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거짓말, 딱 한개만 더 - 히가시노 게이고 (공감2 댓글0 먼댓글0)
<거짓말, 딱 한 개만 더>
2014-11-13
북마크하기 브루투스의 심장 - 히가시노 게이고 (공감0 댓글0 먼댓글0)
<브루투스의 심장>
2014-10-28
북마크하기 졸업 - 히가시노 게이고 (공감1 댓글0 먼댓글0)
<졸업>
2014-10-16
북마크하기 백은의 잭 - 히가시노 게이고 (공감0 댓글0 먼댓글0)
<백은의 잭>
2014-10-03
북마크하기 새벽 거리에서 - 히가시노 게이고 (공감1 댓글0 먼댓글0)
<새벽 거리에서>
2014-04-20
북마크하기 내가 그를 죽였다 - 히가시노 게이고 (공감1 댓글0 먼댓글0)
<내가 그를 죽였다>
2013-10-27
북마크하기 게임의 이름은 유괴 - 히가시노 게이고 (공감0 댓글0 먼댓글0)
<게임의 이름은 유괴>
2013-06-20
북마크하기 유성의 인연 - 히가시노 게이고 (공감0 댓글0 먼댓글0)
<유성의 인연 1>
2013-02-24
북마크하기 범인 없는 살인의 밤 - 히가시노 게이고 (공감0 댓글0 먼댓글0)
<범인 없는 살인의 밤>
2012-12-02
북마크하기 호숫가 살인사건 (공감0 댓글0 먼댓글0)
<호숫가 살인사건>
2012-10-17
북마크하기 악의 - 히가시노 게이고 (공감0 댓글0 먼댓글0)
<악의>
2012-07-16
북마크하기 방과 후 - 히가시노 게이고 (공감0 댓글0 먼댓글0)
<방과 후>
2012-04-08
북마크하기 잠자는 숲 - 히가시노 게이고 (공감0 댓글0 먼댓글0)
<잠자는 숲>
2012-03-28
북마크하기 붉은 손가락 - 히가시노 게이고 (공감0 댓글0 먼댓글0)
<붉은 손가락>
2012-03-28
북마크하기 회랑정 살인사건 - 히가시노 게이고 (공감0 댓글0 먼댓글0)
<회랑정 살인사건>
2012-03-27
북마크하기 예지몽 - 히가시노 게이고 (공감0 댓글0 먼댓글0)
<예지몽>
2012-03-26
북마크하기 용의자 X의 헌신 - 히가시노 게이고 (공감0 댓글0 먼댓글0)
<용의자 X의 헌신>
2012-03-15
북마크하기 편지 - 히가시노 게이고 (공감0 댓글0 먼댓글0)
<편지>
2012-03-15
거짓말, 딱 한 개만 더 현대문학 가가형사 시리즈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현대문학 / 200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00년에 발표된 가가 형사 시리즈로 다섯 편의 작품이 수록되어 있다. 여러 명의 용의자 중 누가 진범인지 밝히는 것이 아니라, 가장 유력한 용의자가 어떤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가를 가가 형사가 밝혀내는 내용이다.

<거짓말, 딱 한개만 더>는 <잠자는 숲>을 연상시키는 분위기이다. 자살한 것처럼 보이는 전직 발레리나가 사실은 살해당했고, 그 범인은 같은 아파트에 사는 또 다른 전직 발레리나라는 내용이다. 살해 동기는 일반인으로서는 언뜻 납득하기 어렵다. 발레 공연에서 자신이 해내기 어려운 부분을 삭제한 것이 들키자 돈을 주고 무마한 후 자존심에 상처를 입어 살인을 하기 때문이다. 한 분야에서 최고에 올라본 사람만이 느낄 수 있는 자긍심의 영역이 얼마만큼 상처 입기 쉬운지 소설은 이야기하고 있다.

<차가운 작열>은 빠찡꼬에 빠진 주부가 한여름에 어린 아이를 차안에 방치했다가 사망에 이른 실제 사건을 모티프로 씌인 작품이다. 주부는 아이가 죽은 사실을 들키지 않기 위해 강도가 든 것처럼 꾸민 후 차단기를 내린다. 정전이 되어 아이가 에어컨을 쐬지 못해 탈수로 죽었다고 꾸민 것인데, 이를 눈치챈 남편이 아내를 목졸라 죽인다.

<제2지망>은 자신이 이루지 못한 꿈을 딸을 통해 이루려는 일그러진 어머니의 모습이 비극을 불러오는 내용이다. 이혼 후 새로 사귄 남자에 대해 딸이 적개심을 품고 살해한다는 엽기적인 내용이다.

<어그러진 계산>은 인간의 복잡한 내면을 잘 보여준다. 아내를 소유물로 생각하는 가부장적인 남편을 아내와 그녀의 정부가 살해하려 한다. 그러나 도리어 정부가 살해당하고, 아이러니하게도 남편 마저 교통사고로 사망한다. 남편이 정부를 살해한 후 보여준 행동은 아무리 생각해도 아내를 사랑하지 않았다면 할 수 없는 행동들이다. 사랑하면서도 구속하며 괴롭히는 알 수 없는 인간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

<친구의 조언>은 냉혹한 여인에 관한 이야기이다. 가가 형사의 친구가 어느 날 졸음 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당한다. 가가는 친구의 교통사고에 뭔가 부자연스러운 면이 있다고 생각하여 조사에 착수한다. 친구의 아내는 동성애인에게 빠져 남편을 살해하기 위해 드링크에 수면제를 탔었다. 그녀가 한 행동이 나를 죽음으로 몰아넣는다는 확실한 보장도 없었지 않느냐는 친구의 물음에 가가는 단지 죽어주면 좋고 아니면 어쩔 수 없다는 식으로 그녀는 행동한 것이라고 말한다. 친구가 아내에게 모든 것을 알고 있다는 암시를 주자 아내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병실을 나간다. 눈치챘다면 어쩔 수 없지 라는 식의 태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