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그림 속 연인들 - 첫키스의 황홀에서 이별의 슬픔까지 캔버스에 담긴 사랑
박정욱 지음 / 예담 / 200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담에서 나오는 '명화 속 이야기' 시리즈들은 다 일정 수준 이상의 도판이 실려 있어서, 도판의 질에 대해서는 별 불만이 없다. 눈이 반짝 뜨이게 훌륭하지는 않지만,보다가 기분 상할 정도로 흐릿하지도 않고 수도 많다. 본문에 전혀 언급되지 않은 도판도 상당수 실려있는데 같은 주제의 다양한 그림을 볼 수 있어서 좋았다. (본문에서 언급된 그림들이 실려있지 않으면 답답하고 짜증나는데, 그 반대의 경우라 다행이었다.) 책의 두께도 이런 류의 책으로서는 꽤 두꺼운 편이다.  명화 속의 이야기라는 테마 자체가 깊이있는 글이 나오는 것을 방해하는 듯도 하지만, 심심할 때 꺼내 읽기엔 딱 좋으니까 그것도 별 상관은 없다.

이 책은 연애를 테마로 한 그림들을 싣고 있다. 사랑 이야기는 재미있다. 불행하게 끝난 사랑 이야기라도 남의 일이니 재미만 더할 뿐이다. 연애사를 담은 그림들만 모아놓고 그 이야기를 하고 있으니 어느 정도의 재미는 보장된다고 하겠다. 그림 자체에 대한 설명도 꽤 자세한 편이라 이전에 보면서 그냥 지나친 부분을 새롭게 보고 감탄할 수도 있었다. 다만 사랑에 대한 저자의 사견은, 읽어봐도 무슨 소리를 하는 건지 잘 이해가 안되었다. 자신이 지금껏 살아오면서 깨달은 진리를 말해주겠다는 듯 거창한 말을 늘어놓고 있는데, 무슨 이야긴지 잘 모르겠어서 그냥 넘어갔다. 그저 그림 이야기만 했더라면 별 넷 줬을지도 모르겠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미술관 국민서관 그림동화 3
메리디스 후퍼 글, 알랜 컬리스 외 그림 / 국민서관 / 200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술관에 걸려있는 그림들 속의 개들이 일년에 단 하룻동안만 빠져나올 수 있다면? 그런 설정만으로도 재미있다. 그런데 그 개들이 자리를 잘못 찾아 들어가다니, 우째 이런 일이! ^ㅁ^

아이들이 보면 정말 재미있어 할 것 같다. 어렸을 때 이런 식으로 그림에 접근한다면, 나이를 더 먹은 뒤 그림을 볼 때 쓸데없는 거리감이나 부담감은 갖지 않을 듯.  

결국 일년 뒤 다시 개의 날이 왔을 때, 자리를 잘못 찾아 미술관 이름을 널리 알린 개 네 마리는 자기들 자리로 돌아갔다. 그러니 이번에는 사람들이 자리를 잘못 찾아들어가는 일이 벌어지면 어떨까 싶다. 그것도 재밌을 텐데. 

생각보다 나오는 그림의 숫자가 적고 도판의 질도 뛰어나진 않다는 아쉬움이 남지만, 나중에 아이가 생기면 꼭 함께 읽고 싶은 책들 중의 하나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딸기야놀러가자 2004-10-21 21: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밌을 것 같아요!

panda78 2004-10-22 00: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미는 있는데, 양이 너무 적어서 아쉬워요. ^^

반딧불,, 2004-10-22 16: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도판의 질이 조금 그렇지요??

그래도 이런 책이 있다는 것만도 감사합니다.
 
모딜리아니, 열정의 보엠 다빈치 art 2
앙드레 살몽 지음, 강경 옮김 / 다빈치 / 2001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모딜리아니의 친구이자 시인인 앙드레 살몽이란 사람이 쓴 모딜리아니 이야기다. 평전이라 하기엔 부족한 부분이 많다. 그야말로 옆에서 본 모딜리아니의 인생 이야기랄까. 다른 책에서 보기 어려운 소소한 일상 이야기나  그 시절 파리에서 활동하던 다른 예술가들과 어울리는 이야기는 나름대로 재미있었지만, 별로 추천할 만한 책은 아닌 듯하다.

도판 숫자는 그런대로 많은 편이지만 잔 에뷔테른을 그린 그림의 숫자가 기대했던 것보다 적어서 약간 아쉬웠다. 글의 내용에 맞춰 그림을 배치한 것도 아니라서 책에 실려 있는 그림이라도 뒤적거리며 찾아 봐야 했다. 그림에 대한 이야기는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다빈치에서 나온 화가 시리즈를 읽을 때에는, 그림에 대한 이야기는 기대하면 안되겠다. 뭉크도 그랬고, 이중섭도 그랬고..

도판 때문에 별 셋  주지만, 저 가격을 지불하면서 살 만한 가치는 없는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림이 내게 말을 걸어왔다 조정육 동양미술 에세이 1
조정육 지음 / 아트북스 / 2003년 12월
평점 :
절판


진/우맘님이 빌려 주신 책이다. 속표지를 보니 호랑녀님이 진/우맘님께 선물하신 책인 것 같다. 결국 호랑녀님과 진/우맘님, 두 분 덕택에 정말 좋은 책 한 권을 만났다. (깊이 감사드립니다.)

