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이야기다. 


-- 


손없는 사람은 내 집 사진을 판매하는 들어왔죠. 크롬 갈고리를 제외하고, 그는 50 정도의 평범하게 보이는 사람이었습니다. 

"당신의 손을 놓쳤나요?" 그가 원하는 걸 말한 것 나서 내가 물었다. 

"그건 또 다른 이야기예요"라고 말했다. "당신은 아니이 사진을 원해?"

"들어오세요"나는 말했다. "난 그냥 커피를 만들어."

난 단지도 일부 젤리를 만든 것. 하지만 내가 한 사람을 말하지 않았어요. 

"나는 당신의 화장실을 사용할 수도,"아니오 손으로 남자가 말했다. 

나는 그가 한 잔 잡아 얼마나보고 싶었어요. 

그가 카메라를 개최 방법을 알았어요. 그것은 크고 검은 오래된 폴라로이드였다. 그는 자신의 어깨 위에 고정될과 그의 뒤로 가서 스트랩에 걸었으며, 그것은 그의 가슴에 카메라를 고정 그것이였다. 그는 집 앞 보도에 서 것이, 뷰파인더에 집을 찾아 그의 후크 중 하나 레버를 아래로 밀어, 그리고 밖으로 당신의 사진을 열어 것이다. 

제가 windown에서 지켜보고 있었다면, 당신은 참조하십시오. 

"당신이 어디 뭐래 화장실이었다?"

"저 아래 우회전."

hunching, 벤딩, 그는 스트랩으로 스스로 토해. 그는 소파에 카메라를 넣고 자신의 자켓을 정리.

"내가 떠나있는 동안 당신이 볼 수있다"고 말했다.

나는 그에게서 그림을했습니다.

작은 잔디의 사각형, 진입로, 간이 차고 앞 단계 베이 창, 나는 부엌에서 wacthing 맞았어요 창이가 발생했습니다.


제가 왜이 비극의 사진을할까요?

나는 좀 더 가까이 모습과 부엌 창 안에서 거기에 내 머리를 보았다.

그것은 그런식으로 자신을보고, 나를 생각하게 만드는. 제가 말씀 드리 건데, 그것은 남자가 생각합니다.

화장실이 플러시 난 마음. 그는 압축하고 웃고, 홀을 내려오다가, 하나는 그의 벨트, 셔츠의 다른 밥 챙겨 먹여야을 들고 가져와.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그는 말했다. "좋아? 개인적으로, 나는 잘 지내고 생각합니다. 난 내가 뭘하는지 알아? 현실을 받아들 여요 마, 그건 전문 걸립니다."

그는 자신의 가랑이에 나갈것.

"coffe의 여기,"나는 말했다.

그는 "그래, 당신도 혼자 잖아?"라고

그는 거실에서 보았다. 그는 고개를 흔들었다.

"하드, 하드,"그는 말했다.

그는 카메라 옆에 앉아 한숨과 함께 배웠어, 그리고 그가 말해주지 않을 것이다 무언가를 아는 것처럼 미소를 지었다. 

"당신의 커피를 마셔."

할 말이 생각하려고 했어요. 

"세 아이들도 여기에 연석에 내 주소를 바르고 싶었들이 있었다. 그들은 그것을 할 달러를 원했습니다. 당신은 그것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 것이 것 당신은?"

그것은 희망이었다. 하지만 그 사람이 동일한 보았다.

그는 앞으로 중요한 것은 컵 그의 갈고리 사이에 균형을 보았다. 그는 테이블 위에 내려 설정합니다.

"나는 혼자"고 말했다. "항상, 항상 것입니다. 당신의 말이 무엇인가가?" 그는 말했다.

"나는 연결을 만들려고 노력했다,"나는 말했다. 

두통했다. 난 커피가 시간이 안 알아,하지만 때로는 젤리가 도움이됩니다. 나는 사진을 싣고갔습니다.

"나는 부엌에 있었는데,"내가 말했다. "보통 나는 뒤쪽에 있어요."

"늘있는 일인가?" 그는 말했다. "그래서 그들은 그냥 올렸어 바로, 당신을 떠났죠? 이젠 날 가져가라. 나 혼자 일합니다. 그래서 당신은 무슨 말을합니까? 당신은 사진을 원해?"

"나는 내가 알아서 할께"나는 말했다.

나는 일어나서 컵을 왔어요. 

"당신이 들거"고 말했다. "나, 나는 버스를 꺼내. 괜찮아요. 룸 시내를 유지, 나는 이웃을 일한 후, 나는 또 시내로 이동합니다. 니가 한말이 뭔지 보여? 이봐요, 내가 한 번 아이했다. 것처럼 "그는 당신 밝혔다.

나는 컵을 함께 기다렸다 환자가 소파에서 일어나 투쟁 보았다.

그는 "그들이 내게 준 어쨌다고"고 말했다.

그 갈고리를 잘 보라했다.

"커피와 화장실의 사용에 감사드립니다. 나는 sympahtize."

그는 제기와 그 갈고리를 낮췄다.

"내 신발,"나는 말했다. "얼마나 많은가. 나와 내 집 더 많은 사진을 가져가 보여 줘요."

"이것은 작동하지 않습니다,"남자가 말했다. "그들은 돌아오지 않는다."

그러나 나는 그가 스트랩에 들어가있었​​습니다. 

"내가 진정으로 너희에게 요금을 줄 수있다"고 말했다. "달러에 대한 세 가지." 그는 "내가 어떤 낮은 가면, 오 나오지 않아요."

