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 마음가짐으로 손에 들어야 하는 책이 <당신을 위해서라면 죽어도 좋아요>(현대문학)다. 스콧 피츠제럴드의 미출간 단편 18편을 묶은 책으로 영어판 자체가 작년에 나왔다. 1940년에 세상을 떠났으니 작가 사후 77년만에 햇볕을 보게 된 작품들이다.

피츠제럴드가 생전에 발표한 단편이 160여 편이고 아마도 전집에 묶여 있을 테지만 이번 작품집에 실린 18편은 전집에도 빠져 있었겠다. 사실 단편은 돈벌이로 쓴 게 많아서 통상 30여 편 가량만 의미 있는 작품으로 간주되는데(국내 출간된 선집들이 대개 그 이내의 작품을 수록하고 있어서 중복작이 많다) 미발표작은 어디에 속하는지 궁금하다. 피츠제럴드의 모든 작품을 읽겠다는 독자에게만 어필하는 것인지, 아니면 피츠제럴드의 대표작 정도면 읽어주겠다는 독자들의 구미도 맞춰줄 수 있는지.

고전 작가라면 실패작도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문제는 그런 작가가 한둘이 아니라는 데 있다. 취향껏 읽는다고 하면 속편하지만 뭔가 인식을 얻기 위해서 읽는다고 하면 범위설정이 필요하다. 어디까지 읽을 것인가라는. ‘남의 책‘이라고 하면 별 고민이 없었을 텐데 또 번역본이 나오고 나니까 과연 미발표작들도 독서 범위에 포함할 것인가 고심하게 된다. 안 그래도 피츠제럴드의 단편들을 강의에서 다루면서 절반 이상은 읽은 터인데, 그 정도로는 아직 부족하다고 추궁당하는 기분이다.

그러고 보니 ‘당신을 위해서라면 죽어도 좋아요‘라는 제목은 애정 고백 아닌가. 당신은 피츠제럴드를 사랑하는가란 질문을 받는다면 어떻게 대답할 것인가. 판단이 어럽지는 않은 듯하다. 그의 미발표작들을 읽을 용의가 있는지 생각해보면 된다. 하지만 또 모든 애정테스트는 우리에게 부담스럽군. 피츠제럴드를 위해서라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계문학 강의를 주업으로 하다 보니 고전 작가들이 가까운 친구처럼 여겨지고(그들의 생각과 사생활에 대해서만큼 알고 있는 사람이 현실에서 몇이나 될까) 그들에 관한 모든 책을 반길 수밖에 없다. 이번에 나온 몇 권의 책이 그에 해당한다. 먼저, 프랑스의 저명한 비평가 알베르 티보데의 <귀스타브 플로베르>(플로베르)가 예고 없이(?) 출간되었다. 책을 낸 출판사 이름이 '플로베르'여서 앞서 낸 책들만 보고 왜 플로베르인가 했는데, 비로소 이름값을 했다.   



플로베르 평전이나 연구서는 희소한 편으로 평전으로는 허버트 로트먼의 <플로베르>(책세상)가 있었지만 절판된 지 꽤 되었다. 게다가 이후에 더 나은 평전들이 나온 것으로 알고 있기에 '업뎃'이 필요한 책이다. 그리고 연구서로는 김화영 교수의 <발자크와 플로베르>(고려대출판부) 정도가 현재 읽을 수 있는 책이 아닌가 한다. 두 작가에 대한 논문모음집으로 <마담 보바리>와 <감정교육>에 대해서는 좋은 참고가 되지만 플로베르의 작품 세계 전반을 다루고 있지는 않다. 티보데의 책은 그런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20세기 전반기의 책임에도 불구하고 환영하게 된다. 바로 주문을 넣을 밖에.



플로베르와 동년생으로 강의에서 자주 비교하게 되는 도스토옙스키의 경우에도 유익한 참고문헌이 추가되었다. '케임브리지 컴패니언' 시리즈의 <도스토옙스키>(우물이있는집). 전공학자들의 논문모음집인데, '케임브리지 컴패니언' 번역이 난감해서인지 '케임브리지 대학 추천 도서'라고 표지에 박아놓았다. 그렇더라도 평균 인상의 관심과 배경지식을 갖고 있는 독자들이 흥미롭게 읽어볼 만한 수준의 책이다. 역자 조주관 교수의 <지하로부터의 수기>론으로 <도스토옙스키의 메타지식>(우물이있는집)과 연결되는 책인데, 도스토옙스키 총서로 계속 이어질지 기대해봐야겠다. 도스토옙스키 관련서로는 안내 안나 도스토옙스카야의 회고록 <도스토옙스키와 함께한 나날들>(엑스북스)이 최근에 개정판으로 다시 나왔다. 



