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날아라, 잡상인 - 우승미 (공감0 댓글0 먼댓글0)
<날아라, 잡상인>
2014-03-01
북마크하기 걸프렌즈 - 이홍 (공감0 댓글0 먼댓글0)
<걸프렌즈>
2013-03-20
북마크하기 제리 - 김혜나 (공감1 댓글0 먼댓글0)
<제리>
2012-08-13
북마크하기 부초 - 한수산 (공감5 댓글0 먼댓글0)
<부초>
2012-06-09
북마크하기 공허의 1/4 - 한수영 (공감0 댓글0 먼댓글0)
<공허의 1/4>
2012-05-10
북마크하기 철수 사용 설명서 - 전석순 (공감0 댓글0 먼댓글0)
<철수 사용 설명서>
2012-03-28
북마크하기 아름다운 여름 - 고은주 (공감1 댓글0 먼댓글0)
<아름다운 여름>
2012-03-27
북마크하기 백수생활백서 - 박주영 (공감0 댓글0 먼댓글0)
<백수생활백서>
2012-03-27
날아라, 잡상인 - 2009 오늘의 작가상 수상작
우승미 지음 / 민음사 / 2009년 6월
평점 :
품절


개그맨이었다고는 하지만 딱 한 차례 방송에 출연해 대사 한 마디 해본 게 전부인 철이는 커오는 후배들에게 밀려 개그맨을 그만둔 후 만화방에서 시간을 보낸다. 만화방 대여료와 중국집 외상값이 점점 불어나자 철이는 할머니 조지아 여사의 소개로 지하철 잡상인계의 판매왕 미스터 리를 소개 받게 된다. 그는 감색 양복에 선글라스를 끼고 어눌한 말투로 물건을 팔았는데 신기하게도 사람들은 그의 물건을 홀린 듯 사갔다. 철이도 미스터 리의 사사를 받은 후 칫솔을 판매하기 시작했는데 벌이는 신통치 못했다.

겨우 칫솔 하나를 팔아 천원을 번 어느 날, 지하철에서 말도 못하고 듣지도 못할 뿐 아니라 지금은 아이까지 임신해서 몹시 힘들다는 내용의 종이 쪽지를 돌리던 수지를 만난 철이는 번돈 천원을 고스란히 그녀에게 주고 만다. 그리고 그날 이후 철이는 수지의 모습이 아슴하게 눈에 밟힌다. 다시 수지를 만난 철이는 그녀에게 하루 매상을 온전히 줄테니 바람잡이를 해달라고 제안하고 2인 1조가 된 둘은 십만원을 넘는 매상을 올린다. 그녀는 그 돈으로 New Trolls의 공연 티켓을 산다. 듣지 못하는 수지가 콘서트 티켓을 산 것을 의아해하자 그녀는 소리는 귀로만 듣는 것이 아니라 몸으로 들을 수도 있다고 항변한다. 그리고 그 말대로 그녀는 벤치에 몸을 웅크리고 앉아 New Trolls의 음악을 들었다.

수지는 동화를 그려 생계를 꾸려갔는데 자신의 이름으로 출판하지는 못했고 다른 작가가 수지의 그림을 리터칭하여 사용했다. 수지는 자신의 처지가 비참하게 생각되면 지하철에 나와 그렇게 '수치심'을 파는 행동을 함으로서 삶을 견디고 있었다.

수지는 자신보다 더 장애가 심한 동생 효철과 함께 살았는데 효철은 듣지도, 말하지도, 보지도 못했다. 또 효철에게는 왕싸가지 여자친구 지효가 있었는데 똑부러진 성격이 철이와 잘 맞지 않았다. 어쨌거나 철이는 수지네 집에 놀러가서 어영부영 시간을 보내는 게 좋았고 남는 시간에 지효에게 수화와 점자를 배우기도 한다. 

수지의 뱃속에 있는 아이의 아빠가 되기로 결심한 철이는 수지를 조지아 여사에게 데려가 소개시키고, 조지아 할머니는 마냥 수지의 달덩이 같은 배를 쓰다듬는다. 철이는 수지의 살갗으로 솟구치는 아이의 앙증맞은 발을 만지며 세상 모든 것들을 다 용서하고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을 느낀다.

 

지하철 잡상인이라는 흥미로운 소재와 작가의 따뜻한 시선이 인상적인 소설이다. 다만 호흡이 짧은 것이 흠이다. 항상 이런 류의 소설을 읽을 때면 '판타지'라는 단어를 떠올리게 된다. 삶에 대한 작가의 믿음이나 바램이 현실과 너무 동떨어져서 작품이 현실을 정확히 반영하지 못하고, 작가가 바라는 모습으로 등장 인물들이 행동하기 시작하여 결국 현실에 대한 왜곡이 일어난다면, 그것도 일종의 '판타지'가 아닐까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