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블록체인 무엇인가? - 전 세계 사람들이 주목하는 블록체인 입문서!
다니엘 드레셔 지음, 이병욱 옮김 / 이지스퍼블리싱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블록체인 기술서

이 도서는 소개된 글과는 다르게 블록체인과 관련해서 기술적인 내용들이 꽤 언급되고 있는 도서랍니다. 그래도 나름 이전에 비트코인과 블록체인 혁신인가? 거품인가? / 비트코인과 블록체인 혁명 등의 글을 쓰는 등 블록체인과 비트코인에 대해서 좀 공부를 했다고 생각했었는데, 실제 비트세계에서의 공부에서는 부족한 점이 많습니다. 블록체인이 복사하고자 했던 경제학적인 시스템 등은 익숙한 개념들이지만, 아직 실제 컴퓨터와 관련된 내용들은 익숙치 않은 부분들이 다수 있다보니 그런 것 같습니다. 


비트코인 투자에 대해서는 전 굉장히 회의적인 입장이지만, 그래도 블록체인과 코인과 관련된 양서들은 시간날 때 마다 꾸준히 읽어나갈 생각입니다. 뭔가 특별한 아이디어가 또 나올수도 있으니까요. 


출처: https://pjw1307.tistory.com/625 [우기ya의 투자블로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케일 : 생물.도시.기업의 성장과 죽음에 관한 보편 법칙
제프리 웨스트 지음, 이한음 옮김 / 김영사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케일 / 자연보편의 법칙

간만에 본 자연과학과 관련된 도서입니다. 두꺼운 도서인데도 불구하고, 굉장히 재미있게 읽었답니다. 다루는 내용이 어렵긴 하지만, 주제는 간단합니다. 자연 보편적으로 존재하는 '지수적 상승'의 법칙에 대해 다루고 있습니다. 뉴턴의 고전 물리학은 만물의 움직임을 간단한 수학식으로 풀어낼 수 있는 길을 열어주었습니다. 하지만, 다윈의 생물학과 양자역학의 발견은 우리가 수학식처럼 아름다운 산식으로 세상 문제를 설명할 수 없다는 것을 알려주었습니다. 하지만, 이러나 저러나 자연현상이지만, 사회에서도 보편적으로 발견할 수 있는 법칙이 있는데요. 스케일 법칙. - 무언가 상승하는 것은 지수적으로 상승한다. - 역시 그 중 하나입니다. 


스케일은 무언가 상승하는 것이 그냥 비례적으로 상승하는 것이 아니라, 지수적으로 상승하는 법칙이 보편적으로 발견됨을 설명해줍니다. 마치 우리의 공부량에 비례해 학교 성적이 선형적으로 아름답게 상승하는 것이 아니듯이 말이죠. 그보다 자연법칙은 무언가 상승하는 것은 일정 임계점을 넘으면 비약적으로 상승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인터넷 보급율, 도시화율 등등에서 말이죠. 이는 기존 시작점인 1에서 보자면, 뒷쪽으로 갈수록 그 상승폭은 시작점과 비교도 되지 않게 크게 증가함을 말해줍니다. 


이는 많은 것을 시사해줍니다. 현재로써는 자동차 시장에서 큰 시장을 차지하지 못 하는 전기자동차라든가 자율주행이라든가 공유경제라든가 하는 것이 일정 수준에서 급격하게 상승할 수 있음을 말해줍니다. 하다못해 스마트폰의 보급 역시 급격한 속도로 몇 년 안에 빠르게 이루졌듯이 말이죠. 


투자자 입장에서도 이는 많은 것들을 시사해줍니다. 기업의 이익 역시 지수적으로 상승하는 구간이(대세 상승구간) 있으니까요. 성공한 성장주 투자자들은 이 급격한 상승 이전에(또, 주가 상승 이전에) 주식을 사놓는 사람들이랍니다. 물론, 이게 쉬울리가 있겠습니까. 하지만, 현재 당장 이익이 적게 난다고 혹은 이익의 상승 폭이 더디다고 해서 외면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뜻하기도 합니다. 


