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코마코스 윤리학
아리스토텔레스 지음, 강상진.김재홍.이창우 옮김 / 길 / 201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것만은 신에게도 결여되어 있으니


사유 그 자체는 아무것도 움직이지 못하지만 목적을 지향하는 실천적인 사유는 그렇지 않다. 사실 바로 이 사유가 제작적 사유까지도 지배한다. 제작하는 사람은 누구든 어떤 목적을 위해(heneka tou) 제작하며, 제작될 수 있는 것은 그 자체가 단적인 목적이 아니니까. (그것은 어떤 것을 향한 것이며(pros ti) 또 다른 목적을 위한 것이다.) 단적으로 목적인 것은 행위에 의해 성취될 수 있는 것(to prakton)뿐이다. 잘 행위한다는 것(eupraxia)이 목적이며, 욕구는 이 목적을 향하기 때문이다. 그런 까닭에 합리적 선택이란 욕구적 지성(orektikos nous)이거나 사유적 욕구(dianoētikē orexis)인 것이며, 인간이 바로 그러한 원리(
archē)이다.

 

그런데 이미 일어나 버린 일은 어떤 것도 합리적 선택의 대상이 아니다. 가령 그 누구도 일리온 도시가 함락된 사실을 합리적으로 선택하지는 않는다. 이미 지나 버린 과거에 대해서 숙고하는 것이 아니라 미래의 일에 대해서, 가능한 일에 대해서 숙고하는 것이며, 이미 일어나 버린 일은 일어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이런 까닭에 다음과 같이 말한 아가톤은 옳게 이야기한 것이다.

 

이미 일어났던 모든 일들을 일어나지 않은 것으로 만드는 것,

이것만은 신에게도 결여되어 있으니.

 

지성적인 부분들 둘의 기능은 참이다. 그러니 각 부분이 그것에 따라 참을 가장 잘 인식하게 하는 품성상태, 바로 이것이 두 부분에 있어서의 탁월성이다.(205∼207쪽)

 

 - 아리스토텔레스, 『니코마코스 윤리학』 제6권 제2장 「성격적 탁월성과 사유」 중에서



 
 
 
니코마코스 윤리학
아리스토텔레스 지음, 강상진.김재홍.이창우 옮김 / 길 / 201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욕망에 사로잡히고 즐거움에 이끌리기 때문

 

그런데 자신의 의견에 머물러 있으려는 사람들도 있는데, 이런 사람들은 고집쟁이라고 불린다. 이 사람들은 설득 자체가 어렵고, 또 한번 마음 먹은 것을 바꾸게 하는 것도 쉽지 않다. 이 사람들은 자제력 있는 사람들과 비슷한 무엇인가를 가지고 있다. 마치 낭비가 심한 사람이 자유인다운 사람과 비슷한 무엇인가를 가지고 있고, 또 무모한 사람이 대담한 사람과 비슷한 무엇인가를 가지고 있는 것처럼. 그러나 그들은 여러 가지 점에서 서로 다르다. 자제력 있는 사람은 감정이나 욕망 때문에 마음을 바꾸지는 않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설득을 잘 받아들이기에 자제력 있는 사람이다. 반면에 고집쟁이들은 이치에 닿는 말에도 마음을 바꾸지 않는데, 그것은 욕망에 사로잡히고 대부분 즐거움에 이끌리기 때문이다.

 

그런데 독선적인 사람들, 무식한 사람들, 그리고 촌사람들 또한 고집쟁이들이다. 독선적인 사람들은 즐거움과 고통으로 말미암아 고집쟁이가 된 것이다. 이들은 설득되어 마음을 바꾸는 일이 없기만 하면 승자로서 기뻐하고, 자신들의 견해가 민회에서 던진 표처럼 무효가 되면 고통을 느끼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들은 자제력 있는 사람을 닮았다기보다는 자제력 없는 사람을 더 닮은 것이다. (261∼262쪽)

 

 - 아리스토텔레스, 『니코마코스 윤리학』 제7권 제9장 「자제력 있음」 중에서

 



 
 
 
니코마코스 윤리학
아리스토텔레스 지음, 강상진.김재홍.이창우 옮김 / 길 / 201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습관을 바꾸는 것도 어려운데, 그것은 습관이 본성을 닮았기 때문

 

그런데 자제력 없음과 자제력 있음은 대부분 사람들의 품성상태를 넘어서는 것에 관계한다. 자제력 있는 사람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할 수 있는 것 이상으로 견디는 반면, 자제력 없는 사람은 그것보다 못 견디기 때문이다.

