도 일기』를 옮긴 김진영의 『아침의 피아노』은 그의 유고집이라고 한다. 겨울처럼 외롭고 적막할 것 같지만 실상은 다를 수도 있겠다. 큰언니의 마지막 기록을 생각하면 말이다. 애도하는 시간이 길어진다. 우리 곁을 떠나는 이들, 마지막 인사를 제대로 건네지도 못하고 작별한다.

 

 따뜻한 손을 맞잡고 싶은 아침이다. 손바닥으로 손등을 문지른다. 손등의 온기가 손바닥으로 전해진다. 온기가 전해지는 뜨거운 커피, 뜨거운 손, 뜨거운 마음.  조금 뜨겁다 싶을 정도의 커피를 마시며 시작하는 하루. 상처입지 않을 정도로 뜨겁고 뜨거운 하루여도 괜찮겠다. 적정한 온도를 조율할 줄 아는 그런 하루.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lanca 2018-10-11 08: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아침의 피아노) 읽고 싶었어요. 넘어지셨군요... 저는 뜬금없이 오른쪽 무릎이 아파와서 걱정입니다. 벌써 아프다니... 계속 무시해서 그런가도 싶고. 몸이란 참 신비로워서 역행이 불가능한 것 같아요.

자목련 2018-10-12 15:38   좋아요 0 | URL
아픈 곳이 점점 늘어나고 있어요... 당연한 현상일지도 모르지만 때때로 당황하고 서글퍼지기도 해요, ㅎ
김진영의 <아침의 피아노>는 특별하게 다가올 것 같아요.

뒷북소녀 2018-10-11 10: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언제 읽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저도 어쨌든 장바구니에 담아뒀어요. 아침의 피아노요.^^

자목련 2018-10-12 15:37   좋아요 0 | URL
어쩌면 읽기 힘들지도 모르겠어. 그래도 읽겠지만.
맑고 투명한 가을의 하늘을 만끽하며 즐겁게 보내길 바라^^

희선 2018-10-13 02: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롤랑 바르트 책 《애도 일기》는 만났는데, 그걸 한국말로 옮긴 사람이 김진영이었군요 그걸 써뒀지만 잊어버린 듯합니다 그 분 잘 몰랐지만 저 책 소개는 봤어요 아파도 무언가를 쓸 수 있을까 싶기도 하네요 늘 뭔가를 쓰는 사람은 그때도 쓸지...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라 해도 세상을 떠났다 하면 어쩐지 쓸쓸하네요 얼마전에는 일본 성우가 세상을 떠났다는 걸 알았어요 잘 아는 건 아니지만 우연히 목소리 들었는데, 세상을 떠나고 두달이 넘은 뒤에 알았습니다 그걸 알고 그런 일이 했네요


희선

자목련 2018-10-15 21:17   좋아요 0 | URL
네, 누군가 떠난 후에 우리는 그 소식을 접하게 되니까요. 김진영이 옮김 <애도 일기>로 무척 많은 위로를 받았는데 이제는 그가 남긴 글을 읽고 애도의 시간을 갖게 될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