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주식투자로 250만불을 벌었다
니콜라스 다비스 지음, 권정태 옮김 / 국일증권경제연구소 / 201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용가에서 투자의 대가로 - 어메이징 박스이론

무용가에서 투자의 대가로. 그리고 '박스 이론'이라는 자신만의 투자 이론까지 정립한 투자 대가 니콜라스 다비스의 도서입니다. 박스이론이란, 주가가 상승 혹은 하락의 흐름을 보일 떄, 단순히 일직선 상의 모습으로 형성되지 않고 일정한 상승과 하락의 흐름을 보인다는 이론입니다. 거기서 심리적 상단과 하단을 정할 수 있는데, 이 상,하단의 범위 안에서 주가가 움직임을 보이니 여기에 근거해서 매매를 하는 투자방법이지요. 


'나는 주식투자로 250만불을 벌었다'는 일전에 절판되었던 도서였지만, 투자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재발간된 도서랍니다. 아마 모르긴 몰라도 투자 전문가가 쓴 글이 아니라 무용수에서 대가의 반열에 올랐기 때문에 일반 투자자분들이 더 마음에 와닿는 투자서로 생각하지 않으셨을까 생각해봅니다. 사실, 워런 버핏이나 피터린치나 유명한 투자자들 대부분이 관계된 일을 계속 종사하면서 대가의 반열로 오른 경우가 많지 않습니까. 아무래도 진입장벽으로 느껴질만합니다. (아무리 그들이 누구나 투자를 잘 할 수 있다고 말하더라도 말이죠.)


무튼, 그 유명한 박스이론에 대해 조금은 살펴볼 수 있는 도서였습니다. 



출처: https://pjw1307.tistory.com/627 [우기ya의 투자블로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흔들리지 않는 돈의 법칙 - 세계 0.001% 부의 거인들의 머니 시크릿
토니 로빈스 지음, 박슬라 옮김, 정철진 감수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돈을 버는 법칙?(방법) 이라니

인간관계의 법칙, 설득의 법칙 등등 처럼 부자가 되는 것에도 종종 법칙이라고 붙는 자질들이 있습니다. 물론, 대개는 너무나 당연한 이야기들로 이루어져 있어서, '뭐야 이거?'라는 생각이 들곤 하지만요. 돈의 법칙은 자본주의에서 돈을 버는 방법인 투자에 대해 다루고 있습니다. 제 블로그를 방문해보신 분이라면 알겠지만, 저는 성공하는 투자의 방식이 '가치투자'라고 믿습니다 .가치에 기반해 사고하고 투자하는 것이죠. 하지만, 저는 가치투자만이 투자의 유일한 성공방식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결국, 하나의 투자방법일 따름이죠.


제가 생각하는 투자에 있어서 ,모든 투자 철학에, 반드시 포함되어야 할 내용은 다음의 것이 포함되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1. 인간인 이상 우리는 미래를 온전히 알 수 없다. 2. 세상은 정해진 것이 아니라, 확률적 분포에 의해서 미래가 발생한다.(즉, 100% 일어나는 것은 없다.) 3. 투자자는 불확실한 미래에 대비한 포트폴리오가 갖추어져 있어야 한다. (이는 자신의 동물적인 감각에 너무 의존해 한쪽으로 너무 강한 포지션을 취하면 안됨을 내포한다.) 정도 입니다.


레이달리오의 전천후 포트폴리오 방식이 되었든, 존 보글의 모든 주식을 사는 방식이든, 워런 버핏의 믿을 수 있는 소수의 초특급 기업에 집중투자하는 것이든 말이죠. 


돈의 법칙은 심리학자로 유명한 앤서니 로빈슨이 투자로 성공한 사람들을 만나면서 돈의 법칙에 대해 탐구한 내용들을 정리한 것입니다. 제가 줄곧 읽어왔던 책들과 비슷한 내용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어떻게 보면, 새로울게 없다는 말이되지만, 하늘아래 진리가 평범하다는 사실이 될 수도 있겠습니다.



출처: https://pjw1307.tistory.com/626 [우기ya의 투자블로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록체인 무엇인가? - 전 세계 사람들이 주목하는 블록체인 입문서!
다니엘 드레셔 지음, 이병욱 옮김 / 이지스퍼블리싱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블록체인 기술서

이 도서는 소개된 글과는 다르게 블록체인과 관련해서 기술적인 내용들이 꽤 언급되고 있는 도서랍니다. 그래도 나름 이전에 비트코인과 블록체인 혁신인가? 거품인가? / 비트코인과 블록체인 혁명 등의 글을 쓰는 등 블록체인과 비트코인에 대해서 좀 공부를 했다고 생각했었는데, 실제 비트세계에서의 공부에서는 부족한 점이 많습니다. 블록체인이 복사하고자 했던 경제학적인 시스템 등은 익숙한 개념들이지만, 아직 실제 컴퓨터와 관련된 내용들은 익숙치 않은 부분들이 다수 있다보니 그런 것 같습니다. 


