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와는 다르게 주말에 강의 일정이 없어서 모처럼 금요일밤다운 금요일밤이다(귀가길에 가볍게 맥주도 한잔 했다). 주중에 내내 진행된 방공사도 오늘 일단락되었다(나로선 특별히 거든 게 없지만). 다음주에는 새로 책장을 잔뜩 들여놓을 예정이고 아마도 가을은 책정리와 함께 맞을 듯싶다.

정리라고 썼지만 실상은 그냥 꽂아두기다. 책정리를 포기한 지 이미 오래되었다. 어차피 견적을 가늠할 수 없는 주관적 책정리에 공을 들이느니 그냥 꽂아져 있는 객관적 현실에 적응하자는 주의다. 방공사의 여파로 서가에도 변동이 생겼는데 마치 보직이 바뀌어 새로운 동료들과 같이 일하게 된 것 같은 느낌이다. 배열은 뒤죽박죽이지만 이 또한 자유정신의 구현이라고 나름의 의미를 부여한다.

예컨대 정면 책장에는 모옌의 영어 연구서 옆에 페소아의 <불안의 책> 영어판이 꽂혀 있고, 카잔차키스의 <그리스인 조르바>와 이미륵의 <압록강은 흐른다>, 그리고 <김일엽 선집>이 나란히 이웃하고 있다. 제각각이지만 그래도 모두 문학에 속하는 건가. 하지만 그 옆으로는 <식민지 트라우마>와 <영국집사의 일상>이 자리하고 있다. 이러한 배열에 논리를 따지는 건 의미없는 일이다. 필요한 건 적응해서 익숙해지는 것이다. 새로운 배치로 바뀌기 전까지는.

거실을 채우고 있던 가구와 살림들이 얼마간 정돈이 되어 일주일만에 난민 신세에서는 벗어난 듯하다. 모처럼 기분을 낼 만한 책을 골라봐야겠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wo0sun 2018-08-25 11: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리아니고 꽂아두기라도 끝내시느라 수고하셨네요.
근데 사진으로 보니 저렇게 꽂아놓고 과연 책을
찾을수 있을까???
배열에 익숙해져 적응하는것도 보통일은 아닐듯 하네요.
산너머 산~

로쟈 2018-08-25 11:13   좋아요 0 | URL
바닥에 쌓여 있는 거에 비하면 꽂혀 있는 책을 찾는 건 일도 아니죠.^^

dmsdud5789 2018-09-13 20: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
 

번역가이자 소설가 고 이윤기 선생(1947-2010)의 8주기를 맞아 ‘이윤기 다시 읽기‘ 시리즈가 나왔다. 산문집과 신화에 관한 에세이, 그리고 소설, 3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대를 대표하는 소설가이자 탁월한 번역가, 신화 연구가, 고(故) 이윤기 작가. 작가정신에서는 이윤기 작가 타계 8주기를 추모하여, 그가 생전에 활발하게 작품 활동을 펼쳐온 소설, 에세이, 인문(신화)의 세 분야의 대표작 3종(<진홍글씨>, <이윤기가 건너는 강>, <이윤기 신화 거꾸로 읽기>)을 개정하여 출간하였다.˝

번역서들은 많이 읽었고 강의에서도 종종 다루지만 산문집과 소설을 진득하게 읽어보지는 않았다(손에 들지 않았던 건 아니지만). 기회도 마련된 김에 ‘이윤기 다시 읽기‘도 쉬엄쉬엄 진행해보려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주의 학술서‘로 꼽을 만한 책은 이상길 교수의 <아틀라스의 발>(문학과지성사)이다. ‘포스트식민 상황에서 부르디외 읽기‘가 부제. 20세기 후반의 가장 중요한 사회학자로 평가되는 부르디외 사회학의 주요 개념과 의의, 한국적 수용 등에 대해 폭넓고 자세하게 다루고 있다. 입문서 성격의 책은 아니고 부르디외 사회학에 대한 얼마간의 이해를 갖춘 독자들이 그 이해를 심화하기에 좋은 책이다.

˝프랑스의 사회학자 피에르 부르디외의 삶과 사상, 그리고 한국 사회에서 부르디외의 수용 문제를 성찰적인 관점에서 재조명하는 책. 부르디외 이론을 번역, 소개해온 문화연구자 이상길 교수의 20여 년간의 연구가 농축된 이 책은 부르디외의 삶과 학문 세계를 긴밀하게 연결하며 부르디외가 제시한 사회학적 방법론을 부르디외 자신에게 적용시켜 쓴 새로운 ‘사회학적 전기‘라 하겠다.˝

저자가 번역한 책들도 곁들여볼 수 있는데 부르디외의 인터뷰를 포함하고 있는 <성찰적 사회학으로의 초대>(그린비), 그리고 <부르디외, 커뮤니케이션을 말하다>(커뮤니케이션북스) 등이 그에 해당한다. 부르디외 입문서를 거친 독자들이 그 다음 단계에서 읽어볼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침에 가방에 넣기는 했는데 역시나 읽어볼 만한 틈이 없었다. 알랭 바디우의 <일시적 존재론>(이학사)으로 나의 간단한 분류로는 ‘바디우의 얇은 책‘에 속한다. <존재와 사건> 같은 묵직한 주저가 있기에 ‘얇은 책‘으로 부르지만 막상 읽기에 만만한 책들도 아니다.