그리고 영국 작가 데이비드 로렌스의 <미국 고전문학 연구>(아카넷)가 학술명저번역총서로 출간되었다. 지난봄에 <D. H. 로렌스의 미국 고전문학 강의>(자음과모음)라고 나왔던 책과 같은 번역본이다. 갑작스레 두 종의 번역본이 생긴 셈. 안 그래도 미국문학 강의를 하면서 일부 참고하기도 했는데, 두 종이 나온 김에 비교해가며 읽어봐도 되겠다. 아쉬운 것은 로렌스에 관한 마땅한 평전이 아직 없다는 것. 강의 때는 김정매 교수의 <로렌스와 여인들>(태학사)를 참고한 기억이 있다. 방대한 분량의 영어본 전기도 갖고 있지만 아무래도 편하게 참고하기는 어렵다. 적당한 분야의 권위 있는 전기가 번역돼 나오면 좋겠다. 그렇게 제대로 된 평전도 소개되지 않은 작가가 얼마나 많은지 생각하면 조금 암담한 느낌도 든다(심지어 한국 작가들의 경우에도 공백이 많다). 독서뿐 아니라 연구에 있어서도 '한국어'의 핸디캡은 정녕 극복하기 어려운 것인가...


18. 10. 2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연이은 강의 공지다. 롯데백화점 본점에서는 가을학기 19세기 프랑스문학에 이어서 겨울학기에는 20세기 프랑스문학을 읽는다(매주 목요일 오후3시 30분-5시, 2월 7일 휴강). 앙드레 말로부터 로맹 가리까지이며, 특강은 앙드레 지드의 <좁은 문> 다시 읽기다. 관심 있는 분들은 참고하시길.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


특강 12월 6일_ 앙드레 지드, <좁은 문>



1강 12월 13일_ 앙드레 말로, <정복자들> 



2강 12월 20일_ 앙드레 말로, <인간의 조건>



3강 12월 27일_ 생텍쥐페리, <야간비행>



4강 1월 03일_ 생텍쥐페리, <인간의 대지>



5강 1월 10일_ 사르트르, <구토>



6강 1월 17일_ 사르트르, <닫힌 방>



7강 1월 24일_ 카뮈, <이방인>



8강 1월 31일_ 카뮈, <페스트>



9강 2월 14일_ 로맹 가리, <유럽의 교육>



10강 2월 21일_ 로맹 가리, <하늘의 뿌리>



18. 10. 28.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lea266 2018-10-29 00: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기다려집니다!^^*

로쟈 2018-10-29 20:57   좋아요 0 | URL
^^
 

강의 공지다. 대구현대백화점 문화센터에서는 이번 가을학기의 '미국문학' 강의에 이어서 20세기 전반기 미국문학을 읽는다(매월 2/4주 금요일 오후 2시-4시). 구체적으로는 피츠제럴드, 헤밍웨이, 포크너의 작품을 각각 두 편씩 읽어보는 강의다. 관심 있는 분들은 참고하시길.


로쟈와 함께 읽는 미국문학


1강 12월 14일_ 피츠제럴드, <위대한 개츠비>



2강 12월 28일, 피츠제럴드, <밤은 부드러워라>



3강 1월 11일_ 헤밍웨이, <태양은 다시 떠오른다>



4강 1월 25일_ 헤밍웨이, <가진 자와 못 가진 자>



5강 2월 08일, 포크너, <내가 죽어 누워 있을 때>



6강 2월 22일, 포크너, <성역>



18. 10. 2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공지다. 판교현대백화점 문화센터에서는 이번 겨울학기에 동시대 일본문학을 읽는다(매주 수요일 오후 3시30분-5시10분). 무라카미 하루키 이후 일본문학의 대표 작가들 가운데 다섯 명을 골랐다. 특강은 하루키의 단편 <헛간을 태우다>와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 읽기다. 관심 있는 분들은 참고하시길.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로쟈와 다시 읽는 세계문학 - 일본


특강 12월 05일_ 소설 <헛간을 태우다>와 영화 <버닝>



1강 12월 12일_ 무라카미 류, <한없이 투명에 가까운 블루>



2강 12월 19일_ 무라카미 류, <코인로커 베이비스>



3강 12월 26일_ 요시모토 바나나, <키친>



4강 1월 02일_ 요시모토 바나나, <암리타>



5강 1월 09일_ 히가시노 게이고, <용의자 X의 헌신>



6강 1월 16일_ 히가시노 게이고,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7강 1월 23일_ 다와다 요코, <용의자의 야간열차>



8강 1월 30일_ 다와다 요코, <헌등사>



9강 2월 13일_ 고레에다 히로카즈, <월더풀 라이프>



10강 2월 20일_ 고레에다 히로카즈, <좀도둑 가족>



18. 10. 28.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ingles 2018-10-30 14: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꺅! 심지어 영화화된 책들도 있고 좋아하는 작품이 꽤 있네요. 다만 판교까지 어찌 갈 수 있을지가..ㅠㅠ

로쟈 2018-10-31 07:57   좋아요 0 | URL
고민만 안겨드렸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