비트코인 투자에 대해서는 전 굉장히 회의적인 입장이지만, 그래도 블록체인과 코인과 관련된 양서들은 시간날 때 마다 꾸준히 읽어나갈 생각입니다. 뭔가 특별한 아이디어가 또 나올수도 있으니까요. 


출처: https://pjw1307.tistory.com/625 [우기ya의 투자블로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 5 - 아르고 원정대의 모험.완결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 5
이윤기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 201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화가 우리에게 전해주는 이야기들

신화는 옛 사람들의 창작된 이야기입니다. 심지어 사실에 근거했다고 하더라도, 허구가 가미된 창작물이지요. 그렇기에 지금 사회를 사는 우리에게 신화는 가깝기도 멀기도 한 존재입니다. 신화란 것이 이해하기가 그렇게 손쉽지만은 않기 때문이죠. 하지만, 다른 면으로 신화는 참 많은 것을 이야기해줍니다. 그 떄 당시 사회상이라든가 그 당시 사람들이 중요하게 여겼던 것들이란가 고스란히 신화에 나타나기 마련이니까요. 


신화를 이해한다는 것은 곧 '상징'을 이해한다는 것과 같습니다. 마치 비유의 말씀으로 쓰여진 성경과 같이 신화의 이야기는 내포하고 이야기가 많기 떄문이죠. 그리스,로마 신화는 우리에게 익숙한 신화입니다. 어떻게 보면, 우리 토속 신화보다도 더 익숙하죠. 국적을 떠나 인류사적으로 보면, 그리스,로마 신화는 내포하고 있는 바가 많습니다. 신의 모습이 인간의 모습을 띄고 있으며, 마치 인간사회에서 우리와 비슷한 모습을 신화속의 신들은 보여주기 때문이죠.


항상 새로운 사랑을 찾아서 바람을 피는 제우스. 메데이아를 저버리고 마는 이아손, 여신들간의 질투 등등 말이지요. 파리스가 가장 아름다운 여신을 뽑는 장면에서는 지혜, 아름다움, 부는 모두 가질 수 없는 배타적인 관계의 것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그런 의미로 보자면, 신화는 정말로 그 의미를 알고자 노력하는 사람에게만 그 미궁의 미로를 열어주는 것 같습니다. 그리스,로마라는 미궁말고도 다양한 미궁들도 시간이 날때마다 탐험해보고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 4 - 헤라클레스의 12가지 과업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 4
이윤기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 200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화가 우리에게 전해주는 이야기들

신화는 옛 사람들의 창작된 이야기입니다. 심지어 사실에 근거했다고 하더라도, 허구가 가미된 창작물이지요. 그렇기에 지금 사회를 사는 우리에게 신화는 가깝기도 멀기도 한 존재입니다. 신화란 것이 이해하기가 그렇게 손쉽지만은 않기 때문이죠. 하지만, 다른 면으로 신화는 참 많은 것을 이야기해줍니다. 그 떄 당시 사회상이라든가 그 당시 사람들이 중요하게 여겼던 것들이란가 고스란히 신화에 나타나기 마련이니까요. 


신화를 이해한다는 것은 곧 '상징'을 이해한다는 것과 같습니다. 마치 비유의 말씀으로 쓰여진 성경과 같이 신화의 이야기는 내포하고 이야기가 많기 떄문이죠. 그리스,로마 신화는 우리에게 익숙한 신화입니다. 어떻게 보면, 우리 토속 신화보다도 더 익숙하죠. 국적을 떠나 인류사적으로 보면, 그리스,로마 신화는 내포하고 있는 바가 많습니다. 신의 모습이 인간의 모습을 띄고 있으며, 마치 인간사회에서 우리와 비슷한 모습을 신화속의 신들은 보여주기 때문이죠.


항상 새로운 사랑을 찾아서 바람을 피는 제우스. 메데이아를 저버리고 마는 이아손, 여신들간의 질투 등등 말이지요. 파리스가 가장 아름다운 여신을 뽑는 장면에서는 지혜, 아름다움, 부는 모두 가질 수 없는 배타적인 관계의 것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그런 의미로 보자면, 신화는 정말로 그 의미를 알고자 노력하는 사람에게만 그 미궁의 미로를 열어주는 것 같습니다. 그리스,로마라는 미궁말고도 다양한 미궁들도 시간이 날때마다 탐험해보고 싶습니다. 



출처: https://pjw1307.tistory.com/624 [우기ya의 투자블로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