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우울했던 1월 초 며칠의 끝에서 책을 사러 가다. 

12월 중순 다녀오고 근 3주 만이다. 

(이렇게 드문드문 가면 들고 오는 책이 엄청 많아지는데 그럼 앞으로는 일주일에 한번씩? 어이 없어라)

책장 가득 안(못) 읽은 책들... 자꾸 사들이기만 하면 어쩌나 싶다가... 

이제 곧 아이들도 읽겠지(읽어야 한다 ㅠ) 스스로를 합리화하며 스트레스 날리러 출동. 







사고 싶었던 피에르 르메트르의 <Au revoir là-haut>가 있어 반갑게 집어들었다. 생각보다 두껍구나...















사실 조금이라도 발음에 가깝게 쓰자면... '오르부아르'가 아니라 '오흐브와~' 정도가 되는데 프랑스어 발음을 한글로 정확히 옮기기란 어려운 일이다. 저 'revoir' 의 맨 앞 'r' 발음은 정말, 크흑... 

그런데 책 제목을 왜 '오르부아르'로 뽑았는지 궁금하네. 소설 시작 전 '오흐브와 라 오'라는 말을 어디서 갖고 왔는지 적혀있는데 말이지. ('la-haut'는 '하늘에서' 정도로 해석이 가능하다.) 그나저나 '오흐브와'라는 말은 참 묘하다. 곧 다시 볼 거라는 전제 하에 잘 가라고 인사를 하는 거라... 




도스토예프스키 <L'éternel mari : 영원한 남편> 

















에밀 졸라 <Au bonheur des dames : 여인들의 행복 백화점> 
















잭 런던 <L'appel de la forêt : 야성의 부름> 
















얼마 전에 잭 런던의 <늑대개>를 작은넘에게 사줬는데 이 <야성의 부름>은 그 전인가 전전 책인가 아니 뒤던가? 암튼 그렇다. 그런데 작은넘에게 주니 이미 학교 도서관에서 읽었다고. 끙. 안 그래도 사진 아래쪽 두꺼운 잭 런던 작품 모음집에 들어있어 살까말까 망설이다 가볍게 읽으라고 같이 산 거였는데.ㅎㅎ 괜찮다, 또 읽히면 된다. <늑대개>는 아이가 수업 중간 비는 시간에 읽는다고 가방에 넣어갔다. 오 간만에 바람직한 행동! 



프랜시스 스콧 피츠제럴드 <Un diamant gros comme le Ritz : '리츠 호텔만한 다이아몬드' 포함 단편 26 모음집>

















나머지는 국내 번역책이 (아직) 없다.  

<Cogito> 라는 책은 슬쩍 들쳐보니 왠지 무척 신선한 뇌과학(?)소설인 것 같은 비주얼이라 집어왔는데 어떨란지 모르겠다. 2019년 5월에 나온 따끈따끈한 신간이네.




그리고 문고판 몇 권. 

작고 가벼워서 들고 다니기 편하고 읽기에도 편하지만 글자가 아주 작다는 단점이 있을 수 있다. 

정보가 없는 작가이거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번쯤 읽어보고픈 책은 부담없이 문고판으로 구입. 




켄 폴렛, <Le pays de la liberté : A place called freedom> 

이 작가 살짝 궁금하던 터, 한 권 가져왔으나 번역이 마음에 들 지는 모르겠고. 1995년작이라는데 번역판은 없는 듯.


제니 콜건, 장 디보 책들도 번역판 없음. 



윌리암 보이드 <Un anglais sous les trophiques : 굿맨 in 아프리카>
















베로니크 드 뷔르 <Un clafoutis aux tomates cerises : 체리토마토 파이>


















그리고 <13 à table! 2020> : 필립 베송, 니콜라 마티외, 레일라 슬리마니 등등등등 유명 작가 17명의 

단편소설 모음집. 기부를 위한 일종의 목적(?)이 있는 책으로, 해마다 한 번씩, 올해 6번째라 한다. 책 한 권 = 4끼의 식사,가 광고 문구. 짤막한 길이의 단편들이 아주, 썩, 마음에 든다, 길이만. 내용은 읽기 전이므로 알 수 없음... 



*** 


이렇게 사재끼고도 우울함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결국 한국의 한 동네책방에서 블라인드박스로 또 책을 샀다는...ㅠㅠ 그래 역시 한글로 읽는 게 맛있지. 암. 대신 택배 받아준 여동생의 박스 사진, 이쁘구나. 다다음주나 되어야 받아볼 수 있는데 어떤 책이 들었을지 궁금하기도 하고 걱정되기도 하고... 

