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부터 스포츠댄스를 배워보려고 문화센터에 등록했다.  

어제 처음 수업에 다녀왔는데 온 몸이 쑤셔댄다.ㅜㅜ 

그동안 몸을 움직이지 않고 살았더니 살은 뒤룩뒤룩 찌고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아프고 몸무게는 절대 줄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음악에 맞춰 몸을 움직여주는 일이 얼마만인지 모르겠다. 여러 사람이 한 곳에 모여 같은 동작을 배우지만 전혀 다른 느낌으로 표현하는 것을 보면서 즐거웠다. 아직 서툴고 어렵지만 재미있을 것 같다. 

  다들 운동해야만 건강하게 살 수 있다고들 해요. 나는 생각이 달라. 그건 일종의 편견이나 선입견 같아. 우리 몸은 정밀한 기계와 다를 바 없어요. 많이 쓰지 않아야 오래 쓸 수 있어. 용불용설(用不用說, 라마르크가 제창한 진화설로 생물에는 환경에 대한 적응력이 있는데, 자주 사용하는 기관은 발달하고 사용하지 않는 기관은 퇴화해 없어진다는 학설)은 진화 단계에서 발달과 퇴화에 방점이 찍힌 이론인 거지. 당장 한 생을 사는 인간의 몸에는 적용되지 않는다는 게 내 생각인데, 많이 쓸수록 마모되는 게 당연한 거지. 덜 써야 해.(웃음) 그래서 나는 세 걸음 움직여서 할 일을 두 걸음만으로 해결하려고 해. 늘.... 움직임을 최대한 줄여야 오래 살아요. <만화로 교양하라> p.63

 어제 신간평가단에서 온 도서 <만화로 교양하라- 먼나라 이웃나라 이원복의 가로질러 세상보기>를 읽던 중 운동에 대한 이원복 교수의 이야기를 보고 아, 정말 그런가? 아니야, 그렇지 않지.하고 혼자 고개를 갸우뚱거렸었다. 

몸을 많이 쓰지 않아야 한다는 말에 공감이 되었던 건 얼마전부터 아픈 엄지 손가락의 관절을 너무 많이 사용해서 그렇다는 의사 선생님의 말씀 때문이다. 그렇다면 덜 써야 오래 쓸 수 있다는 말이 맞다. 하지만 하도 움직이지 않았더니 체중이 불어나고 그로 인해 다른 질병들이 찾아 올 수 있는 것도 사실이니 운동을 하지 않으면 건강하게 살기는 힘들 것도 같다.  

그래서 '적당히'라는 단어를 생각해보았지만 여기서 적당히 운동한다는 것은 얼만큼이 적당한지를 모르겠다. 

운동선수들의 경우를 보더라도 건강하다고 느껴질진 모르지만 알게 모르게 고질병을 안고 사는 것도 사실이니 말이다. 내가 알던 배구를 하던 오빠도 무릎 관절이 안 좋아 고생을 많이 했다. 

몸을 혹사시키면서 무리하게 운동하는 것은 어리석지만 그래도 적당한 운동은 필요할 것 같다. 일주일에 두번 문화센터에서 즐겁게 춤추다와야겠다.  

----------------------------------------------------------------------------------------------------------

  <먼나라 이웃나라>를 쓰신 이원복 교수님을 박세현 선생님이 인터뷰하여 엮어낸 책이다. 

그동안 책을 쓰시며 생각했던 것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만화책은 나쁜 아이들이나 보는 거라고 못 보게 하셨던 어린 시절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만화책을 통해 여러가지를 배운다. 나라의 역사와 문화, 풍습 등 다양한 이야기들이 담겨 있는데 그림과 함께 읽으니 이해도 훨씬 쉽다. 물론 줄글을 읽는 걸 기피하는 아이들이 생겨난다는 단점도 있긴 하지만 쉽고 간편하게 지식을 전달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훨씬 큰 것 같다. 

내가 사 모았던 <먼나라 이웃나라>는 우리 조카가 가져갔다. 어른도 아이도 함께 읽을 수 있는 교양 만화인 셈이다. 요새는 중앙일보에 <중국편>을 연재하고 계시단다. 

 

 



 
 
고고씽휘모리 2011-04-06 12:27   댓글달기 | URL
저는 스윙댄스를 배워보고 싶어요!
그런데 직장다니니 기회가 잘 없어요 ㅠ.ㅠ
멋지게 춤추시는 사진도 한번 올려주세요 ㅎㅎㅎ

꿈꾸는섬 2011-04-08 15:05   URL
스윙댄스...ㅎㅎ 그것도 재밌겠네요.^^
직장다니니 시간 맞추기가 쉽지가 않죠. 저처럼 오전에 한가한 주부라야 가능할 듯해요.
그런 날이 아마도 오지 않겠어요.ㅎㅎ
지금은 너무 서툴고 잘 하게 되면 한번 올려볼까요?ㅎㅎ

pjy 2011-04-06 12:58   댓글달기 | URL
많이 쓸수록 마모되는 게 당연한 거지. 덜 써야 해.(웃음) 그래서 나는 세 걸음 움직여서 할 일을 두 걸음만으로 해결하려고 해. 늘.... 움직임을 최대한 줄여야 오래 살아요~
그렇죠! 살살 적당히 움직입시다~~ 엄마가 등짝을 철썩~칠만한 다짐입니다ㅋ

