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끝내는 인도네시아어 첫걸음
이연 지음 / 김영사 / 2004년 5월
평점 :
절판


그냥 취미 수준으로 인도네시아어를 배우기에 제일 좋은 책이었던, 이 책<주말에 끝내는 인도네시아어 첫걸음>이 절판이 되었다. 찾아 보니 아마 아래의 책에 집중을 하기 위해서가 아닌가 싶다. 저자와 출판사가 동일하니 내가 맘대로 추정한 것이다. 전공자는 아니고, 그냥 인도네시아를 몇번 다녀오고(물론 처음 가서 이 나라의 매력에 푹 빠졌다) 혹시 나중에 갈까 해서, 그렇다면 인도네시아어를 한번 대충이나마 배워 볼까 하는 마음으로 뒤진 끝에 이 책이 가장 알맞다고 생각하여서 이 책을 구입했다. 말레이어와 비슷하기도 하니 동남아에서 그냥 여행하기에 혹은 수퍼마켓에서 물건사기에 불편하지 않은 정도를 원했다.


인도네시아어는 내가 아는 한 지구상에서 가장 배우기 쉬운 언어일 거다.(가장 어려운 언어는 아랍어일거다) 물론 문학 작품을 읽는다던가 사업상 계약서를 작성하기엔 쉬운 외국어가 어디 있겠냐마는, 그냥 외국인으로서 일상생활하는데 배우는 기준 정도다. 일단 인도네시아어는 알파벳을 사용하고, 복수는 단수명사를 두번 반복하기만 하면 되고, 발음도 그냥 알파벳 모양대로 발음하면 되고(독일어처럼), 시제가 없으며, 성이 없고, 심지어 어미변화도 거의 없다. 즉 단어만 줄줄 을퍼대면 상대방과 통할 수 있는 언어다.

이 책은, 이책의 표현대로, 주말에 쇼파에 편안하게 반쯤 누워, 한손엔 맥주 한캔 까들고 읽으면서 공부할 수 있다. (그 학습결과는 미지수다) 긴장을 풀고 반복 학습으로 언어 습득에 도움이 되리라 믿는다. 물론 책의 설명도 좋지만, 언어 자체가 비교적 배우기 쉽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또 한가지 덧붙이자면, 이 온라인 서점 <알라딘>은 책의 품절에 관한 안내와 동시에, 다른 인터넷 서점에서 살 수 있다까지 소개하고 있다. 세상에... 이런 것이 이 <알라딘>을 좋아 할 수 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