책을 사재껴서 그랬는지, 이제 우울은 그만! 소리를 질러서 그랬는지, 이도 저도 아니게 그냥 포기(!)를 해서인지 ㅠ 지금은 우울하지 않다. 모처럼 하루종일 해가 좋은 날이다. 보기 드문 겨울낮의 햇볕, 개나리가 철 모르고 피어날 정도의 따스함.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1-17 17: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17 18: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나 오늘만 후회하리 

나 딱 오늘 오후 네 시까지만 후회하리 

네 시까지만 내 마음 널 뛰도록 내버려두리 

오늘 오후 네 시부터는 

새벽 네 시에 어쩌지 못할 상황에 처하는 꿈을 꾸고 깨서 

잠 못 드는 일 없으리 

자꾸만 가슴을 치게 하는 지난 날 그 일들 

하지 못한 행동 하지 못한 말이 

더이상 자책으로 차오르지 않으리 

정말 딱 네 시까지만 

제발 딱 오늘 오후 네 시까지만 




오후 네 시까지 두 시간 하고 삼십 오 분이 남았다. 

ㅠ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12월 중순, 근 2주 만에 찾은 나만의 보물 창고, 여러 곳 가운데 여기 만한 데가 없다. 일주일에 한 번씩 가도 늘 새로운 책을 살 수 있다. 일주일에 한번씩 가고 싶지만 집이 좁은 관계로 참는다. 책 꽂을 공간이 없.....ㅠㅠ 여하튼 고마워요 나 책 사게 해 줘서~ 앞으로도 계속 다 읽은 책 내놓으시기를~~~~~ 









얼마 전 읽은 장-크리스토프 그랑제의 책이 똭! 네 권이나 꽂혀 있다. 

그 중 상태 좋은 책은 단 한 권.ㅎㅎ 미련을 버리고 한 권만 집는다. 

<MISERERE : 미세레레> 















그리고 아직 읽은 책은 없지만 반가운 이름(응?), 토니 모리슨, 필립 로스, 장 에슈노즈. 


토니 모리슨 <Délivrances : 하느님 이 아이를 도우소서>














필립 로스 <La bête qui meurt : 죽어가는 짐승>














장 에슈노즈 <Je m'en vais : 나는 떠난다>















엠마뉘엘 카레르의 책은 <La classe de neige : 스키 캠프에서 일어난 일(맞나? 개정판 제목 <겨울 아이>)>을 얼마 전에 읽었다. 신선했고 무서웠고 슬펐다. 


엠마뉘엘 카레르 <D'autres vies que la mienne : 나 아닌 다른 삶> 















그레구아르 들라쿠르의 책은 갖고 있는  두 권 중 <La liste de mes envies : 내 욕망의 리스트>만 읽은 상태.  

세번째 책 <On ne voyait que le bonheur : 행복만을 보았다>














장-미셸 게나시아 <Le club des incorrigibles optimistes : 구제불능 낙천주의자 클럽> 














레지스 조프레 <Asiles de fous : 스물아홉, 그가 나를 떠났다> 















그리고 작은넘을 위한 퍼시 잭슨의 작가 릭 라이어던의 <올림포스 영웅전> 

으 사고 보니 시리즈야. ㅠㅠ 하고 집에 왔는데 어라 지난 달 산 아이 책 중에 릭 라이어던 책이 있다? 내 책만 리스트 작성하고 있으니 아이 책 겹치는 거 체크가 안 된다. 같이 적어둬야 겠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지난 달 산 책은 케인 연대기다. 둘 다 1권인 것은 불행 중 다행?

















나머지 책은 알라딘에 없어서 패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섬에 있는 서점
개브리얼 제빈 지음, 엄일녀 옮김 / 루페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대가 너무... 컸나 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1월 초에 산 책들. 

산 책들을 그냥 꽂아 두니 언제 어디서 샀는지 기억하고 싶을 때 기억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아니 대부분 기억나지 않더라. 사진을 찍어두니 좋다. 이전에 산 책들은 사진 찍을 생각을 못했다. 

돌아보니 11월에 책을 많이 산 편이다. 스트레스 해소한 모양.ㅠㅠ







이 날의 가장 큰 수확은 황석영 소설 <개밥바라기별> 프랑스어판. 

처음에 제목을 한참 들여다봤다.ㅠㅠ 

한글판 못 읽었는데 손에 없는 관계루다가 프랑스어로 먼저 읽는 걸로.^^;;; 


그리고 에릭-엠마뉴엘 슈미트 <바그다드의 오디세우스>, 

장-크리스토프 그랑제 <크림슨 리버>. 

<크림슨 리버>는 얼마 전에 다 읽었다. 

한국어판은 두 권, 프랑스어판은 예외없이 한 권이다. 두꺼워서 읽느라 힘들었... 

근데 나쁘지 않아! 또 눈에 띄면 다른 책도 사 와야지. 

아직 안 읽은 <콩고 레퀴엠>도 한 권 있다. 알라딘엔 없는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