꿈꾸는섬 2011-04-08 15:05   URL
ㅎㅎㅎㅎ움직임을 최대한 줄여야......ㅎㅎㅎ
우린 그래도 아직 젊으니 좀 더 움직여줘야 할 것 같아요.ㅎㅎ

섬사이 2011-04-06 13:34   댓글달기 | URL
저는 오늘 요가하고 왔어요.
작년에 하다가 날 추워지면서 귀찮아지고 해서 그만뒀다가 오랜만에 다시 나갔네요.
제 몸의 근육들이 존재증명을 하려고 들어요. ^^

꿈꾸는섬 2011-04-08 15:07   URL
저도 사실 요가를 하고 싶었는데 우리 동네 요가는 오전9시에 시작해서 10시, 2시~3시, 7시~8시 세 시간인데 셋 다 시간을 맞출 수가 없더라구요.ㅜㅜ
결국 시간에 맞는 걸 선택한건데 생각보다 운동도 되고 재미도 있더라구요.ㅎㅎ
날 추워지면 저도 만사가 다 귀찮아져요. 결국 살만 뒤룩뒤룩 쪘어요.ㅜㅜ 운동이 절실히 필요해요.ㅎㅎ

2011-04-06 21: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4-08 15: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blanca 2011-04-06 22:19   댓글달기 | URL
저도 오늘 요가하고 왔어요! 스포츠 댄스도 정말 재미나겠어요. 운동 열심히 해서 체력좀 키워 보려구요. 꿈꾸는 섬님엄지 손가락이 빨리 나아야 할 텐데요.

꿈꾸는섬 2011-04-08 15:09   URL
요가...저도 하고 싶어요.ㅜㅜ
스포츠 댄스도 재밌긴한데 연령대가 높아요.ㅜㅜ
엄지 손가락은 많이 좋아져서 통증은 없어요.^^ 구부리기게 조금 뻑뻑하긴한데 정말 많이 좋아졌죠.^^

양철나무꾼 2011-04-07 02:26   댓글달기 | URL
여기서 말하는 적당히란 7.3.30이 아닐까요?
일주일에 3번 30분 씩...
이걸 살짝 바꾸면 40분은 해줘야 운동이 된다고 하더이다~
그러는 저는 오늘도 숨쉬기운동 하나로 소임을 다하려는 여자입니다~^^

꿈꾸는섬 2011-04-08 15:10   URL
40분은 운동해야...명심하겠어요.ㅎㅎ
숨쉬기운동도 정말 중요한거죠? ㅎㅎ

하늘바람 2011-04-07 06:15   댓글달기 | URL
정말 스포츠댄스를요?
와우 섬님은 정말 저랑 다른 분이시네요
전 스포츠 댄스는 정말 자신없는데^^

꿈꾸는섬 2011-04-08 15:12   URL
ㅎㅎㅎㅎ그런가요?
전 소심하고 내성적이긴 하지만 신나는 음악도 좋고 춤추는 것도 참 좋아했던 것 같아요.(어릴때부터요)
지금 이 나이에 어디가서 음악에 맞춰 춤출 수 있을까 싶은 마음에 더 즐거운 것 같아요. 다른 사람들의 시선보다는 제 자신이 즐겁더라구요. 게다가 몸을 움직이는 일을 많이 하지 않다보니 전신운동이 되는게 정말 좋더라구요.^^
하늘바람님도 한번 시도해보세요.^^

순오기 2011-04-07 08:09   댓글달기 | URL
춤도 출 줄 알아야 한다는 걸 느끼면서도 배워볼 엄두는 못냈어요.ㅋㅋ
배우면 재밌을거 같은데~~~~ 일주일에 두번 잘 배워서 애들도 가르쳐주면 좋겠네요.
몸을 적당히 움직여야 하거늘 운동하고는 거리가 멀게 살아서~~~~~
오늘도 숨쉬기만 열심히~~~~해요.^^

꿈꾸는섬 2011-04-08 15:14   URL
전 잘 추진 못하지만 춤 추는 걸 좋아하는 것 같아요.ㅎㅎ
일주일에 두번 잘 배워 가족들에게도 가르쳐줄까봐요.ㅎㅎ 남편이랑 손 붙잡고 같이 추는 것도 좋겠어요.ㅎㅎ
남편은 제가 너무 정적이라 몸을 움직이는 걸 배우면 참 좋을 것 같다고 하더라구요. 요가를 하고 싶었는데 시간이 안맞아서 못 하고 스포츠댄스 신청했는데 막상 해보니 운동도 되고 재미도 있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