˝바디우의 사유 발전 과정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점하는 책으로, 바디우 존재론의 기초공사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는 <존재와 사건>과, 바디우 존재론의 완성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는 <세계의 논리> 사이에서 이 둘을 잇는 일종의 다리 역할을 하는 책이다.˝

이학사에서 나온 책으로는 <메타정치론>과 <비미학>도 ‘얇은 책‘ 범주에 속한다. 연이어 나오고 있고, 어디에선가 비집고 들어갈 틈새를 만들어야 하는데 생각만큼 쉽지 않다. 또한 바디우의 존재론보다는 좀더 현실정치에 밀착된 책에 관심이 있는지라 너무 ‘철학적인‘ 주제의 책은 손에 들기 어렵다. 그래도 <세계의 논리>까지도 번역된다면 그 입문서로 읽어봄직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침에 신간 <책에 빠져 죽지 않기>(교유서가) 출간 소식을 전하고 나서 저자소개(프로필) 때문에 출판사 대표에게 카톡으로 문의를 했다. 내가 최종 확인한 것과 소개가 달라서인데 얼마전부터 알라딘에는 이렇게 뜬다.

˝서울대학교 노어노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는 한림대학교 연구교수이며, 대학 안팎에서 러시아 문학과 인문학을 강의한다.˝

저자 소개는 보통 신간이 나오면 신간에 실린 프로필로 교체가 되는지라 내 경우엔 <로쟈와 함께 읽는 문학 속의 철학>(책세상)에 실린 프로필이어야 한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한참 예전 것이 올라와 있다. 차이는 ˝현재는 한림대학교 연구교수이며˝라는 문구. 이미 꽤 오래 전에 종료된 직함임에도 이 프로필 오류 때문에 벌써 여러 곳에서 문제가 빚어지고 있다.

가령 최근에 추천사를 쓴 <수학이 필요한 순간>(인플루엔셜)에 직함이 ‘한림대 연구교수‘로 나갔고, 요즘 도서관 강의에 나갈 때마다 강사소개시에 ‘현재는 한림대 연구교수˝라고 소개된다. 예전에는 정정하기도 했지만 매번 같은 얘기를 반복하는 것도 귀찮아서(게다가 귀담아 들을 사람도 없을 거라고 생각해서) 요즘은 쓴웃음만 짓고 방치하고 있다. 모두가 출판사와는 무관하게 알라딘 DB 오류 때문이다. 담당자에게 연락을 취하려고 하니 안 그래도 바쁜 와중에 이런 일까지 신경을 써야 하나 싶어서 짜증이 난다. 멀쩡했던 프로필을 알라딘은 왜 변경해서 문제를 일으키는 것인지.

그러고 보면 정보포화시대에 우리가 살고 있지만 제대로 검증된 정보인가는 매번 확인이 필요하다. 책을 낼 때도 어려운 부분인데 강의시에 잘못 말한 내용(그게 또 대개는 사소한 부분이어서 교정과정에서 잘 걸러지지 읺는다)이 그대로 실리곤 해서 나도 뜨끔할 때가 많다. 보통은 발견되는 대로, 쇄를 다시 찍을 때마다 조용히 정정한다. 그나마 쇄를 여러 번 찍는 책은 여건이 나은 편. 1쇄에서 끝나는 책은 처음의 오류를 끝까지 안고 가야 한다(다른 책의 오류는 눈에 잘 띄지만 희한하게도 자기책의 착오는 잘 보이지 않는다. 이건 법칙에 가깝다).

한편, 책의 실수라면 그렇게 바로잡을 기회라도 생기곤 하지만 말의 실수는 되담을 수가 없다(잊어먹는 게 상책일까?). 프로필 얘기가 나와서 하는 말인데, 닉네임인 ‘로쟈‘를 나는 아주 가끔 ‘Rodya‘ 대신에 ‘Lodya‘로 착각해서 말하기도 한다. 우리말 발음에서는 차이가 나지 않기에 무심결에 잘못 말하고 잘못 적는다. 그런 실수로 지난주에는 부산의 강연장에서 한 고등학생의 노트에 사인을 하면서(러시아어를 전공하는 학생이었다) 러시아어 ‘R‘ 대신에 ‘L‘을 적었다. 러시아어로 적을 일이 없다보니 무심결에 그렇게 적고, 또 곧 잘못 적은 걸 알아챘다. 이런 실수에 무의식적인 배경이 있는지는 따로 뒷조사를 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