코스모스와 더불어 시간이 되신다면, 읽어보시길 추천드리는 도서입니다. 



출처: https://pjw1307.tistory.com/614 [우기ya의 투자블로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과학혁명의 구조 - 출간기념50주년 제4판 까치글방 170
토머스 S.쿤 지음, 김명자.홍성욱 옮김 / 까치 / 2013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프랑크는 그의 『과학적 자서전(Scientific Autobiography)』에서 자신의 생애를 돌아보면서, 서글프게 다음과 같이 술회한다. ˝새로운과학적 진리는 그 반대자들을 납득시키고 그들을 이해시킴으로써승리를 거두기보다는, 오히려 그 반대자들이 결국에 가서 죽고 그것에 익숙한 새로운 세대가 성장하기 때문에 승리하게 되는 것이다.˝ 이런 사실과 그 비슷한 여러 사실들은 너무 널리 알려져 있어서 더 이상 강조할 필요도 없다. 그러나 그것들은 재평가를 필요로 한다.

 이런 점을 생각하면 결국 과학의 발전은 직선적인 것이라고 말하기가 힘들어진다. 하나의 패러다임에서 다른 패러다임으로 넘어가는 것은 덜 좋은 것에서 더 좋은 것으로의 변화가 아니라, 다른 것으로의 변화이다. 과학의 발전은 세상에 대한 절대적 진리를 향해서 누적적으로 나아가는 것이 아니라, 하나의 패러다임에서 다른 패러다임으로 단절적인 변화를 연속적으로 겪는다는 것이 쿤의 주장이다. 이는 하나의 종에서 다른 종으로 진화하는 진화론과 유비적으로 생각할 수 있다. 마치 하나의 종에서 다른 종으로의 진화가 미리설정된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진보가 아니듯이, 과학의 발전도 궁극적이고 유일한 진리를 항해 나아가는 활동이 아니라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과학혁명의 구조 - 출간기념50주년 제4판 까치글방 170
토머스 S.쿤 지음, 김명자.홍성욱 옮김 / 까치 / 2013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런 사람들에게 새로운 이론은 정상과학의 기존활동을 지배하던 규칙에서 변화가 일어남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이미 성공적으로 완결되었던 과학 업적의 많은 부분에 영향을 미치는것이 불가피해진다. 이러한 이유로, 응용 범위가 얼마나 전문적이든 간에, 새로운 이론이 이미 알려진 것을 단순히 누적적으로 보완하는 경우는 아주 드물거나 혹은 전혀 없다. 새로운 이론이 동화되기 위해서는 기존 이론의 재구축과 기존 사실의 재평가가 필요한데, 이는 본연적으로 혁명적인 과정이며, 한 사람에 의해서나 하룻밤사이에 완결되는 경우가 거의 없다. 과학사학자들이 사용하는 용어는 이들에게 이 과정을 한순간의 독립된 사건으로 다루도록 종용하지만, 실제로 과학사학자들이 이 광범위한 과정의 정확한 시점을
확정하는 데에 어려움을 느끼는 것은 당연하다.

하나의 패러다임으로 인정되기 위해서는 그 이론이 여타 경쟁 상대들보다 더 좋아 보여야 하는 것임에는 틀림없지만, 그것이 직면할 수 있는 모든 사실을 다 설명해야 되는 것은 아니며 실제로 결코 그렇게 하지도 못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록체인 무엇인가? - 전 세계 사람들이 주목하는 블록체인 입문서!
다니엘 드레셔 지음, 이병욱 옮김 / 이지스퍼블리싱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술의 발달과 전자상거래의 등장 그리고 인터넷 거대기업의 등장으로 인해 지금의 인터넷은 팀 버너가 1994년에 꿈꾸었던 것과는 상당한 거리가 있는 듯하다. 이 사실은 블록체인의 미래를 고려할 때 염두에 두어야 하는 대목이다. 결국 인터넷의 진화는 블록체인의 미래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청사진이라 할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