올해 초, 갑작스레 생겨난 그림에 대한 관심은 반년이 지난 지금도 서양화에만 한정되어 있었는데, 이 책 덕분에 우리 미술에 대한 흥미가 생겨났다. 남의 나라 역사에만 관심있고 국사엔 깜깜, 서양 그림은 아주 약간이나마 아는 것들이 있지만 동양 미술엔 일자 무식인 것이 남부끄러우면서도 관심이 안 가서 알려고 노력하지도 않았는데, 정말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태어나서 처음 보는 그림들이 많았지만, 미술 교과서에서 몇 번인가 본 정선의 인왕제색도와 금강전도, 김홍도의 그림 등 낯익은 그림도 있었는데 미술 교과서에서 보았을 때와는 그 느낌이 사뭇 달랐다. 그 때는 그저 그림과 제목을 짝지어 외우기에 급급했었고 동양미술은 재미없다는 느낌 뿐이었는데, 지금도 동양미술에 깜깜인 것은 다를 것이 없으나 그림들이 그 때와는 다르게 보였다. 그림들이 내게 말을 걸어오지는 않았지만, 내가 그림에게 말을 걸고 싶어졌다.

이런 류의 미술책들이 대개 그렇듯 글쓴이의 일상 이야기에 그림에 대한 감상이 섞여있는 글을 모아놓은 것인데, 저자 자신의 일상생활과 그림을 연결시키는 것도 억지스럽지 않고 전문적인 이야기는 쏙 빼고서도 그 그림을 보는 포인트를 잘 짚어준다.

아직 정선의 금강전도나 김정희의 세한도의 아름다움을 알지는 못하지만(특히 세한도의 아름다움을 느끼기에는 나는 인생경험이 턱없이 부족한 듯 하다), 좀 더 우리 그림을 보고 싶어졌다. 그것만으로도 내게 이 책의 의미는 더없이 크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anda78 2004-09-16 02: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찾아보니 마침 집에 <옛 그림 읽기의 즐거움>이 있다. 오늘은 이 책을 읽다 자야겠다. ^^
그리고 내일 캐시백 포인트로 <화인 열전>상권을 주문해야겠다.
동양 미술에 관한 좋은 책 알고 계신 분- 제게 추천 좀 해 주세요- <(_ _)>

水巖 2004-09-16 08: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은 책 소개하시는군요. 그리고 여러 눈 익은분들의 손때 묻은 책이라 더 정답군요.
제 리스트 [ 그림, 글씨, 평전, 쟁이들이야기]는 알라딘에 나와 있는 책으로서 내가 소장한 책들입니다. 혹 참고가 되실지 모르겠네요.
<화인열전>은 전에 출퇴근할때 지하철안에서 읽던 책이군요. 내것은 양장본이여서 좀 갖고 다니기 무겁더군요.
어떤 40대가 내게 다가와서 무슨책 이냐고 묻기도 하데요. 그 분도 책 어지간히 좋아하는 사람인가 보더군요. 그게 왠만해서는 궁금해도 말로 물어지지는 않던데요.
비 오는 가을날의 아침입니다. 책 읽기엔 더욱 좋은 날이 될것 같네요.

마냐 2004-09-17 01: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으...판다님의 그림에 대한 관심이 사실 몇달 밖에 안된거란 말씀입니까? 정말 대단하셔라...

panda78 2004-09-18 00: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두 분 정말 감사합니다- 참고해서 열심히 읽어보겠습니다. <(_ _)> 꾸벅. ^ㅡ^
마냐님... 그러니까 초보 티가 팍팍 나지요. ^^;;; 내공이 영... 딸려서...;;
 
명화는 왜 유명할까? - 걸작으로 보는 서양미술사
아멜리아 아레나스 지음, 정선이 옮김 / 다빈치 / 2002년 1월
평점 :
절판


행간이 너무 넓으면 오히려 읽기가 힘들다는 것을 알았다. 책장은 휙휙 넘어가는데 무슨 얘긴지 정리가 잘 안된다. 행간은 적당하게 넓어야만 글의 이해를 돕는다.

책 소개에 "모나리자부터 게르니카까지" 라고 되어 있어서 게르니카가 끝인 줄 알았더니, 책 끝에 라스코 동굴 벽화랑 네페르티티 이야기가 사족처럼 떨렁 붙어있다. 부록인 것 마냥.
라스코 동굴 벽화로 시작되는 다른 미술책들과 다르다는 인상을 주려고 억지로 순서를 바꾼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부자연스럽다.

몇몇 그림을 부분부분 나눠서 설명해 준 것은 나름대로 괜찮았지만 (눈여겨 보지 않았던 부분을 자세히 들여다 볼 수 있었기 때문에), 그것 말고는 다른 책에서도 본 이야기가 대부분이라, 정작 왜 그 그림이 유명한지에 대해서는 확실하게 알 수가 없었다. 명확한 답이 나오리라 기대한 것이 잘못일지도 모르지만, 제목을 저렇게 붙여놓고는 답은 없다니.. 

이 책의 저자는 9살 때 고흐에 관한 영화를  본 것이 자기가 이 길을 택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고 했는데, 나도 그 영화 좀 봤으면 좋겠다.

별점을 주라면, 글쎄 도판도 괜찮은 편이었고... 음.. 세 개? ^^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6-03-08 22: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명화가 왜 유명한지는 결국 알 수 없었다.'
이 말에 너무 공감합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