 

자제력 없음의 종류들 가운데 불같은 성질의 소유자가 보여 주는 자제력 없음이, 숙고는 하되 숙고한 바에 머물지 못하는 자제력 없음보다 더 고치기 쉽다. 또 습관으로 말미암아 자제력 없게 된 사람이 본성적으로 그러한 사람보다 더 고치기 쉽다. 습관을 바꾸는 것이 본성을 바꾸는 것보다 더 쉬우니까. 사실 습관을 바꾸는 것도 어려운데, 그것은 습관이 본성을 닮았기 때문이다. 에우에노스48도 말하고 있는 것처럼

 

친구여, 오랜 시간에 걸친 훈련, 실로

그것이 결국 인간의 본성이 되네

 

 

 

 

────────

48 에우에노스, 단편9(Diehl). 그는 파로스(Paros) 출신의 시인으로 비가(悲歌)와 격언시를 썼다고 전해지는데, 소크라테스에게 시를 가르쳤다고 전해진다. 플라톤의 작품에서도 여러 차례 언급되고 있다. 『변론』20a ;『파이드로스』267a ; 『파이돈』60d-61a.


- 아리스토텔레스, 『니코마코스 윤리학』제7권 제10장「자제력 없음과 품성」중에서

 



 
 
 
니코마코스 윤리학
아리스토텔레스 지음, 강상진.김재홍.이창우 옮김 / 길 / 201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익을 이유로 성립하는 친애


유익을 이유로 성립하는 친애가 서로 가장 받대되는 것으로부터 생겨나는 듯 보인다. 예를 들어 가난한 사람이 부자와 맺는 친애나 무지한 사람이 식자와 맺는 친애의 경우처럼. 자신이 마침 필요로 하는 것을 추구하면서 다른 것을 보답으로 주기 때문이다. 여기에다 '사랑을 구하는 사람'과 '사랑을 받기만 하는 사람' 사이의 친애, '아름다운 사람'과 '못생긴 사람' 사이의 친애를 끌어 올 수도 있겠다.
그래서 어떤 때에는 '사랑을 구하는 사람'이 우스꽝스럽게 보이는데, 그들이 사랑하는 만큼 사랑받기를 요구할 때이다. 둘이 비슷한 정도로 사랑할 만한 사람들이라면 동등하게 요구해야 하겠지만, 그렇지 않으면서도 동등하게 사랑받기를 요구하는 것은 우스운 일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아마 서로 반대되는 것 중 한편은 다른 한편을 그 자체로는 추구하지 않고 우연히 추구할 것이다. 욕구하는 바는 사실 중간이며 이것이 좋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마른 것은 젖은 것이 되기를 바라는 것이 아니라 중간에 이르기를 바라고, 이것은 뜨거운 것이나 다른 것들에 있어서도 마찬가지이다. 이런 이야기들은 이제 접기로 하자. 상당히 다른 논의에 속하니 말이다.(296쪽)

 

 - 아리스토텔레스, 『니코마코스 윤리학』제8권 중 제8장「사랑하는 것과 사랑받는 것」중에서



 
 
 
니코마코스 윤리학
아리스토텔레스 지음, 강상진.김재홍.이창우 옮김 / 길 / 201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말을 건넬 수 없음이...

 

탁월성들에 관한 논의에서 어떤 사람들은 품성상태(hexis)에 따라, 또 어떤 사람들은 활동(energeia)에 따라 좋은 사람이라고 이야기되듯, 친애의 경우에 있어서도 그러하다. 함께 살면서 서로에게 기쁨을 주고 좋음을 제공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자고 있는 사람들, 혹은 장소상 서로 떨어져 있는 사람들은 [친애] 활동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친구처럼 활동할 수 있는 태도를 가지기도 한다. 공간적 거리는 친애를 단적으로 해체하는 것이 아니라 그것의 활동을 막을 뿐이다. 그러나 친구의 부재(不在)가 길어질 경우 친애의 망각이 빚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이러한 이야기가 나오는 것이다.

 

      말을 건넬 수 없음이 많은 친애들을 해체시켰다.

 

 - 아리스토텔레스, 『니코마코스 윤리학』 제8권 제9장 「친애들의 특징」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