우리는 밖으로 나갔어요. 그는 셔터를 조정. 그는 어디에 서있는 나를 tole, 우리는 그것에게 진정시키고 있네.

우리 집 주위에 옮겼습니다. 체계. 때로는 옆으로 나거 든요. 때로는 앞만 나거 든요. 

"좋다"라고 말하고 싶지만. "다행이야"라고 우리가 집을 뚫어 줄 때까지 말을 다시 전면에 돌아 왔단거야."그게 어디인가. 그걸로 충분해."

"아니"내가 말했다. "지붕에,"나는 말했다.

"예수"고 말했다. 그는 블록을 아래로 확인합니다. "물론있다"고 말했다. '이제야 말이 통하는 군. "

나는, "전체 키트와 caboodle 있습니다. 그들은 바로 해제"고 말했다. (모두 함께 *** 다. 그들 이뻐졌. "그들이"그 사진을 참조 수 있습니다.)

"이것 봐!" 남자가 말했다, 그리고 다시 자신의 후크를 도왔습니다.


안으로 가서 의자를 가지고. 나는 카펫 밑에 올려. 하지만 도착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나는이 생기고 있고 의자 위에 상자를 넣어. 

그것은 지붕에 위에 그냥 괜찮 았어. 

나는 일어나서 주위를 둘러 보았다. 나는 손을 흔들었다 있으며, 손으로 사람은 자신의 갈고리와 다시 손을 흔들었다. 

내가 그들에게 바위를 본 후했습니다. 그것은 굴뚝 구멍 이상의 화면에 작은 바위의 보금자리였다. 당신이 어린것들. 당신은 방법을 알고 그들은 로브 그들을 당신의 굴뚝 아래로 한 번을 위해 생각.

"준비?" 나는 전화, 그리고 바위를 가지고, 그는 자신의 뷰파인더에서 있었 때까지 기다렸습니다.

"좋아요!" 그는했다. 

나는 "지금!"내 팔을 되찾아 마련하고 hollered 내가 던질 수있는 최대한까지 그 개자식을 던졌다.

"나도 몰라"나는 그가 큰소리 들었어요. "나는 모션 촬영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시!" 나는 소리를 지르고, 또 다른 바위를 내게되었습니다.


-- 


어느 미국 소설가의 단편 소설이다. 국내에는 몇 개의, 내가 알기로는 두 개의, 번역본이 있고, 두 개의 번역본의 뉘앙스가 사못 달라 비교해봐야겠다는 생각으로 원문을 찾았다. 그게 벌써 지난 겨울의 일이다. 바탕화면에 텍스트 파일로 저장되어 있던 걸 서재의 비공개 폴더로 옮겼다. 크롬 브라우저에선 번역을 하겠냐고 묻는다. 그래서 그렇게 했다. 그 결과다. 어쩐지 다카하시 겐이치로가 떠오르는 이야기가 되어 버렸다. 


이 소설은 무엇일까요?




 
 
영구 2012-07-02 19:10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정답은 카버 뷰파인더요. 계폭은 제가 할 생각이었는데 없어지긴 왜 오빠가 없어졌죠. #왜죠

poptrash 2012-07-03 00:10   URL
정답!
사실 나는 실시간으로 하는 게임이 벅차서 스타크래프트 출시 이후 게임을 끊은 사람이라 적성에 안 맞았다...고 하면 거짓말이고 이 SNS의 세계에서는 뭐든지 선수치고 볼 일입니다. #에고트립

말없는수다쟁이 2012-07-02 19:48   댓글달기 | URL
으, 이 소설 진짜 뭐죠? 그저 신기하네요...
이 글을 쓴 작자도 번역한 작자(ㅎㅎ)도 재밌을 것 같아요.

poptrash 2012-07-03 00:11   URL
카버의 뷰파인더고, 정영문 님의 번역본과 하루키의 번역을 중역한 번역본이 있어요. 이 번역본은 구글의 자동 번역. 언젠가 이런 형식의 소설이 등장할 날이 올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문득. 겐이치로의 <연필로 고래 잡는 글쓰기>에는 실제로 이거랑 비슷한 신인 작가의 소설이 예로 등장하기도 해요.

구차달 2012-07-03 01:05   댓글달기 | URL
가끔 엉뚱한 단어 조합 (이를테면 형용사 + 명사 같은 규칙을 무시한)을 보다가 이것은 일단 무작위 단어 조합을 전개 시켜 놓고 음운 상의 배열 (이 같은 말이 말이 되려나 모르겠는데) 혹은 발음의 리드미컬함이 갖추어 진다면 그 의미불명의 단어 조합에 의미를 부여하면 시가 되지 않겠나 하는 생각을 하곤 했어요. 실제로 단어의 무작위 조합으로 만들어진 책도 있던데... 영구님은 역시 내공이 장난 아니시네요. 물론 모르는 분이지만. 잘 보고 갑니다. 팝님의 소설인 줄 알고 열심히 봤다니까요.

poptrash 2012-07-03 03:21   URL
아, 그런 책이 있나요? 물론 우리나라 책은 아니겠죠. 외국에서는 특정 알파벳을 빼고 쓰는 소설도 있던데 그러고 보면 우리말로 그런 식의 실험을 하는 책이 부족한 것도 같고. 어차피 아무도 안 읽겠지만요. 저는 사실 이 번역본이 무척 마음에 들어요. 중2 영어로 소설을 써서 번역기를 돌린 후 공모전에라도 응모할까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